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엔 가벼운 내용입니다.
원문링크: 전원 어답터를 빼먹고 왔다고?!

부활절을 보내려고 딸이 대학에서 잠시 돌아왔다. 우리 딸이 집에 올때마다 난 정말 즐겁다. 훌륭한 딸이잖은가.
어제 조금 일찍 도착해서 나에게 학교에서 있었던 이야기를 들려주고 있던 중, 갑자기 따님 왈,
"아빠..." ("Daddy...")

...우리 딸이 날 '아빠'라고 부른다는 건 반드시 문제가 터졌다는 뜻이다. 평상시 호칭은 셋 중 하나니까. Dad, Dude, 또는 "야!"
따라서, 아빠 = ...안좋아.

"아빠. 학교 떠나기 바로 전에 자동차에 엔진 경고등이 들어왔구요, 내 전화기가 고장나서 고쳐야 해요. 그리고 나 맥북 전원을 빼먹고 안가져와서 그러는데 아빠꺼 전원 좀 빌릴께요."

멍~ 한 눈으로 일단 듣고, 소화는 천천히. 머리 좀 굴려보자. 일단 엔진 경고등은 아직 보증기간 중이니까 큰 문제 없고.
저 얼어죽을 전화기, 아직 1년도 안된건데! MP3 달렸다며 "넘 멋지잖아요. 네?" 하고 고집부리는 바람에 의무사용 2년이나 걸었는데. 그래서 iPhone도 못사잖아! 불쌍한 Sprint 점원, 누가 걸릴지 모르지만 너 죽었다고 복창해라.

갑자기 경고등이 번쩍인다. 전원 아답터? 가만, 지금 내 맥북의 전원 아답터가 필요하다고 한건가? 뭔 소리야?

맥북에 전원 코드를 뽑아가면 도데체 어떻게 하라는 소리야? 물론 배터리 수명이야 좋겠지만 주말 내내 버티지는 못하잖아. 난 항상 전원을 켜두는 편이고, 설사 안쓰고 있더라도 갑자기 이런 글 쓸 일이 생길 지 모르니 어디 있는지는 알아둬야 속이 편한 사람이다.

그러니까, 전원 하나를 나눠써야 한다 이거지. 스쿠버 다이버들이 산소통 하나 가지고 나눠쓰는 것 처럼 말이지. 우리 딸 올때마다 엉망이 되는 따님 방에 들어가서, 잔해 더미 속을 뒤져가며 전원 아답터를 찾아야 한다 그 말이지. 그나저나 그 작은 가방 속에 들어가는 물건이 어떻게 한 방을 가득 채울 수가 있는거지? 그리고 그 안에 맥북 전원 어답터 넣을 공간은 없었다?

언제 이렇게 투덜이 아저씨가 되셨냐고? 십대 애들만 셋이유. 신경 끄삼.

오늘은 나가서 할 일이 많으니 맥은 별로 안쓰겠군. 안그래도 애플 스토어 갈 핑계거리 찾고 있었는데 잘되었다. 전원 아답터 스패어로 하나 더 사둬야지.

장담컨데 우리 딸, 나중에 또 이런다.

----------------------------------------------------------------------

19번 글의 원문 댓글을 보면, 저자 David Alison이 답글 달면서 배터리 몇프로 남았다고 적어둡니다.
중간쯤 가니 결국 전원 뺏어와서 충전했더군요. 코메디가 따로 없습니다. ^^

---------------------------------------------------------------------

ㅎㅎ 정말 재미있습니다..^^
저도 저런 딸이 하나 있으면 참 좋겠네요..
우리 아들 녀석이 저렇게 되려면 15년정도 있어야겠군요..^^

하드코어 PC 광의 맥 사용기는 애플포럼의 해든나라님께서 번역해주신것을 가져오고 있습니다..
  • 지나가다 2008.05.10 20:33

    하하 역시 일상에서 나오는 이런 소소한 에피소드들이 재미있습니다.

    글쓴이가 전문직이기는 하지만 글들을 읽어보면 스스로 그런 굴레를 벗어나서 당장 마딱드리게 되는 아주 평범한 얘기들에 대해서 많이 말을 하려는것 같기도 하구요.

    사실 저만 해도 블로고스피어에서 맥이나 애플관련 얘기들을 읽어보면 대부분 그 얘기가 그얘기라 식상하기도 하고 지루하기도 했었습니다.
    그래서 그런지 이 시리즈들이 정말 재미있습니다.^^

    p.s 제 조카녀석들은 집에 오기만 하면 포토부쓰로 재미난 사진찍어달라고 보챕니다 ㅠㅠ
    "삼촌 삼촌 이상한 컴퓨터(제 아이맥을 이리 부릅니다)로 빨리 사진 찍어줘~"

    • BlogIcon drzekil 2008.05.10 21:58 신고

      예.. 저도 너무 제 블로그의 글들이 너무 딱딱한것 같아서 제 맥 라이프에 관한 글을 잠시 써보기도 했었는데요..
      너무 바빠서 중단되었네요..
      다시 재개해 볼까 생각중입니다..^^

      David Alison.. 이분도 글을 소소하고 재미있게 쓰는것 같아요..

      우리 아들녀석도 한때 포토부스 갖고 장난치는것을 좋아했던 때가 있었는데요..
      요즘은 별로 관심이 없어졌네요..^^

  • BlogIcon WaterFlow 2008.05.10 23:08 신고

    지금까지 글중에 제일 재밌는데요..
    일상에 소소한 이야기들이 웃음을 불러오는 것 같습니다. ㅋ

    • BlogIcon drzekil 2008.05.10 23:19 신고

      예..
      아무래도 일상 생활중에 일어난 작은 에피소드라 더 편하고 재미있게 느껴지는듯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