iTunes를 변호한다.. Apple 2008.01.05 23:11
iPod은 전 세계적으로 1억대 이상 판매가 된 베스트 셀러중의 베스트셀러입니다.
mp3p 시장의 60% 이상을 장악하고 있고,
그 직관적인 인터페이스는 최고라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또한 최근엔 iPhone과 iPod Touch를 출시해서 더 많은 유저들의 지름신을 자극하고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지만 iPod을 사용하기 위햇는 iTunes를 이용해야만 합니다.
그런 iTunes에 대해서 양날의 검이라는 이야기가 많습니다.
mp3 tag가 정리가 잘 되어있다면 사용하기 편하지만,
기존에 윈도에서 폴더와 파일이름을 통해 관리하던 유저들에겐 불편하다는 이야기를 많이 듣습니다.

또한 처음 적응이 좀 힘들긴 했지만..
적응 후에는 오히려 iTunes의 편리함 때문에 iPod을 떠나지 못한다는 이야기도 종종 들립니다.
분명히 iTunes는 편리하다는 이야기가 되겠지요..
하지만 기존 유저들은 tag 기반의 관리에 적응하지 못하는 경우가 많은듯 합니다.

기존의 mp3는 왜 tag 정리가 되어 있지 않을까요?
사실 저는 매우 궁금합니다..
인터넷에 연결된 상태로 CD에서 mp3로 리핑하면, 거의 모든 프로그램이 자동으로 CDDB를 통해 tag를 자동으로 입력합니다.
물론 그와 함께 파일명도 tag를 기반으로 지정할 수 있습니다.
그런데 기존의 mp3에 tag가 없다는것은 개인적으론 정말 이해하기 힘듭니다.
하지만 tag가 정리되지 않은 mp3가 많다면 확실히 불편하긴 합니다..

그래서 제가 내린 결론은..
iTunes는 분명히 편리합니다..
다만.. 기존의 tag가 없는 수많은 mp3를 많은 시간을 들여 정리할만큼 편하지는 않습니다.

한편..
윈도에서 iTunes가 무겁고 오류가 많이 난다는 지적이 있습니다..
그런데.. 그것은 태생적 한계가 아닐까 싶습니다..
맥으로 개발된 프로그램을 그 인터페이스까지 거의 그대로 윈도로 옮겨오다 보니 어쩔수 없이 생기는 문제가 아닌가 싶습니다..
최근에 공개된 윈도용 사파리도 비슷한 문제가 있는것으로 보입니다..
물론 사파리보다는 IE가 워낙 무거워서 무겁다는 이야기는 별로 안보이지만요..^^

어쨋든.. 제가 하고 싶은 이야기는..
iTunes 좋다는 이야기입니다..^^

Daum 블로거뉴스
블로거뉴스에서 이 포스트를 추천해주세요.
신고
mp3p의 종주국이라 불리우는 우리나라..
아이리버나 옙, 코원등의 mp3p 기기들이 많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iPod이 꽤 선전하고 있다.
단순한 기능을 생각한다면 아이팟만의 무엇인가가 있나 싶은 생각이 든다.
(나도 아이팟 나노를 하나 가지고 있다..)
그리고 아이팟하면 떼어서 생각할 수 없는 프로그램이 있으니..
바로 아이튠즈다..
아이팟의 각종 음악파일을 쉽게 정리하고 컴퓨터에서 재생도 가능하게 해주는 아이튠즈는
아이팟 성공의 한 축을 지탱하고 있음이 확실하다.
또한 얼마전 국내에도 정식으로 판매되기 시작한 애플TV 역시 아이튠즈를 기반으로 서비스를 제공한다.

아이튠즈가 제공하는 여러가지 기능중에 아이튠스토어가 있다.
아이튠즈 및 아이팟에서 재생이 가능한 각종 디지털 미디어를 판매하는 온라인 쇼핑몰이다.
각종 음악은 물론..
아이팟에서 플레이가 가능한 게임과..
비디오 아이팟에서 볼수 있는 각종 동영상 컨텐츠도 판매를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러한 아이튠스토어는 온라인 마켓임에도 불구하고 몇몇 국가에서만 이용이 가능하다..
물론 편법이 없는것은 아니지만..
원칙적으로는 대한민국에서는 아이튠스토어를 이용할수 없다.
그에 비해 미국, 일본 등에서는 아이튠스토어를 이용해서 많은 음악을 구매할 수 있다.
또한 최근에는 EMI에서 아이튠스토어를 통해 DRM이 걸리지 않은 음악을 판매하기 시작했다.
이러한 아이튠스토어를 대한민국에서 사용할 수 없다는 점은 정말 아쉽다.

왜 우리나라에 아이튠스토어가 정식으로 서비스되지 않는지 난 잘 모른다.
대한민국처럼 강력한 인터넷 인프라가 구축되어 있는 나라는 드물다.
물론 iPod의 시장 점유율이 다른 나라처럼 높지는 않지만,
mp3p의 종주국으로써 시장이 작다고 생각되지도 않는다.
아니면 저작권의 문제가 해결되지 않아서인가?
외국곡만이라도 아이튠스토어를 판매하면 나쁘지 않을것 같은데..
불법 공유의 천국이라는 인식으로 인해 유료로 구매하는 사람이 없을거라 생각하는가?
최근에 본 한 블로거의 포스팅에 의하면, 아이튠스토어가 들어온다면 많은 불법 유저들을 합법으로 돌릴수 있을것 같은데 말이다..

요즘 들어 음악을 들으면서..
듣고 싶은 음악이 있는데..
씨디를 사기는 귀찮고..
다른 판매 사이트들은 DRM 및 맥에서 구매가 안되고..
DRM 프리라 하더라도 엉성한 태그 및 간혹가다 있는 이상한 음질의 파일들은 구매를 꺼리게 만든다..
그렇다고 불법 공유를 이용하기엔 역시 찾기도 귀찮고.. 양심에도 걸린다.
아이튠스토어가 우리 나라에서도 열리면 이런 문제가 완전히 해결될텐데 말이다..

다만 걸리는것이 있다면..
DRM 프리가 아닌 곡들은 iPod 외의 기기에서 들을수 없다는점과..
약간은 높은듯한 노래 가격이다..
하지만 DRM은 프리로 가지 않을까 싶고 (실제로 벅스에서 DRM 프리로 판매중이다.)
노래 가격은 현지 상황에 맞추어지지 않을까..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