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과 삼성이 특허싸움을 시작했고, 일단 삼성의 미출시 제품에 대해 애플이 검토할 기회를 가져갔다. 물론 애플이 직접 검토하는것이 아니라 변호인단이 하는거지만.. 그런데, 이번에 삼성이 비슷하게 애플의 아이폰5와 아이패드3에 대한 검토를 요청했다. 그리고 그에 대한 온라인의 반응이 뜨겁다.


애플이 삼성의 신제품을 검토하는 것은 괜찮고 삼성이 애플의 신제품을 검토하는 것은 안된다는 이야기는 그냥 보기엔 형평성에 어긋나는듯 하다. 애플이 삼성의 신제품에 대해 검토하는 것이 가능하다면 삼성도 애플의 신제품을 검토할 기회를 가져야 하는것이 공평한듯 하다.

하지만 다른 한편에선 삼성은 신제품에 대해 이미 공개를 한 상태에서 제품만 나오지 않은 상태이고, 애플은 신제품에 대해 전혀 공개하지 않은 상태라는것을 생각하면 삼성의 요구가 좀 무리한 요구처럼 보인다. 하지만 삼성 나름대로는 좋은 대응을 한것처럼 보인다. 일단 간단하게 보면 그럴듯한 요구처럼 보이기 때문이다. 실제로 허가가 나던 안나던 대중들에겐 어필하기 좋아보인다.. 언플의 대가다운..

그런데, 애플의 팬(애플빠라고 하기엔 2% 부족한듯 하다.)인 내가 보기엔 그보다 저 중요한 점은 다른데에 있는듯 하다. 바로 유저들의 시각이다. 애플과 삼성에 대한 일반인들의 시각은 애플이 만들면 삼성이 빠르게 따라잡는 인상이 강하다. 기술적인 부분은 사용자들이 잘 모르니 삼성의 기술을 애플이 무단으로 사용한것은 알지 못하고 사용자들이 쉽게 접하는 디자인이나 UI, 포장 등은 확실히 삼성이 애플을 따라하는 느낌이다. 그런 시각에서 바라봤을때엔 애플의 요구는 그럴듯해 보이고 삼성의 요구는 어이없게 보인다.

사용자들의 저런 시각이 무리하게 느껴지지도 않는다. 애플의 맥북에어를 따라 삼성은 센스9을 내놓았고, 아이패드를 따라 갤럭시탭을, 아이폰을 따라 갤럭시를 내놓았다. UI를 봐도 안드로이드의 기본 UI와는 달리 삼성의 터치위즈UI는 iOS의 UI와 많이 닮게 느껴진다. 그러니 삼성의 요구에 대해선 "대놓고 베끼게?", "베끼지 않게 신제품을 보여달라는 이야기가 무슨 이야기야?"라는 반응이 많이 나오는것 같다.

삼성의 빠른 대응은 정말 대단하게 느껴진다. 하지만 사용자들의 대응을 보면서 삼성은 카피캣의 이미지를 벗어버릴 혁신성이 필요하다는 생각을 한다. 안전한 길만 가는 회사는 더이상 사랑받지 못하는 시대가 되어버린건 아닌가 싶다.

  • 고양이와참치 2011.05.30 19:16

    애플같은 회사가 정말 특이한거지요. 삼성은 정석적인 경영을 하고 있는 것 같습니다.
    성공모델이 있으면 물량을 투입해서 인력과 규모로 압도하는 건데..

    애플의 팬이 될 수 밖에 없는 이유는 전자와 후자의 차이겠지요.
    애플은 항상 새로운 성공모델을 만들어 내니까..
    전 세계에서도 벤쳐기업이 아닌 대기업이 애플처럼 운영하는 회사는 별로 없으니까요.

    • BlogIcon drzekil 2011.05.31 11:09 신고

      삼성의 방법에 대해 이야기가 많습니다만..
      삼성의 방법때문에 이번 특허 소송에 대해서 제가 느끼는것은 애플의 요구는 그럴듯해 보이지만 삼성의 요구는 억지처럼 느껴진다는거죠..
      삼성이 택한 방법이니 삼성이 짊어지고 가야하겠죠..

  • turtle 2011.05.31 08:45

    다 품종 제조회사인 삼성에서 애플과 같은 경영을 하길 기대하는게 잘못된것 같습니다

    어떻게 이윤을 내느냐보다 어떻게든 이윤을 내느냐가 삼성의 관심인것 같아요

    소비자의 만족보다는 기업의 이윤이 우선인거죠

    • BlogIcon drzekil 2011.05.31 11:10 신고

      기업의 이윤과 소비자의 만족 모두를 추구할수는 없을까요..
      애플이 워낙 독특하긴 합니다만..
      어쨋든 애플은 해내고 있는것 같습니다..
      소비자도 만족하고 기업도 최대의 이윤을 내고 있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