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문링크: 잃어버린 키를 찾아서.

윈도우만 쓰던 사람이다 보니 맥북 키보드가 금방 손에 익지를 않는다.
그게 그렇게 힘든 일도 아니건만, 계속 윈도우도 써야 하다 보니 가끔씩 맥과 윈도우 키보드가 헷갈릴 수 밖에 없잖은가.

한술 더 떠서 맥북에는 풀 사이즈 키보드에서 늘상 봐오던 키가 몇 개 없다.
예를 들어 윈도우에 백스페이스 버튼이 있는 곳에는 delete키가 달려있다. 윈도우처럼 백스페이스가 되니 그래도 여기까진 괜찮지.
문제는 윈도우에서 쓰는 작은 delete키 (Del 이라 적힌 작은 넘)가 맥북에 없다는 것이다.
그래서 처음 한 달 정도는 지우려는 글자의 끝에서 백스페이스(그러니까 delete)를 눌러댔다.

하지만 Del, Page up, Page Down 등등의 키가 없어진 덕분에 키 사이 공간이 널널하잖은가?
내 HP 랩탑의 답답하기 짝이없는 키보드가 아니란 점에서 그 정도야 감수해줄 수 있지.

근데 얼마 전 Del키 처럼 앞에서도 지울 수 있다는 걸 알았다. fn (Funtion)키 누르고 delete 누르면 되는 것이다!

그럼 나머지 잃어버린 키는 어디있을까?

Del: fn-Delete
Home: fn-Left Arrow
End: fn-Right Arrow
Page Up: fn-Up Arrow
Page Down: fn-Down Arrow


다시 찾은 키와 함께 즐거운 타이핑 되시길!

----------------------------------------------------------------------------------

스위칭하고서 겪는 당황스러움중 하나가 바로 단축키라죠..^^
저도 첨에는 고생했습니다..
지금은 익숙해져서 별로 어려운것을 모르겠네요..^^
유의할 점이..
맥에서 Home과 End는 좀 다릅니다..
윈도에서 Home과 End는 해당 줄의 처음과 끝으로 보내지만..
맥에서는 문서의 처음과 끝으로 보냅니다..^^


하드코어 PC 광의 맥 사용기는 애플포럼의 해든나라님께서 번역해주신것을 가져오고 있습니다..
  • BlogIcon Nights 2008.05.15 20:47

    이렇게 보면 또 맥의 키보드가 아주 편한 것만은 아닌듯 하네요..

    윈도우 PC 의 키보드에서 윈도우 키의 위치가 지랄 맞다는 건 인정을 하겠지만 맥의 키보드가 꼭 올바르게 위치해있지는 않는듯..
    뭐 운영체제에서 어떻게 지원하느냐의 차이겠지만요.

    • BlogIcon drzekil 2008.05.15 20:54 신고

      그런데.. 저 이야기는 노트북 키보드의 이야기입니다..^^
      사실 데스크탑용 풀 키보드에는 다 있어야 할 위치에 있거든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