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은 iOS로 모바일 생태계를 평정해 가고 있다. 우리나라에서도 200만에 달하는 사람들이 아이폰을 구입하고 아이패드에 대한 관심도 매우 커지고 있다.

그런데, 새로 아이폰이나 아이패드를 구입한 사람들에게 가장 큰 고충을 물어보면 바로 아이튠을 이야기한다. 반드시 아이튠에 접속해야 하는 iOS의 제약으로 인해 울며 겨자먹기로 아이튠을 사용해야 하는데 이 아이튠이라는 녀석이 나름 진입장벽이 높다는 문제가 있다.


아이튠의 가장 큰 진입장벽은 id3 태그로 관리한다는 점이다. 요즘 정식 루트를 통해 구입한 음원은 태그가 제대로 정리되어 있지만, 지금까지 모아온 많은 음악들은 제대로 태그 정리가 되어 있지 않은 경우가 대부분이다. 그래서 수기가~수백기가에 달하는 음원들의 태그를 정리하려면 정말 암담하다.. 이 문제는 각종 프로그램을 통해 지원받을수 있다. 아이튠은 기본적으로 정품을 가정하다 보니 특별히 태그 정리에 편의를 고려하지 않았지만 쉽게 태그를 정리하도록 도와주는 프로그램이 꽤 많이 나와있다고 한다.

또하나의 문제는 아이튠이 무겁다는 것이다. 맥용 아이튠은 그나마 좀 괜찮지만 윈도용 아이튠은 오피스, IE보다 더 무겁다는 느낌이 든다. 맥용 아이튠도 갈수록 무거워져서 이제는 마냥 쾌적하다고 이야기할 정도는 아니게 되었다. 그리고 이 문제가 더 심각해지는 것은 마땅히 해결할 방법이 없다는 점이다.

그래서 고민해보니 아이튠의 기능이 너무 많아졌다. 아이튠은 처음 음원을 관리하고 플레이하는 프로그램에서 시작해서 지금은 동영상, 팟캐스트, iOS 디바이스 관리, iOS 프로그램 관리, 아이튠 스토어, 앱스토어, 핑까지 매우 무거운 프로그램이 될수밖에 없게 되었다. 그 데이터 양을 보면.. 나의 경우 음악이 100기가에 달하고 동영상 10여기가, iOS 프로그램이 40기가에 달한다. 250기가의 디스크중 150기가가 아이튠이 사용하는 데이터이다.

아이튠이 이렇게 기능이 많아서 무거워 진것은 당연하게 느껴지기도 한다. 음악 관리를 하다보니 음악 구입을 위해 아이튠 스토어를 지원하고 싱크를 위해 iOS 디바이스 관리하고, 아이튠 스토어에서 동영상, 팟캐스트를 판매 및 구독하게 되고, iOS 디바이스를 관리하다보니 앱스토어까지 관리하고, 음악 관련된 SNS인 핑까지도 아이튠으로 들어오게 된것이다.

그런데, 이제는 iOS에 직접적으로 관련된 부분을 분리하는것이 더 좋겠다는 생각이 든다. 현재도 사진은 아이튠에서는 연결만 하고 관리는 따로 하게 되어 있다. 마찬가지로 음악도 아이튠에 남겨놓고 iOS 디바이스 관리 및 앱스토어는 따로 분리하는게 어떨까 한다.

그렇게 된다면 아이튠은 나름 가벼운 프로그램이 될테고, iOS 디바이스 관리를 분리시킴으로써 아이튠이 아닌 다른 써드파티 음악 관리 프로그램 지원도 가능해 질 수 있다. (애플이 좋아할지는 모르겠지만..ㅡㅡ) iOS 디바이스 관리 프로그램이야 당연히 가벼울테고 말이다. 맥앱스토어와 사진과 캘린더, 메모 관리를 보면서 불가능한 일이 아니라는 생각을 한다. 애플이 생각만 있다면 충분히 가능한 일이다.

이번 아이패드2가 발표된 후에 애플이 아이패드를 포스트PC로 소개하면서 많이 나온 비야냥이 PC와 싱크해야되는데 무슨 포스트PC냐 하는 이야기였다. 어느정도 의견에 공감한다. 진정한 포스트PC가 되려면 PC 없이 단독으로 사용이 가능해야 한다. 그런점에서 아이튠은 본연의 기능인 음악 관리 및 재생 기능으로 돌아가야 할것 같다.

  • SharPen 2011.03.08 21:59

    동감합니다 ㅎㅎ

    2009년 1월 아이팟터치를 처음 구매했을때 그동안 모아놨던 Mp3들은 테그정리가 하나도 안되있어서 20g의 음악을 다 테그정리 하느라 고생했던 기억이.. ㅎㅎ
    지금이야 다 테그정리가 되 있고 왠만하면 테그정리 된 상태로 파일이 나오니 괜찮지만...

    게다가 엄청 오래된 똥컴에서 아이튠즈 킬때는 정말... 아이튠즈 눌러놓고 화장실 다녀오면 떠있을정도 ㅠㅠ
    전 애플을 좋아하는 편이라 터치때부터 아이튠즈에 대해 적응을 좀 빨리하고 불만 없이 쓴 편이지만
    컴퓨터를 초 구형을 물려받아 쓰다 보니 아이튠즈의 무거움은 정말 답이 없네요 ㅎㅎ

    • BlogIcon drzekil 2011.03.09 11:13 신고

      태그 정리는 다른 프로그램들이 꽤 있는것 같아서 큰 문제가 아닌것 같습니다..
      갈수록 무거워지는게 문제죠..
      윈도에서는 예전부터 악명이 높았지요..
      맥에선 좀 괜찮습니다만.. 갈수록 더 무거워지는것 같아서 걱정입니다..

  • BlogIcon bluedaemon 2011.03.09 00:01

    10000% 공감 합니다.
    아이튠즈 이제 초심으로 돌아갈때가 되었습니다.
    아니면 코드를 다시 짜던가!

    • BlogIcon drzekil 2011.03.09 11:14 신고

      예.. 저도 한계에 도달한게 아닌가 싶습니다..
      10.7에서도 아이튠만 32비트라는 이야기가 있더라구요..

  • 물만두 2011.03.09 00:39

    불법다운로드 파일 관리하기가 불편한 게 욕먹을 일인가요 ㅡㅡ

    • 이사발 2011.03.09 08:36

      가령 네가 가지고 있는 시디를 과거 어떤 툴로 mp3로 변환을 했다고 쳐 근데 그 툴에서 태그 관리 그런게 제대로 지원되지 않아 그럼 어떻게 아이튠즈로 관리하려면 툴 써서 태그 입혀야지 백프로 불법다운로드라고 가정하냐? 이 볍지니아!!! 그리고 글 끝까지 안읽냐 태그 관리보다 본문은 아이튠즈에 가지가지 기능 추가가 되다보니 무거워져서 쾌적하지 못하다는거잖아 응? 이 앱등이 새퀴야

    • BlogIcon drzekil 2011.03.09 11:19 신고

      물만두//
      불법 다운로드 파일 관리만이 아니라..
      저같은 경우 CD 리핑할때도 안나오는 경우가 있더군요..
      역시 문제라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제가 지적하고자 하는 것은 태그 관리보다는 너무 많은 기능으로 인해 무거워진 것에 대한 대책이 필요하다는 것입니다..

      이사발 //
      아무리 맞는 의견도 표현에 따라 다르게 느껴집니다.
      삭제는 하지 않겠습니다만.. 다음부터는 바른 언어를 사용하시기 바랍니다.

  • BlogIcon 자그니 2011.03.09 12:50

    그냥 아이튠즈를 웹...으로 옮겨버릴 수는 없을까요? 데이터만 하드에다가 놓고...

    • BlogIcon drzekil 2011.03.09 17:31 신고

      아이튠이 웹으로 가면 데이터도 웹으로 가는게 맞지 않을까요..
      웹에서 로컬 디스크의 데이터를 쉽게 접근 가능해지는것은 보안 측면에서 너무 위험하지 않나 생각합니다..

  • ㅁㅁㅁ... 2011.03.11 09:28

    잘 봤습니다.
    아이튠스1부터 사용해 온 입장에서 전적으로 동의합니다.

    이젠 분갈이가 팔요한 시잠입니다.
    그것도 시급히...

  • 고양이와참치 2011.03.11 11:20

    관리 프로그램의 이원화는 애플이 선호하는 방식이 아닐텐데.. 그렇다고 비대해진 프로그램을 방치하는것은 더더욱 올바른 방식이 아닐테고요. 대책이 필요하다는 점에는 동감하는데.. 아이튠스가 여러 개의 작은 프로그램으로 갈라지는것은 원하지 않습니다.
    물론 맥 사용자야 iPhone의 백업과 동기화는 타임머신에서, 음악 관리는 아이튠스에서, 사진은 iPhoto에서(유료라고 해도 맥사면 주니까), 앱 구매와 관리는 AppStore에서 한다 해도 그리 큰 혼란과 불편함이 없겠지만요..

    그리고.. id3Tag 관리 방식은 개인마다 호불호가 갈릴테니 뭐라고 주장은 하지 않겠습니다만, 노래가 많아지면 많아질수록 폴더 관리 방식은 도저히 사용이 불가능해지는 지경에 이르게 되더군요.

    개인적으로는 주인장님이 곧 무료화 된다는 루머가 돌고있는 MobileMe에 대한 포스팅을 한번 해주셨으면 합니다.

    • BlogIcon drzekil 2011.03.11 11:45 신고

      관리 프로그램이 많아지는것은 애플이 선호하는 방식이 아니라는데 동의합니다.
      그래서 전 아이튠이 관리프로그램이 되면 안된다고 생각합니다.
      아이튠은 아이포토처럼 음악만 관리하고, 아이폰을 관리하는 프로그램이 따로 있어야 할것 같습니다.
      윈도유저도 별로 다르지 않을것 같습니다..

      태그 방식은 저도 찬성입니다.. 다만 처음 진입장벽이 좀 높다는게 아쉽죠.. 진입장벽만 넘어서면 그만큼 편하고 막강한 방식은 없는것 같습니다.

      모바일미의 클라우드, 무료화는.. 너무 어려운 주제 같아요.. 클라우드라는게 워낙 실체가 없어서 이렇게 저렇게 다되는것이다 보니 쉽게 이야기하기 어려운것 같습니다.. 고민해볼게요..^^

  • BlogIcon 위세이 2011.03.27 04:51 신고

    무겁긴 하지만요.. 그럭저럭 쓰고 있습니다.. 헌데 저는 분리보다는 통합이 좋다고 생각합니다. 프로그램이 용도별로 있으면 좋겠지만.. 소비하는 입장에서는 정말 불편합니다. 요즘 음악이 좀 늘어나서 저도 고생하고 있는 편이긴 하지만 일일이 태그 달아주는 재미도 있고요.. 앨범 찾아서 싱크할때의 쾌감도 있네요.. 요즘엔 아이튠즈에서 한국곡도 앨범은 지원해 주더 군요..

    • BlogIcon drzekil 2011.03.29 18:58 신고

      제가 말하는 분리는, 음악과 iOS 기기 관리의 분리입니다. 두가지가 같이 있어야 할 필요가 아무리 생각해봐도 없는것 같아요.. 음악은 아이튠을 통해서 싱크하고, 사진은 아이포토를 통해서 싱크하고, 전체적 관리는 다른 프로그램을 통해서 하면 좋을것 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