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은 일반적으로 1년에 1회 제품을 업데이트 한다. 맥은 작년 말부터 맥북에어, 맥북프로가 업데이트되었고, 아이패드는 올해 3월에 업데이트 되었다. 한편 처음 나오는 애플 제품은 나오지 말라는 이야기도 있다.

처음 나온 맥북 에어를 생각해본다. 정말 얇고 스타일리쉬했지만 성능에서 논란이 많았다. 3세대까지 나오면서 사람들은 애플이 내놓은 맥북에어의 스펙에 그냥 그러려니 하고 받아들였다. 우리가 알고 있는 현실 왜곡장의 영향인지.. 애플이 내세운 디자인과 얇기에 밀려서 성능에 대한 논란은 곧 사그라들었다. 그리고 새로운 맥북에어가 나왔고 비록 CPU는 좀 부족하지만, 체감 성능은 매우 쾌적하다는 평가를 받으면서 성능에 대한 논란은 거의 없다. 부족하다던 USB 포트도 2개로 늘어났다. 그리고 뉴맥북에어는 애플의 주력 제품의 위치가 되고 있다.
 
아이패드를 봐도 비슷하다. 작년에 발표된 아이패드는 전세계 타블렛 시장을 휩쓸었지만 무게나 카메라, 그리고 곡면으로 되어있는 뒷면에 대한 이야기가 꽤 많이 지적되었고, 올해 지적되었던 무게나 뒷면 디자인, 그리고 카메라등이 수정되어서 출시되었다. 그만큼 더 좋은 제품이 출시된 것이다.

현재 이슈가 되고 있는 문제로 아이맥 액정의 얼룩문제가 있다. 구조적 결함으로 인해 환풍구로 먼지등이 유입되어서 액정에 얼룩이 생기는 문제이다. 최근 국내에서 많은 이슈가 되고 있다. 조만간 나올 아이맥은 이런 문제를 수정해서 나오지 않을까 한다.

애플은 사용자들에게 시장조사를 하지 않는 회사로 알려져 있다. 스티브 잡스가 곧 소비자라는 이야기도 있다. 그런데 제품들이 나오는 것을 살펴보면 애플은 사용자들의 목소리에 귀를 잘 기울이는 느낌이 난다. 제품에 대한 사용자들의 불만을 잘 듣고 다음 제품에 어느정도 해결하는 모습을 종종 보여준다. 

물론 모든 불만을 다 해결하는 것은 아니다. 일부 불만에 대해서는 애플이 고집을 피우기도 한다. 예를 들어 교체가 되지 않는 내장형 배터리의 경우 애플은 바꿀것 같이 보이지 않는다. 아이맥을 처음 출시할 당시 플로피 디스크 드라이브가 없었고 이에 대한 불만이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끝까지 밀어붙여서 USB의 대중화에 앞장선 사례도 있다.

하지만 분명 애플은 사용자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이고 있다. 사용자의 목소리중 적절하다고 생각하는 부분은 적극적으로 반영함으로써 자신들의 제품을 더 완벽하게 만들어나간다. 어떤 것을 채택하고 어떤것을 버릴지 애플은 잘 결정한다. 무조건적인 수용도, 무조건적인 배척도 아닌 자신들의 시각에 맞춰 적절히 적용하는 능력, 그것이 애플의 제품이 점점 더 완성도가 높아지는 비밀중 하나일것이다.
  • BlogIcon ShakeJ 2011.04.06 02:45 신고

    잘 지내시죠~?^^

  • BlogIcon Kaorw 2011.04.06 11:19

    애플은 사실 소비자 조사를 많이 하는 기업분류에 속한다고 마케팅조사 시간에 본 기억이 납니다.

    • BlogIcon drzekil 2011.04.06 11:42 신고

      예.. 그런가봅니다.. 다른 책들을 보면 애플은 소비자 조사를 거의 하지 않는걸로 나와있는 경우가 많은것 같습니다. 그러다보니 소비자 조사를 잘 안한다는 생각을 갖게 되었던것 같아요.. 그런데 사실은 소비자 조사를 잘 하는것 같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