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맥월드2008..
수많은 루머가 나오고 있다..
그리고 그중에 제일 관심을 끄는 루머는 바로 울트라 모바일 맥북에 대한 루머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최근에 나온 울트라 모바일 맥북 루머 사진

맥북 및 맥북 프로에 대해 가장 큰 불만은 바로 그 크기와 무게였다..
내 주위에도 많은 사람들이 맥북을 고려해보다가 결국 윈도용 노트북을 사게되는 가장 큰 요인은 바로 무게였다.
그런 시점에서 울트라 모바일 맥북이 나온다면 정말 퐌따스틱한 일이 아닐 수 없다..
그럼 과연 정말로 출시될까..

무엇보다도 시장은 울트라 모바일 맥북의 출시를 강력히 원하고 있다.
끊임없이 나오는 루머가 그러한 시장을 가장 잘 반영한다고 할 수 있다.
물론 맥북 및 맥북 프로의 2.5Kg이 넘지 않는 무게는 서양인에겐 크게 부담이 되지 않을 수 있다.

노트북의 트렌드를 보면..
크게 셋으로 나눠 볼수 있다..
UMPC로 대표되는 소형화 및 이동성을 강조하는 부분과,
올인원 노트북으로 대표되는 강력한 기능의 노트북..
그리고, 마지막으로 100달러 노트북으로 대표될수 있는 저가형 노트북이다.

그중에 강력한 기능의 노트북은 애플에서 맥북프로로 대표될수 있다..
심지어 얼마 전에는 윈도 비스타를 구동시키기 가장 좋은 노트북으로
맥북 프로가 선정
되는 헤프닝도 있었으니 말이다.

저가형 노트북으로는 좀 애매하지만..
보급형 라인으로는 맥북이 존재한다..
저가형으로 보기엔 100만원이 넘는 가격이긴 하지만..
아직도 가격대 성능비로는 최상의 노트북이라 생각된다..

그렇다면 이젠 초 소형 노트북이 필요하다..
물론 시기가 아직 되지 않았다고 생각될수도 있지만..
2006년도 최악의 기술중 하나로 꼽혔던 UMPC가
2007년도 들어서는 많은 제품도 나와서 어느정도 시장을 형성하고 있다.
따라서 2008년도에는 울트라 모바일 제품이 애플에게도 필요한 시기가 되어가고 있다.

중요한 것은 멀티터치나 SSD의 장착 여부가 아니다..
그 크기와 무게가 제일 중요한 이슈이다..
작고 가벼운 노트북이 애플에겐 필요한 시기가 되었다.

이제 맥월드 2008이 4일 남았다..
그리고 5일후..
우리는 새로운 울트라 모바일 맥북(개인적으론 맥북미니 내지는 맥북 나노라는 이름이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을 보고 환호하고 있을거라 확신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