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편이 길어서 2 개로 나눕니다. 이 글은 2월 3일 블로그의 후반입니다.

2008년 2월 3일 - A hardcore Windows guy gets a Mac

맥북의 하드웨어는 상당히 잘만들었다. 화면은 정말 멋지고 1280x800 이라는 해상도보다 더 커보인다. 내 HP 노트북의 툭 튀어나온 eject 단추처럼 떨어질까 걱정되는 부분도 없다. 맥북 디자인하고 설계한 사람들은 멋지게 만드는 법을 아는가보다.

특히 키보드가 놀랍다. 언듯 보기엔 80년대 여야용 키보드처럼 생겨서 타이핑이 이상할 거 같지만 아니었다. 누르기 편하고 키 사이 거리도 적당하다.

그래도 단축기 조합에 적응하는 데는 시간이 좀 걸린다. 윈도우에선 컨트롤-우측 화살표로 한 단어를 건너뛰지만 맥에서는 컨트롤 대신 옵션키를 누른다. 맥북의 노트북용 키보드는 end키가 없어서 문장의 끝으로 가려면 코맨드-우측 화살표로 대신한다. 큰 문제는 아니고, 익숙해지기만 하면 된다.

매킨토시를 처음 사용하는 것도 매우 간편했다. 한 가지 예외가 있다면 무선 네트워크에 접속할 때 패스워드를 넣으라고 했는데 (WEP가 필요했다) 나는 금방 알 수 있었지만 컴맹에게는 설명이 필요한 거 같다.

정말로 신선한 게, AOL 바로가기, '공짜' 바이러스 프로그램 같은 쓸데없는 프로그램이 없다는 것이다. 처음 전원을 넣으니 닷맥 서비스 가입하라는(난 안했다.) 질문 후 금방 웹서핑을 할 수 있었다. 마지막으로 산 HP 컴퓨터(Ubuntu 워크스테이션으로 쓴다)에는 비스타 홈 에디션이 설치되었는데, 쓸데없는 게 너무 많이 깔려서 처음에는 거의 쓸 수도 없었다. 비스타가 아니라 HP가 문제인 거 같지만, 어쨌든 애플에서는 그런 고민은 없었다.

맥북에 대한 내 첫인상은 매우 훌륭하다. 맥으로 개종한 내 친구 브래들리는 왜 자기 맥을 좋아하는지 설명하려고 했지만 그저 맥을 사랑한다는 말 밖에는, 뭔가 특별하다는 것 말고는 달리 표현을 못했다.

직접 써보기 전까진 비판적이었지만, 나도 슬슬 브래들리의 기분이 이해가 되는 거 같다.

-------------------------------------------------------------------------------------

맥에 빠져있는 사람들이 맥을 전도할때 많이 사용하는 말이죠..
직접 써 봐라..^^

  • 알 수 없는 사용자 2008.04.28 11:24

    그리고 딱 두달만 써 보면 맥북의 절망적인 내구성과 환장할 불량률에 절규할 겁니다..(....) 소니타이머는 1년이라지만 맥북은 두달에 한번씩 AS를 맡기게 만드는 재주가 있더군요.

    저는 껍데기랑 LCD 빼고는 처음 샀던 부분이 하나도 안 남아 있지요. 키보드상판, 로직보드, 쿨러, 하드디스크 다 한번씩 불량으로 교체했더니만 몇 달이 지나도 항상 새것 같은 상태가 유지되고 있다는 좀 뭣스런 상황이 되어버렸습니다..;; 그리고 지금도 고장은 시도때도 없이 나서 용산 대화컴퓨터를 찾고 있지요.

    거기다 보고 있으면 뻔히 보이는 LCD가 물결치는 현상이라던가 그라데이션이 괴이하게 보인다던가 하는 문제를 "불량이 아니다"라고 하면서 모르쇠로 일관한다던가, 불량화소가 몇 개씩 되기 전에는 절대로 교환 불가라던가, LG, 삼성, 대만산 3개 패널을 섞어 사용하면서 제품 개봉 전에는 이에 대한 것은 일절 알 수 없게 해 놓았다던가....

    진짜 맥북 품질 관리는 좋은 소리가 하나도 안 나옵니다. 저 글은 좀 과장이 심하군요.

    • BlogIcon drzekil 2008.04.28 12:46 신고

      품질에 대한 생각은 사람마다 다른듯 싶습니다..
      제 주변의 맥북은 다들 1년이 넘도록 튼튼하거든요..
      오히려 저는 수년전에 사용하던 IBM 씽크패드가 각종 문제에 휩싸였던 기억이 있습니다..
      연구실에서 구입한 xnote의 경우도 문제가 꽤 많았습니다..
      하지만 다른 사람들은 그렇지 않더군요..
      맥북도 마찬가지 아닐까 싶습니다..
      제 맥북프로도, 제 친구의 맥북도, 아버지의 맥북도 1년이 다되도록 큰 문제가 없습니다..
      잘 알려진 맥북의 상판크랙 문제만 제 친구에게 발생했더군요..

      동일한 증상으로 3번 이상 교체하면 환불 내지 새제품으로 교환이 가능할텐데요..
      한번 확인해 보세요..^^

    • BlogIcon solette 2008.04.28 14:58

      그런가요? 제 후배도 맥북사서 잘 쓰고 있습니다만, 혹시 1세대 맥북이신가요? 그건 주위의 평도 안좋더군요. 그리고, 애플포럼에서의 글을 보면 예전에 비해서 '꽝'을 뽑는 경우가 많아졌다고는 하는 것 같습니다....=ㅁ=

    • BlogIcon drzekil 2008.04.28 17:42 신고

      그러고 보니 제 주위에도 1세대 맥북을 쓰는 사람은 없는듯 하네요..
      제가 코어2듀오로 처음 나온 맥북프로를 구입한 후에 맥으로 스위칭이 많이 생겼습니다..^^

      아무래도 영화 아마겟돈의 우주정류장 기술자 말대로 모두 중국산이기 때문에 품질 관리가 어려운걸까요..^^

  • BlogIcon 스카이호크 2008.04.28 20:22

    한글로 M$ Office만 완벽하게 쓸 수 있었어도 저도 맥을 전도하고 다녔을텐데...;; 요즘은 한국에서 쓸 거면 Xnote 사고, 외국 나갈 거면 그 사람 취향에 따라(무게에 둔감하고 가격에 민감하다면 델, 무조건 튼튼해야 한다면 Thinkpad 등등) 골라준답니다.

    아. 여자를 꼬시고 싶다는 사람에게는 맥을 추천하고 있습니다;;

    • BlogIcon drzekil 2008.04.28 20:34 신고

      정말 오피스 문제는 심각한듯 합니다..
      이번에 오피스의 문서 형식이 표준화되었으니..
      오피스 문제가 어느정도 해결될수 있지 않을까 조심스레 기대해봅니다..^^

  • BlogIcon WaterFlow 2008.04.29 02:38 신고

    맥을 가지고 전도, 개종이란 단어들을 사용하니 참 재밌네요 ㅋ

    • BlogIcon drzekil 2008.04.29 07:08 신고

      ㅎㅎ 그렇군요..
      애플의 전략중 하나가 Evangelism이어서 개종이나 전도라는 단어가 더 많이 사용되는듯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