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의 앱스토어가 대박을 터뜨렸다는 기사가 나오고..
그에 대해 감탄하는 사람들이 많다.
그도 그럴것이 한달만에 3천만달러의 매출을 올렸으니..
확실히 대단해 보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지만..
뒤늦은 뒷북이 아닌가..
앱스토어의 성공은 발표가 되었을때 이미 예견된 사실이다..

현재 아이폰/아이팟터치는 해킹을 하지 않는한 앱스토어를 통해서만 프로그램 설치가 가능하다.
즉 앱스토어는 폐쇄되어 있는 아이폰/아이팟터치의 유일한 통로이다.
모든 소프트웨어는 앱스토어를 통해서 설치되어야 한다..
아이폰/아이팟터치는 플랫폼을 개방함으로써,
외부 어플리케이션을 설치할 수 있도록 하였다.
하지만 그 설치 통로를 통제함으로써 성공적인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잠시만 계산해보자..
3G 아이폰이 300만대가 팔렸다고 한다.
프로그램 1개에 1달러에서 10달러까지도 한다.
(미국 앱스토어의 잘팔린 유료 어플 100개를 보면 0.99달러에서 19.99달러의 제품까지 존재한다.)
1대당 1달러짜리가 1개씩만 팔려도 300만달러의 매출이다..
게다가 2G 아이폰까지 하면?
그리고 아이팟터치는?

1달동안 3천만달러의 매출이라면 좋은 성적이라 생각된다.
30%를 애플이 가져간다고 하였으니..
대략 900만달러의 이익을 애플이 가져가고,
2천100만달러가 개발자들에게 돌아갔다..
꽤 괜찮은 윈윈전략이 아닌가?
개발자들은 자신의 프로그램이 불법 복제될까봐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
(물론 해킹하면.. 끝나지만..)
그리고 좋은 어플리케이션이 계속 나온다면..
매출은 더 올라갈 것이다.

그리고..
아쉬운점은..
왜 저런 생각을 먼저 하지 못하고..
실행에 옮기지 못했을까..
우리나라의 경쟁력은 문을 닫아버린 우리나라 안에서 서민들의 피를 빨아먹는데에만 있는것인가..

  • BlogIcon 공상플러스 2008.08.13 13:38

    애플은 하나의 본보기일 뿐이죠. 만약 국내의 회사가 애플 따라하면 성공할수도 있고 실패할수도 있죠
    결국 중요한건 아주 획기적인게 필요하다는거!

    • BlogIcon drzekil 2008.08.13 13:39 신고

      처음에 저런 시장을 생각하고 실현할수 있는게 정말 대단한것 같습니다..
      나중에 따라가려면 아무래도 더 힘들겠죠..

  • BlogIcon 노피디 2008.08.13 13:57 신고

    애플은 iTunes 성공에서 이미 자신감을 가지고 있었을 겁니다.
    소프트웨어를 시쳇말로 " 이따구로!! " 팔아도 잘 팔릴거라는걸
    과연 누가 생각했겠습니까? ^^;;

    • BlogIcon drzekil 2008.08.13 15:07 신고

      예.. 자신감이 있었던것 같습니다..
      다만 "이따구로"는 아닌것 같구요..^^
      꽤 괜찮은 플랫폼인것 같습니다..
      정상적이라면 불법복제할수 없는..
      그런 플랫폼이니까요..

  • BlogIcon 1월의가면 2008.08.13 21:30

    무엇보다 중요한것은 해킹이 있지만
    사람들이 애초에 엄청나게 많이 이용해준다는 점이 가장큰 요소일듯합니다~
    저도 2.0소프트웨어 업글을 포함해 100달러가량을 매출액에 보탰군요~

  • BlogIcon A2 2008.08.14 10:07

    폐쇄적이긴 하지만 해킹이 가능했고, 개발자를 위한 SDK 제공등은 폐쇄적인듯 하면서 폐쇄적이지 않은 느낌이랄까요?
    그에 비해서 우리나라의 위피 플랫폼은 극악의 폐쇄로 개발자로써 개발하고픈 마음이 들지 않습니다.

    • BlogIcon drzekil 2008.08.14 10:29 신고

      애플의 절묘한 정책이라는 생각이 들더라구요..
      개방도 아니고 폐쇄도 아니야...^^

      위피의 문제는 기술적인 문제보다는 정책적인 문제인듯 합니다..
      국내 산업을 위해 폐쇄적인 정책을 펴는것은 이제는 아닌듯 싶습니다..
      인터넷으로 인해 세상이 열려버렸으니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