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맥으로 스위칭한지 이제 1년이 조금 넘었다.
하지만 내가 처음 접한 컴퓨터는 애플이었다.
애플을 6년 이상 사용하다가 IBM PC가 들어오면서 IBM PC를 사용해왔고,
자연스럽게 MS-DOS를 거쳐서 윈도3.0, 3.1, 95를 거쳐서 98, 2000, me, XP까지 다양한 MS의 운영체제를 사용해왔다.
그러던중 2006년도에 맥으로 스위칭하게 되었고 그 조금 후 이 블로그를 개설해서 지금까지 꾸려오고 있다.
더 지나면 맥으로의 스위칭하게 된 이야기를 잊어버릴것 같아서,
더이상 미루지 않고 한번 정리해보려고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OSX 10.0 베타의 스크린샷


내가 맥을 실제로 처음 본 것은 2000년도 후반 즈음으로 기억한다.
그당시 난 PDA에 빠져 있었고,
오랫동안 오프모임에 나가지 않았던것을 깨고 각종 PDA 오프모임에 나가기 시작했다.
기억이 정확하다면 하이텔의 PDA 동호회 오프모임에서..
어느분이신지(도저히 기억이 안납니다.. 죄송..ㅜㅜ) 뉴턴과 함께 맥 노트북을 가져오셨다.
그리고 그 노트북에 OSX 베타 버전이 설치되어 있었다.
화려한 아쿠아 인터페이스에 반해버렸고,
그당시 인텔칩으로도 출시될 예정이라는 이야기를 듣고 마음이 설레었던 기억이 있다..
그러나 OSX 10.0 정식 버전이 출시되면서 인텔용으로 출시될 예정이 없다는 소식을 듣고 맥 OSX에 대한 동경만 남겨두었다.
때마침 발표된 윈도XP는 그당시 아쿠아 못지 않게 이뻐 보였던 루나 인터페이스와 함께 출시되었고,
나름 루나 인터페이스도 이뻤기에 맥에 대한 동경은 더 쉽게 이겨낼 수 있었다.
(지금은 루나 인테페이스에 질렸다는 느낌이 든다..
그래도.. 비스타의 에어로보다는 XP의 루나가 더 이쁘게 느껴진다..ㅡㅡ)

그 후로도 새로운 OSX 버전의 출시는 가끔 들려왔지만,
가끔 둘러 보기만 했을 뿐 처음 봤을때처럼 끌리지는 않았다.
하지만 마음 한폄에 동경심은 여전히 갖고 있었던것 같다.
PPC를 CPU로 갖고 있는 맥을 구입하고,
지금까지 사용해오던 윈도를 버리기엔 너무 위험이 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스티브잡스는 인텔칩을 맥에 사용하게 된다는 것을 발표한다.


그러던 중 2005년.. 그동안 PPC 칩을 사용해왔던 맥이 인텔칩을 사용한다는 소식을 접하고..
다들 상상해왔던것처럼 맥에 윈도를 구동시킬수 있을지도 모르겠다는 생각을 했다..
물론 그와 함께 동경해오던 OSX도 사용할수 있을테고 말이다..
그리고 2006년..
드디어 애플에서 부트캠프를 통해 윈도를 설치할 수 있는 방법을 공개했다..
이제 더이상 맥의 구입을 가로막는 장벽이 없어진 것이다.


continue...

'Apple > 나의 맥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나의 맥 이야기.. (Part.6)  (10) 2008.02.14
나의 맥 이야기.. (Part.5)  (16) 2008.02.08
나의 맥 이야기.. (Part.4)  (21) 2008.02.04
나의 맥 이야기.. (Part.3)  (30) 2008.02.02
나의 맥 이야기.. (Part.2)  (16) 2008.02.01
나의 맥 이야기.. (Part.1)  (14) 2008.01.31
  • BlogIcon iF 2008.01.31 14:56 신고

    저는 CAD 때문에 맥 구입을 꺼려하다가 ENTClic님 블로그에서 Parallels 사용해서 osx/xp 동시 구동되는것을 보고 마음을 굳혔죠. 하지만 지금 드는 생각은 제가 그때 맥을 한번이라도 사용해 봤다면 CAD 포기하고도 스위칭 했을듯...

    • BlogIcon drzekil 2008.01.31 16:51 신고

      캐드 사용을 안해봤지만..
      대체적으로 캐드는 윈도용이 대세인듯 하더라구요..
      자신의 분야에 맞는 운영체제를 사용하는것도 중요한듯 합니다..

      그래도..
      맥이 좋아요..^^

  • BlogIcon 진영규 2008.01.31 17:28

    안녕하세요 :) 저도 예전에는 게임때문에 MS를 고집했었는데 생각해보니 요즘엔 게임을 전혀 거의 안하니 저도 MacOS를 써볼까 심각히 고민중입니다.

    • BlogIcon drzekil 2008.01.31 18:25 신고

      맥에도 재미있는 게임들이 있습니다..
      요즘 대작들은 맥으로도 나오는듯 하구요..
      다만..
      한글화가 전무하고..
      구하기도 힘들다는 단점이..ㅡㅡ

      그런데..
      요즘 게임 해봤자 간단한 플래시게임정도 잠간 즐기는것 같아요..

  • BlogIcon Nights 2008.01.31 21:19

    제가 물건을 구입하는 성향상... 회사의 사후 관리나 지원등을 고려를 많이하는데..
    애플 코리아는.. 에휴.. ^^;;; 좋은 소리를 듣는 적이 한번도 없는 듯 하네요

    • BlogIcon drzekil 2008.01.31 22:47 신고

      전 AS는 별로 고려하지 않게 되더라구요..
      우리나라에서 욕먹는 AS라도 세계적으로 봐서는 매우 훌륭한 수준이라 생각되더라구요..
      애플코리아의 AS가 부족하다는 지적도 많지만..
      무선마이티마우스와 맥북프로의 배터리 교환을 경험해보고서는 매우 만족스러웠습니다..
      기대치가 높지 않아서 그런걸까요..^^

  • BlogIcon eojss 2008.02.01 11:45 신고

    애플이 인텔칩으로 바꾼 것은 큰 변화였죠..당시 스티브가 선택하기는 힘들었을 것이라고 봅니다. 하지만 G5로는 원하는 가격에 원하는 속도를 낼 수 없고 이용자를 끌어들이기도 힘들었기 때문에 어쩔 수가 없었을 것입니다...

    Intel로 전환한 이후, 소비자는 30%가 증가.....
    Boot Camp나 가상 데스크탑때문이 아닌가 생각해 봅니다...
    맥마당에서 기사를 봤는데 맥북 사서 Windows 쓰는 사람이 있다고....
    아깝네요..

    • BlogIcon drzekil 2008.02.01 12:22 신고

      그당시를 생각해보면..
      애플의 용이주도함에 혀를 내두르게 합니다..
      OSX의 인텔버전을 계속 유지해왔다니..

      맥북에서 윈도를 사용하는 사람이 많다는데..
      사실이긴 합니다만..
      그러다가 서서히 맥에 관심을 갖고 OSX를 사용하는 사람들도 늘어나는듯 합니다..
      저도 스위칭 초기에는 윈도와 OSX를 같이 사용했지요..

  • BlogIcon 마티오 2008.02.01 14:34 신고

    저는 강박관념에 사로잡혔을지도 모르지만 그냥 좋습니다 ㅎㅎㅎ
    윈도우보다 더 좋다, 이런 생각보다는 그냥 좋아하는 감정이라 할까요?

    솔직히 부트캠프를 설치해보았어도 그렇게 많이 사용하지도 않으며 개인적으로 맥으로도 모든것을 편리하게 할 수 있기때문에.. 그냥 하고싶은거 다 해주고, 편하고, 이쁘니까 그냥 좋아요~

    주제없는 주절거림이 되어버렸네요 ㅎㅎㅎ ^^;;

    • BlogIcon drzekil 2008.02.01 14:55 신고

      저도 지금은 그런듯 합니다..
      그냥 맥이 좋다는 그런 느낌..
      하지만 처음에는 이거저거 많이 생각했던것 같네요..^^

      자신의 경험이나 생각을 나눌수 있다는것은 매우 좋은것 같습니다..^^

  • BlogIcon 이레오 2008.02.01 16:53 신고

    저는 맥이 정말정말정말정말 갖고싶다는..
    그래서 맥북에어가 정말정말정말정말정말정말정말정말 갖고싶다는

    (맥프로는..?)

    • BlogIcon drzekil 2008.02.01 17:58 신고

      허허.. 저도 맥으로 스위칭할때 정말정말정말정말 갖고 싶었습니다..
      공상플러스님도 스위칭할때가 되신것 같네요..^^

    • BlogIcon 이레오 2008.02.01 21:26 신고

      넵.. 총탄만 잇다면..

    • BlogIcon drzekil 2008.02.01 21:49 신고

      무언가 실행에 옮기려고 할때는 언제나 문제가 되는것이 총탄이지요..ㅜㅜ
      저도 에어가 사고 싶어요..
      총탄이 문제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