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wdc 2008 키노트 발표가 있은지 일주일이 지났다..
요즘 이런저런 일로 피고하기도 하고 해서..
라이브로 보지 못하고 애플 홈페이지와 팟캐스트를 통해 지난 화요일날 보았다.
그리고 나서 일주일..
그동안 생각했던것을 정리해 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1. 이번 wwdc는 그 이름에 충실했던것 같다..
정말 개발자를 설득하기 위한 키노트 발표의 느낌이다.
물론 3G 아이폰이 나오긴 했지만..
그보다는 아이폰 SDK가 가장 큰 중심이었던것 같다.
SDK로 개발한 많은 프로그램들과 회사도 소개하고..
그리고 프로그램을 배포하기 위한 App Store까지 소개하였다.
특히 다양한 아이폰 어플리케이션을 보면서 나름 꽤 흥미가 있었다.
그리고 자신들의 제품을 소개하러 나온 각 회사 관계자들의 모습을 보는것도 재미있었다..
어떤이는 정말 편하게 티셔츠에 청바지를 입고 나온 사람도 있고,
또 다른 어떤 이는 매우 얌전한 복장으로 나왔다..
스티브 잡스는 트레이드 마크인 검정 터틀넥에 청바지 차림이었다..^^

2. 3G 아이폰..
중심이 SDK이었다고 해도 3G 아이폰을 이야기 하지 않을 수 없다.
그만큼 많은 루머가 있었고 또 기대가 되었던 것도 사실이니까..
약간의 디자인 변화와..
꽤 훌륭한 배터리 성능 증가..
그리고 놀랄만한 가격까지..
1세대 아이폰을 구입했던 사람은 조금 배가 아플지도 모르겠다..^^
그리고..
뒷면은 흰색이 더 애플다운 느낌이다..^^

3. Snow Leopard...
10.6의 코드네임이 스노우 레퍼드로 공식석상에 드러냈다.
왠지 레퍼드의 연장인 느낌이 너무 강하게 들어서 좀 아쉬우면서도..
10.6의 성격을 아주 잘 표현한 듯 싶다..
새로운 기능의 추가보다는 최적화에 중점을 주겠다는 스티브 잡스의 짧은 발표는 10.5까지 발표되면서 가슴 설레게 했던 그것과는 좀 거리가 있어 보였다..
개인적으로는 많이 아쉬웠다고나 할까..^^
한때 10.6의 코드네임은 Ocelot이라는 이야기도 있었는데..
Ocelot이었으면 무언가 새로운 기능이 포함되지 않았으려나..

4. Mobile Me..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동안 계륵이라는 느낌이 강했던 닷맥이 이번에 Mobile Me라는 이름으로 다시 탄생했다.
인터넷을 통해 노드들의 데이터 연결성을 보장해주는 느낌이 매우 강하게 든다..
물론 예전의 닷맥도 싱크 기능이 있었지만.
이번에 모바일미로 바뀌면서 웹어플리케이션과도 통합되었다.
닷맥은 서비스의 느낌이고..
모바일미는 플랫폼의 느낌이라고나 할까..^^
하지만..
우리나라에서는 속도가 얼마나 나올지가 가장 궁금하다..
닷맥을 사용해볼까 생각했었지만..
극악의 속도라는 평가때문에 그냥 마음을 접었다.
과연 이번 모바일미는?


5. 너무 야윈 스티브 잡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올해 초에 있었던 맥월드에서의 스티브 잡스도 꽤 말라있었다.
그런데 이번 wwdc의 모습은 정말 너무 많이 야위었다..
2000년대 초에는 너무 살이 쪄 있었다는 생각이 들었는데..
지금으 정 반대의 느낌이 든다..
작년 맥월드와 wwdc 모습이 제일 보기 좋았던것 같다.
아니나 다를까.
이런 기사도 나왔다..
스티브 잡스 없는 애플은 상상하기 힘들기 때문에 더욱 스티브 잡스의 야윈 모습이 눈에 들어오는듯 하다..

6. 스티브 잡스와 그 아이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번 wwdc는 스티브 잡스 혼자서 발표를 진행하지 않았다..
오히려 스티브 잡스는 잠깐 소개만 하고 주된 내용은 두명의 애플 직원이 발표하였다.
그중 첫번째는 Scott Forstall이고, 두번째는 Phil Schiller이다.
Scott은 타임머신 발표때 시연했던 것으로 기억하고(확인되지는 않았다..ㅡㅡ)
Phil은 여기저기 많이 등장한다..
작년 아이폰을 소개하면서 스티브 잡스는 Phil에게 전화도 걸고 메일도 보냈던것으로 기억한다..
또한 레퍼드를 소개할때엔 스티브 잡스와 아이챗으로 화상채팅도 했던것 같다..^^ (스티브 발머의 모습에 입술만 바꿨던 그 모습은 매우 생생하다.. 하지만 역시 확인되지는 않았다..ㅡㅡ)
어쨋든.. 이 둘이 진행하는 발표는 이 둘이 스티브 잡스의 후계자가 아닐까 조심스레 짐작하게 만든다..
특히 4번에서 언급했던대로 스티브 잡스의 야윈 모습이 더욱 신경쓰여서 그럴지도 모르겠다..^^
그리고, 그 둘에 대한 평가는 아직 좀 부족하다는 생각이 든다..
여유가 없어 보이고..
확실히 긴장한 느낌이 든다고나 할까..

7. 업무용 플랫폼으로의 노력..
전체적으로 보면..
이번 wwdc에서 가장 많이 보이는것은 사실 업무용 플랫폼을 구축하려고 노력한 부분이 아닐까 한다.
MS의 익스체인지 서버와 호환된다는 점을 강조하였고,
다양한 환경에서 동일한 정보을 이용할 수 있음이 매우 중요하게 생각되는듯 하다.
그리고..
이러한 부분은 아이폰과 맥을 가정에서 사무실로 이동시키는데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 생각된다.

어쨋든..
전체적으로 사람을 확 끄는 무엇은 부족했지만..
그래도 왠지 재미있었던것 같다..
그리고..
우리나라엔 아이폰이 정녕 들어올수 없는 것일까..
일본도 NTT가 아닌 소프트뱅크에서 출시한다니..
락이 풀린 3G 아이폰은 가능하겠지만..

요즘 생각중인 맥용 어플을 짜보고 싶은데..
시간이 나지 않는다..ㅡㅡ

  • BlogIcon 하루에 2008.06.19 04:11

    뒷면이 흰색인 건 상관 없는데... 제발 스크래치는 좀 줄여 줬음 좋겠어요. 어흑.

    • BlogIcon drzekil 2008.06.19 10:00 신고

      전 전자제품은 그냥 전자제품일뿐 흠집이 나면 나는대로 사용하자는 생각을 하다보니 별로 신경이 쓰이지 않는것 같네요..^^
      제 맥북 프로를 보시면.. 정말 지저분해요..ㅡ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