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은 아이팟 및 아이튠즈를 성공시켰다.
또한 매킨토시는 MS 윈도를 구동하는 일반적인 PC와는 다른 플랫폼으로 자신의 위치를 확고히 하고 있다.
애플의 주가는 사상 최고치를 기록중이며, 이번 맥월드에서는 스티브 잡스의 키노트 프리젠테이션에 열광하고 있다.

이러한 애플은 왜 승승장구 하고 있는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이팟은 정말 이쁘다


수많은 사람들은 아이팟을 보고 이쁘다고 이야기하면서 구입한다.
그러면서 애플의 디자인은 정말 최고라고 입을 모은다.
과연 애플은 디자인을 바탕으로 성공하고 있을까.
애플의 상징이 되어버린 심플 디자인이 애플 성공의 가장 중요한 요소가 되고 있는건가.

매킨토시는 최초의 PC가 아니다.
또한 그다지 이쁜 PC도 아니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최초의 iMac


최근 들어 iMac 이후의 맥은 아름다운 자태를 뽐내고 있지만.
맥프로를 보았는가.
수많은 튜닝 PC들이 더욱 아름답고 강렬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화려한 튜닝 PC



아이팟의 심플한 디자인은 애플의 디자인은 뛰어나다는 인식을 심어주었다.
하지만 이쁜 디자인의 MP3 플레이어는 많이 있다.
아이팟은 또한 아이튠즈라는 강력한 파트너를 갖고 있다.
하지만 아이팟의 초기에는 아이튠즈가 그다지 강력하지 않았다.
오히려 아이튠즈는 아이팟의 성공 덕분에 강력해졌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이팟의 최고의 파트너 아이튠즈


아이폰이 이번 맥월드2007에서 발표되었다.
아이폰을 가볍게 쥐고 데모를 보여주는 스티브 잡스의 모습은 수많은 사람들을 매료시켰다.
또한 심플한 디자인은 역시 애플이라는 감탄사를 자아내기에 충분해 보인다.
한편 아이폰은 이번에도 디자인 덕분에 성공할 수 있을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드디어 발표된 iPhone


애플의 가장 큰 성공 요인은 디자인이 아니다.
애플만큼 뛰어난 외모를 갖고 있는 기계들은 어렵지 않게 찾아볼 수 있다.
이번 CES 2007에 나온 아이리버 MP3 플레이어가 그렇고,
요즘 나오는 수많은 국산 MP3 플레이어가 그러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멋진 디자인의 아이리버


최근에 LG에서 나온 샤인 핸드폰을 보았는가.
외모는 감히 최고라고 불러도 손색이 없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LG폰 디자인의 결정체 샤인



그러면 왜 애플은 성공하고 있고 또 성공할 수 밖에 없는가.

1. 애플은 유저를 생각한다.

애플은 개발자의 입장보다 유저의 입장에서 생각한다.
개발하기 어렵더라도 그게 유저를 위한 길이라 생각하면 과감하게 진행한다.
1980년대 맥을 보면 그당시에 GUI는 거의 전무한 기술이었다.
그 당시의 컴퓨팅을 생각해보면 GUI를 PC에 도입한다는 것은 상상조차 어려운 일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과감히 도입함으로써 맥을 성공으로 이끌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맥OS 초기의 모습


맥보다 더 앞서서 애플 컴퓨터가 그러했다.
맥 후에는 비록 실패했지만 뉴튼이 그러했고, 아이팟이 그러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애플 최대의 실패작이지만 혁신적이었던 뉴튼 메시지패드



2. 그에 따라 획기적인 UI가 제공된다.


마우스라는 획기적인 UI를 통해 GUI를 지원했다.
또한 터치스크린에 필기인식을 제공한 뉴튼이 그러했다.
클릭휠을 갖고 있는 아이팟이 그러하다.
스티브 잡스는 아이팟을 개발할 당시 획기적인 UI인 클릭휠을 가져올때까지 수없이 많은 아이디어를 돌려보냈다.
그와 함께 수천곡을 쉽게 네비게이션 가능한 UI를 끊임없이 요구하였다.
그 결과 클릭휠이라는 혁명적인 UI가 개발되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클릭휠을 최초로 적용한 최초의 아이팟


이제 새로운 iPhone이 발표되었다.
과연 성공할수 있을까.
그 열쇠는 UI에 달려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스티브 잡스가 멀티 포인트 터치스크린을 소개하고 있다


잡스가 또하나의 혁명이라 소개했던 멀티 포인트 터치스크린..
키노트에서 잡스가 보여주던 사진의 확대모습은 감탄을 자아내기에 충분하다.
또한 초기화면에서 메뉴화면으로 넘어가기 위해 슬라이드 하는 모습은 UI에 대해 확실히 잘 이해하고 있는 애플임을 확인시켜주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Slide to Unlock


많은 사람들이 우려하는 터치스크린은 기존의 스타일러스를 주로 이용하는 터치스크린이다.
하지만 잡스의 키노트에서 나온 문구..
"누가 스타일러스를 원하는가"
분명히 기존의 터치스크린과는 다른 모습을 보여주지 않을까 기대한다.
게다가 각종 센서를 이용한 유저 편의성까지..
그와 함께 iPhone의 성공을 조심스레 예상해본다.

  • BlogIcon Smile Again 2007.01.11 14:40 신고

    어제 스티브 잡스가 아이폰 시연하는걸 보니... 저도 사고 싶어지더라고요.
    2008년에 아시아권에서 판매된다고는 하는데, CDMA방식은 계획에 없는 것 같더라고요.

    • BlogIcon drzekil 2007.01.11 15:46 신고

      CDMA로 나와서 우리나라에 출시되면 정말 바로 지를텐데 말이죠..^^ 내년쯤에는 CDMA로 나올지도 모르겠다는 생각을 합니다..

  • 대나무 2007.01.11 15:00

    저도 같은 생각입니다. 기업의 오너 입장에서 혹은 개발자 입장에서 유저의 입장을 고려한다는 건 참 어려운 일이죠. 가능한 기술, 수익 등등 여러가지를 고려해야 하기 때문에... 아이폰을 보면서 프라다폰이 안습이란 생각을 하고 있었는데 프라다폰은 터치페드라는 기술을 강조한 반면 아이폰은 사용자 경험(UI)을 강조했다는 생각이 듭니다. 기술이 중요하지만 기술 자체가 중요한 건 아니라는 생각이 듭니다.

    • BlogIcon drzekil 2007.01.11 15:48 신고

      기술도 중요하지만 기술은 UI를 지원하기위한 수단이어야 합니다. 보통 신기술을 이용한 제품들은 기술 자체를 홍보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스티브 잡스의 키노트는 기술을 홍보하지만 그 뒤에는 사용자를 위한 배려가 숨어있는 느낌이 들어서 더욱 관객을 매료시키는 듯 합니다.

  • BlogIcon REDPOST 2007.01.11 17:09 신고

    애플의 성공에 대해서 저와 같은 의견이시군요..
    많은 사람들이 애플의 성공을 두고서, 디자인 때문이라고 폄하하신는 분들이 많더군요, 디자인빼면 시체라는둥... 단적으로 네이버의 기사 덧글만 보러라도.. 거의 초딩수준이지만.. :(
    물론 디자인도 애플의 성공을 가져다 주는데 크게 공헌한것은 사실이지만, 디자인으로 성공한건 얼마 안되었지요, 아이맥 때부터랄까..
    애플이 이전부터 보여주던, 사용자 중심의 정책이야 말로, 애플이 성공할 수 있었던 가장큰 요인이지요, 멀리 볼것도 없이 애플의 운영체제만 보더라도, 그들이 꿈꾸는 바를 단적으로 알수 있습니다. 유닉스기반이지만, 누구나 설치와 사용이 쉽게 만들었습니다. 윈도우보다 쉽다는 표현을 하신 분도 계시더군요.

    • BlogIcon drzekil 2007.01.11 17:37 신고

      OSX를 보면 정말 사용자의 입장에서 디자인되었음을 알 수 있습니다.
      Expose는 사용자의 창 전환을 정말 쉽게 도와주며 간단한 위젯들을 손쉽게 사용하도록 도와주는 대쉬보드는 정말 사용자의 편의를 돕는 기능이죠.
      애플의 디자인도 무시할수 없습니다만, 그보다 더 중요한 것은 애플의 기본적인 정신이라 생각되네요.^^

  • BlogIcon Mac7 2018.10.04 08:23 신고

    10년도 넘은 이야기를 우연찮게 검색하다 버니 그간 참 많은 일이 있었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