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rt.1 보러가기..
Part.2 보러가기..
Part.3 보러가기..

맥을 구입해서 프로그램도 설치하고..
꽤 익숙해졌다고 생각이 들은것은 1달정도 지난 후였다.
10년이 넘게..
3.0때부터 생각해보면 20년가량 사용해온 윈도보다
1달 남짓..
그것도 윈도랑 같이 사용했던 OSX가 더 익숙하다는 느낌이 들었던것도 스위칭한지 1달정도 지나서였다..
물론..
될수있으면 윈도 사용을 자제하고..
OSX에서 모든것을 하려고 노력했기때문일수도 있다..
하지만 국내 인터넷 환경의 제약상 어쩔수 없이 윈도가 필요한 부분이 상당부분 존재했고,
따라서 그당시 OSX를 사용하려고 노력했지만 50%정도는 윈도를 사용할수밖에 없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OSX가 더 편리하다고 느껴졌다는것은..
OSX의 편리함을 나타내는 좋은 예가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iTunes는 정말 최고의 음악 프로그램이다.


맥에 익숙해지고 나서 제일 감탄했던 프로그램중의 하나가 바로 iTunes였다.
윈도에서는 사용할 생각조차 안했던 프로그램인데..
맥에서 사용해보니 왜 지금까지 사용하지 않았나 하는 생각이 들었다..
처음 mp3를 옮길때 태그 정리가 제대로 되어 있지 않다보니 매우 힘들었던것은 사실이다.
그리고 한글은 왜 자꾸 깨지는지..ㅡㅡ
물론 지금은 해결책을 모두 알고 있지만..^^
그당시엔 매우 힘들게 태그 정리를 했다..
그리고..
태그 정리가 끝난 순간..
iTunes는 최고의 음악 관리 프로그램이 되어있었다..

iTunes에 적응하고 나니 바로 아이팟이 탐났다..
결국 난 2월초에 2세대 아이팟나노 빨간색을 구입하고야 말았다..

그리고 느낀것은..
애플의 지름신은 웨이브로 온다는것..

그 후로도 Airport Extreme Basestation도 사고 싶었으나 국내에 들어오지 못해서 구입하지 못했고..
(이번에 나온 타임캡슐.. 눈독들이고 있다..)
맥미니나 아이맥으로 집안의 데스크탑을 바꾸려고 한다..

중요한것은.
애플의 지름신을 조심하자..^^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애플의 지름신은 이런 모습인듯 하다.


'Apple > 나의 맥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나의 맥 이야기.. (Part.6)  (10) 2008.02.14
나의 맥 이야기.. (Part.5)  (16) 2008.02.08
나의 맥 이야기.. (Part.4)  (21) 2008.02.04
나의 맥 이야기.. (Part.3)  (30) 2008.02.02
나의 맥 이야기.. (Part.2)  (16) 2008.02.01
나의 맥 이야기.. (Part.1)  (14) 2008.01.31
  • BlogIcon contrail 2008.02.04 15:16

    와~ drzekil님과 저랑 아스날, 맥 정도만 취향이 비슷한줄 알았는데
    Aphex Twin에 R.E.M. 과 Radiohead 까지 비슷하네요~ ^^b

  • BlogIcon WaterFlow 2008.02.04 19:47 신고

    애플의 지름신.. ㅎㄷㄷ하네요 ㅋㅋ

  • BlogIcon iF 2008.02.04 20:10

    맥에서 처음 iTune을 실행했을때 가벼움에 놀랐었죠. windows에서 사용했을때는 무척 무거운 프로그램이라 생각했었는데, 맥에서는 윈도우에서 윈엠프 돌아가듯 가볍게 돌아가더라고요...
    저는 결국 지름신을 이기지 못하고 airport extreme을 구입했죠. 구입한지 꽤 오래됬지만 그래도 타임캡슐이 탐나긴 하네요;;;

    • BlogIcon drzekil 2008.02.05 10:49 신고

      아.. Airport Extreme을 구입하셨군요..
      저도 구입하기 직전까지 갔지만..
      국내에 정식으로 들어오지 않으니..
      구입이 쉽지 않더군요..^^
      그래서 포기했습니다..
      이제 타임캡슐을 구입하기 위해 돈을 모아야 할것 같네요..^^

  • BlogIcon 극악 2008.02.04 23:28

    저도 맥북 구입후... 아이팟 터치를 지르고야 말았다는 -_-;; 덜덜;;

  • BlogIcon Nights 2008.02.04 23:46

    저는 맥중에서 랩탑은 별로 끌리는게 없습니다. ^^
    가장 끌리는건 아이맥이더라고요.
    주변기기중에서는 이번에 나온 타임캡슐

    • BlogIcon drzekil 2008.02.05 10:51 신고

      전 애플의 랩탑이 더 경쟁력 있다고 생각했는데..
      사람마다 보는 관점이 다르다보니 Nights님께서는 다르게 생각하시는듯 하군요..^^
      아이맥도 끌려요..

  • BlogIcon 푸드바이터 2008.02.05 07:26 신고

    아니 어떻게 아이튠에서 한글이 안깨지게 할 수 있죠.. ^^ 궁금하옵니다.. ^^

    • BlogIcon drzekil 2008.02.05 10:53 신고

      먼저 깨진 파일을 선택해서 ID3 태그 변환을 합니다..
      텍스트 문자 변환을 선택해서..
      ASCII를 ISO Latin-1로 변환하시구요..

      그렇게 해서 한글이 안나오면..
      그냥 수동으로 입력하셔야 합니다..

      일단 한글 표시가 다 되었다면..
      그다음은 다시 ID3 태그 변환을 통해..
      ID3 태그 버전을 2.4로 맞춰주시면..
      다시 깨지는 일이 안생깁니다..

    • BlogIcon kenu허광남 2008.02.08 15:54 신고

      매우 감사합니다.
      ^^; ID3 태그변환
      이제 잘 알겠습니다.
      조금더 맥을 좋아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
      행복하세요.

  • BlogIcon 이레오 2008.02.05 11:18 신고

    ㅎㅎㅎㅎ 애플은 진짜 비싸지만 그 값을 지대로 하는 놈인거죠!!

  • BlogIcon eojss 2008.02.05 14:47

    라디오헤드가...coverflow에 보인다니...감격스럽네요...
    제가 iTunes에서 자주 사용하는 기능은 Party Shuffle이더군요....
    플레이리스트 만들기가 하도 귀찮아서....

  • BlogIcon 마티오 2008.02.05 15:24 신고

    요즘은 투어 동영상마다 나오는 존 신도도 지름신을 유발 시키는데 큰 도움을 준다죠 ㅠㅠ..

  • BlogIcon 나인테일 2008.02.08 12:10 신고

    윈도우용 아이튠즈는 그냥 퀵타임보다는 미디어 플레이어 기반으로 만들어졌다면 어땠을까 싶습니다. 윈도우용 아이튠즈가 퀵타임에다 요즘엔 사파리까지 한꺼번에 실행시키며 돌아가다보니깐 무진장 무거워지는 것 같더군요.

    • BlogIcon drzekil 2008.02.08 22:40 신고

      글쎄요..
      퀵타임 기반이라 무거운것은 아니지 않을까 싶습니다..
      전체적인 UI 디자인도 윈도 표준을 따르지 않고..
      윈도 프로그래밍의 노하우도 좀 부족한것 같기도 하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