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폰4 유출로 더 유명해진 기즈모도에서 갤럭시탭에 대한 혹평을 내놓았다.
그에 대한 번역은 애플포럼에 lorem_ipsum 님께서 번역해 놓으셨다.
그리고, 그에 대한 이야기가 꽤 많이 나오고 있다.
전체적으로 갤럭시탭에 대해 우호적인 평가가 나오는 중에 유독 기즈모도에서 혹평을 내놓았다면서, 왜 그런가에 대한 이야기가 나오고 있다.

먼저 머니투데이의 기사를 보자.. (링크는 다음의 링크이다.)
다른 매체들은 장단점에 대해 균형잡힌 리뷰를 내놓고 있는데,
기즈모도는 혹평을 했다면서,
기즈모도는 친애플 미디어이며,
리뷰에 대한 댓글도 리뷰를 비판하는 댓글이 지배적인것처럼 표현했다.
그런데 내가 아는 기즈모도는 친애플 미디어가 절대 아니다..
아이폰4 유출 이후로 오히려 애플에게 소송당하고 따돌림 당하고 있다는 사실은 스마트폰이나 애플에 조금만 관심 있는 사람이라면 너무 잘 알려진 사실이다.
또한 리뷰에 대한 댓글도 리뷰를 비판하는 댓글은 극소수이고 대체적으로는 리뷰에 공감하는 댓글이 많이 달려있다.
또하나는 삼성전자에 대한 미국 미디어의 견제라는 의견도 있는데..
아이폰이 들어오니 우리나라 언론에서 아이폰을 비판하는것과 같은 방식이라는 생각인듯 하다..
기즈모도가 그럴만한 사이트인지는 다른 기즈모도의 글을 보면 알수 있을것이다.

또하나의 의견은 학주니님의 의견이다.
바로 기즈모도가 사이가 나빠진 애플에게 갤럭시탭에 대한 비판적인 리뷰를 씀으로써 구애의 손길을 보내는 것이라는 의견이다.
그런데, 기즈모도가 지금까지 다른 회사에 잘보이려고 무리한 리뷰를 작성한 적이 있었는가..
또한, 기즈모도가 그렇게 한다고 애플이 기즈모도와 틀어진 사이를 다시 좋게 가져갈지 의문이다.
아이폰4 유출로 법적인 조치까지 취했던 애플이 아직 성공적일지도 모르는 제품에 대한 리뷰 하나로 마음을 돌릴만큼 애플이 착하지 않을것 같다.

한편, 다른 미디어들의 이도 저도 아닌 리뷰를 보면, 균형잡힌 리뷰라는 것이 그냥 적당히 장단점을 나열한 느낌이다. 
정점만 있거나 단점만 있는 기기가 없듯이..
기즈모도의 리뷰도 장점을 이야기한다.
대놓고 찬양을 하거나 대놓고 혹평을 늘어놓기엔 삼성이라는 이름이 부담스러워서 다른 미디어들이 애매한 리뷰를 쓰는 것일지도 모른다..
잘 생각해보자..
지금은 재앙에 가까운 제품으로 이야기되는 옴니아2도, 작년엔 장단점을 적당히 나열한 리뷰로 많은 유저들을 유혹했다.
작년말 옴니아2에 대해 제대로 된 리뷰를 낸 미디어를 개인 블로그 외에는 본 기억이 없다.

또한 기즈모도는 독설을 내뿜는 리뷰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기존에도 종종 강력한 비판으로 가득찬 리뷰를 한적이 있다.
물론 그것이 그렇게 자주 있는 일은 아니지만 말이다.

어쨋든..
기즈모도는 다시한번 대박을 터뜨렸다..
적어도 우리나라에서는 기즈모도를 널리 알렸으니 말이다..

  • BlogIcon 고양이와 참치 2010.11.11 23:14 신고

    많이들 놀러오실것 같습니다...

  • BlogIcon 노피디 2010.11.12 10:19 신고

    원문도 원문 번역도 안봤지만...
    그냥 개인적으로 관심 없는 단말이라 ㅎ...
    (나쁘진 않습니다. 오래전부터 봐온 결론은 그렇습니다. 다만 거기까지입니다 :-))

    • BlogIcon drzekil 2010.11.12 10:25 신고

      저도 갤럭시탭은 별로 관심이 없습니다만..
      꽤 이슈가 되어버려서 좀 살펴봤습니다..
      게다가 요즘 기즈모도가 완전히 악동이 되어가는것 같아서 더 재미있게 봤습니다..
      그런데, 우리나라의 반응이 너무 이상해서요..^^

  • 2010.11.12 12:26

    비밀댓글입니다

  • 네오 2010.11.12 13:31

    차라리 이번에 같은 7인치 탭을 내놓은 RIM의 손길을 의심해 보는게 낫지 않을까요??? ^^
    기사에도 다른 7인치 탭을 기다려라라고 나오잖아요.

  • BlogIcon 흑설탕기사 2010.11.12 20:24

    이상한 리뷰라고 봤습니다.

    장점과 단점을 골고루 다뤄놓고 혹평으로 마무리하는게 문맥에 맞지 않을 정도지요. 그리고 단점의 대부분은 "7인치"라는 부분에 집중되어 있는것을 보니...유의미한 리뷰라고 보기에는 힘들다고 봅니다.

    • BlogIcon 고양이와 참치 2010.11.15 14:53 신고

      기사에서 줄기차게 7인치+안드로이드 조합 최악이라고 까던데 무의미한 기사는 아닌것 같습니다. 왜냐하면 갤럭시탭은 7인치+안드로이드 조합이거든요. 그리고 어떤 리뷰에서든지 장점은 써줍니다.
      물건의 하드웨어가 괜찮은것과 사용성이 최악인것은 별개의 것이니까요.

    • BlogIcon drzekil 2010.11.16 11:46 신고

      언론마다 시각차이라는게 있다고 생각합니다..
      기즈모도는 7인치+안드로이드의 조합이 너무나 치명적이라고 생각한것 같습니다..
      갤탭이 내세운것이 7인치라는 점과 안드로이드라는 점이니 그부분에 대해 비판적인 시각으로 이야기해도 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아이패드와 가장 큰 차이점이니까요..

      개인적으로는 좋은점도 있고 나쁜점도 있다는 식의 리뷰는 별로라고 생각합니다..
      독자로 하여금 선택하도록 만들기도 하지만,
      그렇다면 구지 리뷰를 볼 필요가 있을까 싶기도 하거든요..
      확실히 선을 그어주는 리뷰가 좋은것 같습니다.

  • BlogIcon cooco 2010.11.16 16:22

    잘 읽었습니다.
    제 의견과 같군요.
    올 초만 해도 태블릿에 관심없다던 회사가
    상명하복식의 회사문화로 '뚝딱'하고 만들어 낸 제품이 오죽하겠냐란 생각밖에는...
    내년초면 구글에서 말하는 태블릿용OS가 나올테고, 그러면 그걸로
    갤탭2 정도 만들텐데... 그렇다면 지금 이제품은? 옴니아1과 같을 거라 확신합니다.
    갤A처럼 말이죠.
    우선 만들어서
    국내에서 베타테스트하고, 밀어내기와 언플로 100만대쯤 팔아서
    그 돈으로 내년초 갤탭2 만들어서 외국에는 아주~~ 싼 값에 팔겠죠.
    ㅎㅎ
    '역사는 반복한다'를 좀 가슴깊이 새겼으면 합니다.
    지겹도록 들은 '애국심' 드립은 이제 좀 아니지 않나요?
    샘숭 돈 벌면 외국투자자하고 이건희일가만 돈 버는 거 뻔한건데.
    에고, 말이 길어졌네요.

    트랙백 걸고 갑니다. ^^

    • BlogIcon drzekil 2010.11.16 16:49 신고

      전 삼성의 발빠른 대응은 놀랄만하다고 생각합니다만..
      저런 언론 플레이는 정말 아닌것 같습니다..
      불과 1년 전에 나온 옴니아2도 완전히 무시당하고 있죠..
      단언컨데.. 갤럭시S도 신제품이 나오면 또 무시당할겁니다..
      그러면서 언론플레이만 계속 할것 같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