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의 넷북 출시는 애플에서 계속 부인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계속 나오고 있다.
얼마전에는 아이폰 및 아이팟 터치에 들어가는 OSX가 동작하는 넷북 이야기가 나오기도 했고,
오늘 오전엔 목업 이미지까지 등장했다.


넷북 이전에는 애플의 타블렛PC 출시 루머가 나왔었다.
결론은 정식으로 출시되지는 않았지만,
Modbook이라는, 맥북을 개조해서 타블렛PC로 사용하게 하는 제품이 나오기도 하였다.

이번에 나온 넷북 루머는 넷북과 타블렛을 합친 모습을 갖고 있다.
물론 이런 이미지는 예전부터 자주 나왔다.


끊임 없는 루머는 분명히 나름 근거를 갖고 있다.
그것이 유저의 요구이든, 업계의 판단이든간에 이슈가 될만하니까 루머가 나오는것이다.
그리고 계속된 루머는 회사로 하여금 그런 제품을 출시하게끔 만드는 기능도 있는듯 하다.
하지만 애플은 사용자나 업체의 요구에 가장 흔들리지 않는 회사로 알려져 있다.
소비자 선호도 조사같은것은 하지도 않고,
오히려 스티브 잡스가 화장실에서 거울을 보고 자문함으로써 제품을 출시한다는 우스개(?)도 있을 정도이다.

아이폰 기반의 넷북이 출시된다면 이는 십중팔구 실패할거라 예상한다.
물론 맥OSX가 윈도보다 시장이 좁고 따라서 프로그램이 부족하다는 이야기도 많이 듣지만,
그래도 맥OSX는 아이폰보다 훨씬 강력하다.
아이폰 기반의 넷북은 덩치 큰 아이팟 터치일 뿐이고,
그것을 어디에다 사용할수 있을지 의문이 든다.

반면 최근에 나오는 루머처럼 경량의 맥북 내지는 타블렛이 된다면?
그리고 가격까지 저렴하다면?
이는 시장에서 환영받을수 있을것이다.

하지만 애플의 입장은 좀 다를 수 있다.
기존의 맥북 시장과 겹치는 부분이 분명히 존재하고,
저렴하지만 기능에 별로 차이가 없는 넷북은 맥북의 시장을 위협하기에 충분하다.
하지만 분명히 시장 점유율 상승에는 넷북의 출시가 유리하다.

애플은 이미 넷북의 개발을 완료했을지도 모른다.
그리고 스티브 잡스는 머리속에서 열심히 저울질하고 있을게 분명하다.

  • BlogIcon 푸드바이터 2009.03.11 11:25 신고

    오.. 제발 올 해 안에 나와줘야.. 구입할텐데 말이죠.. ㅜ.ㅜ

  • BlogIcon Heoni 2009.03.11 11:28

    기대되네요.^^ 저도 빨리 나와줬으면...^^

    • BlogIcon drzekil 2009.03.11 12:56 신고

      애플 제품이 언제나 그렇듯이..
      나와 봐야 나오는것이죠..^^
      루머는 루머일뿐 너무 기대하지는 마세요..^^

  • BlogIcon 마음으로 찍는 사진 2009.03.11 13:05 신고

    3Q 이야기가 솔솔 나오는 것 같은데(소문에 말이지요)...
    3Q까지 기다려야 하는 걸까요?? 흠흠

    • BlogIcon drzekil 2009.03.11 13:37 신고

      대만의 LCD 만드는 한 회사에서 흘러나온 루머입니다만..
      언제나 그렇듯.. 나와 봐야 안다는 이야기뿐이 해드릴게 없네요..^^
      다만 컴퓨터를 비롯 전자제품은 자기가 필요할때 사는것이 가장 좋다고 개인적으로는 생각하고 있습니다.

  • BlogIcon ZZiRACi 2009.03.11 13:19

    역쉬, 문제는 환율.. ㅡㅡ; 그전엔 뭐가 나오더라도 그림의 떡이지욤. ㅜ.ㅜ

  • BlogIcon 공상플러스 2009.03.11 15:49

    맥북! 넷북! 터치! 맥북! 넷북! 터치! 맥북! 넷북! 터치!
    루머가 현실이 되기를..

  • BlogIcon black_H 2009.03.11 16:59

    개인적인 추측이긴 하지만 전오히려 OSX를 탑재한 넷북은 실패할 거라고 봅니다.
    오히려 크기를 좀 PMP수준정도로 줄인 대형화면의 아이폰OS를 탑재한 미니기기가 나온다면 애플 스토어의 성공으로 비추어 보건데 그게 더 시장성이 있지 않을까 생각됩니다.

    • BlogIcon drzekil 2009.03.11 17:17 신고

      다양한 의견이 있을수 있지요..^^
      전 아이폰 앱스토어의 성공은 그 통일된 환경도 한 역할을 했다고 생각합니다..
      화면이 커지면 해상도도 바뀌고 환경의 통일성이 깨지겠죠..
      기존의 프로그램도 사용이 힘들거라 생각합니다..

      넷북이 큰 핸드헬드 기기라기 보다는 작고 가볍고 값싼 노트북으로 인식되고 있는 현재의 모습도 아이폰 OSX 탑재 넷북은 실패할거라는 생각을 들게 만드는것 같습니다..

      하지만, 역시 나와봐야 알겠죠..^^
      시장의 반응은 예측하기가 힘드니까요..

  • BlogIcon 전설의에로팬더 2009.03.11 19:17 신고

    애플의 넷북은 왠지 어석하게 느껴지네요. 소비자로서는 기대되지만, 되도록이면 애플 스스로 창조한 새로운 개념의 제품이 나오면 좋을 것 같네요. 늘 좋은글 올려주셔서 감사합니다.

    • BlogIcon drzekil 2009.03.12 00:55 신고

      애플에서 내놓으면 넷북이 아닌 다른 이름을 갖고 나오겠죠..
      맥북미니 내지는 맥북나노쯤이 어떨까요..^^
      컨셉은.. 넷북 이상의 컨셉을, 우리가 상상하지 못한 컨셉을 들고 나올까요..^^

  • BlogIcon 나인테일 2009.03.11 20:17 신고

    이미 맥북 에어로부터 시작된 신형 맥북 디자인 라인이 정착이 됐으니 넷북 하나 뽑아내는거야 어려울 것도 없겠지요. 다만 문제는 레퍼드. O<-< 그 덩치 큰 느림보가 넷북 위에 올라갔다간 애플 주가가 폭락하겠지요.(...)

    아마 가장 적절한 공개 시기는 스노 레퍼드 발매 시점일거라고 봅니다.

    • BlogIcon drzekil 2009.03.12 00:56 신고

      레퍼드가 좀 무겁긴 하지요..
      하지만 넷북에 비스타도 탑재되서 나오는데요..
      레퍼드나 비스타나 무겁기는 비슷한것 같습니다..
      하지만 스노레퍼드가 출시되면 최적화에 신경썼다고 하니 더 좋아지겠죠..^^

  • 남석이 2009.04.09 06:52

    아시다시피 현재 신문을 비롯한 활자매체들이 인터넷으로 옮겨가고있습니다. 물론 경제위기로 그러한 현상들이 가속화 되었구요. 그 사실 하나만으로도 아이폰기반의 넷북이 약 7~9인치사이라면 충분한 이유를 가진다고 생각합니다. 아이폰+킨들 이 되지않을까요?

    • BlogIcon drzekil 2009.04.09 17:03 신고

      그런쪽의 접근이라면,
      킨들과 같은 전자잉크를 사용한 기기가 더 맞지 않을까 싶습니다..
      7인치 정도 되는 아이폰 스타일의 넷북은 제 생각엔 좀 애매한게 아닌가 생각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