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디어 새로운 맥북프로가 나왔다.
스티브잡스 생일에 맞춰서 등장한 새로운 맥북프로는 정말 강력한 성능으로 무장하고 나왔다.

13인치는 듀얼코어 i3부터, 15인치는 쿼드코어 i7부터 지원하는것은 물론이고, HD급을 자랑하는 Facetime 카메라, 더 강력해진 VGA에.. 신기술인 썬더볼트까지.. 특히 썬더볼트는 기존에 LightPeak로 알려진 차세대 입출력 기술로 최대 10기가까지 지원한다고 하니 정말 기대가 많이 된다.

가격은 기본형이 우리나라 돈으로 155만원부터 319만원까지 이고, 환율은 세금을 10%정도로 계산하면 대략 1180원정도가 적용된것으로 보인다.

개인적으로는 썬더볼트가 매우 매력적으로 보이지만, 외장기기를 연결하는 인터페이스의 가장 중요한 점은 성능보다 지원하는 외장기기가 얼마나 많은가 하는 점이다. 10기가라는 강력한 성능은 사용자들에게 무한한 가능성을 열어줄수 있지만 한편으로는 너무 이른게 아닌가 하는 걱정도 된다. 사실 10기가나 하는 고속의 연결이 필요한 경우가 현재 있는지도 의문이다. (개인이 아닌 연구나 산업계에서는 좀 다를수 있지만..) 현재의 디스크 속도가 6기가도 채우지 못하는것을 보면 너무 앞서나간다는 우려가 없지 않다. 현재 10Gb의 속도를 내는 네트워크 카드가 수십만원에 육박하는것을 보면 너무 획기적이다. 하지만 USB를 전격 채용함으로써 기술의 발전을 이끌어온 것도 애플임을 생각해보면 이번도 역시 애플로 인해 다시한번 기술이 도약할지도 모른다는 생각을 한다.


그래도.. 결코 가볍지 않은 무게를 보면서 질끈 눈을 감고 지름신을 떨쳐보려고 한다.
  • 지나가는 사람 2011.02.25 04:33

    저 썬더볼트라는 기술 자체가 애플의 라이트피크를 인텔이 상용화 한거더군요... 애플에서 구현한 방식은 광케이블로 되어 있었지만... 인텔은 그냥 구리선으로 상용화를 해버렸음.. -_- 하나의 컨트로러로 다른 프로토콜방식까지 모두 지원한다는 개념으로 나온것인데.. 포트는 USB 1394 hdmi dvi를 사용해도 단일한 컨트롤러 칩하나로 서로 다른 방식의 프로토콜 모두 구현한다는 발상으로 나온 겁니다. 별도의 포트가 필요한게 아니고 말이죠.. 연결된기기가 서로 동일한 라이트피크 컨트롤러를 가지고 있다면 그때 고속으로 데이터를 주고 받는다는 거죠. 그러니 주변기기가 부족한걸 걱정할 필요는 없을것 같습니다. 당장 맥북프로에 달린 썬더볼트도 디스플레이에 연결하면 그냥 일반적인 디스플레이포트 역할을 하죠..

    • BlogIcon drzekil 2011.02.25 13:45 신고

      1394가 생각보다 크게 성공하지 못한것은 기기들이 모두 컨트롤러를 내장해야 함으로 인해 생긴 가격과 크기 문제라고 들었습니다. 썬더볼트도 비슷한 문제가 있지 않을까요. 또한 디스플레이 포트까지 겸용으로 사용한다니 대역폭이 충분하지만은 안을것 같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