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Phone OS 3.0이 발표된지 시간이 좀 지나버렸다.
이런 저런 뉴스들이 많이 나왔고,
정리된 글들은 많이 봤지만,
실제 동영상은 다운받아놓고도 못보다가 이제서야 보았다.
뒤늦게 정리해서 포스팅하기는 좀 거시기 해서, 패스..ㅡㅡ

대신 다른사람들이 보지 못한 내용이 하나 보였으니,
바로 iPhone OS의 명칭이다.


iPhone이 처음 발표되었을때,
스티브 잡스는 iPhone에서 OSX가 사용된다고 해서 매우 큰 인상을 주었다.
문자 중계를 보면서,
또 동영상을 보면서 매우 인상깊었고,
또 멋있었다.
심지어 OSX가 임베디드 운영체제로 내딛는 첫걸음이라는 생각도 했었다.

그런데 iPhone 2.0때도 OSX라는 이름이 빠진것 같고,
이번에는 아예 iPhone OS 3.0이라는 이름을 걸고 나왔다.


iPhone이 처음 발표될때를 생각해보면,
iPhone에 대한 루머는 무성했고 관심도 높았다.
하지만 신제품에 대한 부담은 언제나 매우 크기 마련이다.
그러다보니 애플은 자신들이 가진 최고의 브랜드인 OSX를 통해 iPhone에게 힘을 실어주고자 했다.
그리고, 그 결과는 매우 성공적이어서 이제는 OSX라는 이름을 걷어내고 iPhone OS로 시장에 나오고 있는듯 하다.

그렇다면, 처음에 스티브 잡스가 발표한 iPhone에 OSX가 사용된다는것은 거짓말이었나?
그건 아니라고 생각된다..
무엇을 OSX로 정의하느냐에 따라 다르겠지만,
Cocoa 기반의 framework을 OSX라고 본다면 iPhone에 OSX가 돌아간다고 봐도 전혀 무리가 없다.
다만 이제는 OSX만큼이나 iPhone의 이름이 강력한 힘을 갖기때문에,
아니 오히려 스마트폰에서는 OSX보다 iPhone의 이름이 더 큰 브랜드 파워를 갖기 때문에,
OSX보다는 iPhone OS라는 이름을 내세운것이다.

다르게 이야기하면 이는 곧 iPhone의 성공을 의미한다.
더이상 OSX의 후광이 필요 없고,
iPhone 홀로 시장에서 우뚝 서서 나갈수 있다.

이제 남은 일은 아이폰이 스마트폰 시장을 점점 장악해 나가는것을 바라보고,
또한 한국에 언제 출시되는지 기다리는 일 뿐이다..

  • BlogIcon 리카르도 2009.03.26 22:14 신고

    글에서 힘이 넘치네요. 생각 못했던건데 잘 짚어주신것같습니다 :)

    • BlogIcon drzekil 2009.03.26 23:17 신고

      예.. 아이폰에 대한 많은 글을 봤지만 OS 이름에 주목한 글은 없었던것 같습니다..
      3.0이라는 숫자도 중요하지만 그 이름도 중요한것 같습니다..

  • BlogIcon bonheur 2009.03.26 22:37 신고

    OS X의 이름이 필요하지 않을 정도로 아이폰이 성공했다는 뜻도 될 것 같고, OS X가 큰 의미를 갖지 않는, 맥 유저가 아닌 사람들에게 다가가는 뜻으로도 해석할 수 있지 않을까요?

    아무튼 아이폰의 성공은 개인적으로 환영입니다. ^^

    • BlogIcon drzekil 2009.03.26 23:18 신고

      예.. OSX가 의미를 갖지 못하는 유저에게 다가가는 의미가 될수도 있겠네요..^^
      좋은 의견 감사드립니다..

  • BlogIcon k2man 2009.03.26 23:03

    아이폰의 국내 출시는 아무래도 기다리지 않는 것이 편할 것 같습니다.
    1년 동안 온갖 루머에 기대만 갖다가... 쩝
    3분기에 안드로이드마켓이 국내에 론칭되고 삼성과 LG에서 안드로이드폰이 출시된다고 하니, 저는 이 쪽을 더욱 기다리고 있습니다.

    • BlogIcon drzekil 2009.03.26 23:20 신고

      첨에는 안드로이드폰도 관심의 대상이었습니다만..
      지금은 좀 별로가 아닌가 싶습니다.
      생각보다 힘이 약한것 같다는 느낌을 계속 받습니다..
      너무 자유롭다 보니 안드로이드 폰들이 각각 따로 노는 느낌을 받는다고나 할까요..
      A라는 안드로이드 폰용 프로그램을 B라는 다른 안드로이드 폰에서 구동시킬수 있을지 갈수록 의문이 가네요..

  • t 2009.03.26 23:11

    좋은글잘읽었습니다.

  • BlogIcon 김정재 2009.03.27 14:01

    애초에 iPhone OS 가 정식명칭이였죠 아이폰 오에스가 오에스엑스와 가장큰 차이점은 커널에서 구동하는 프래임위크의 구조가 오에스 엑스에서는 Cocoa 프래임워크이고 아이폰은 Cocoa Touch 프래임위크이죠 에초에 아이폰이 세상에 나왔을때 스티븐 잡스가 오에스 엑스가 아이폰에서 돈다고 하는것은 조금은 추상적으로 그만큼 코코 터치 프래임위크가 오에스엑스에서 비롯되어 나온 모바일 프랫폼이니 그렇게 말했다고 생각이 되어집니다. 그럼 코코 랑 코코터치의 가장큰 차이점은 프래임워크의 하단에서 사용되는 Foundation 동일합니다 그러나 Cocoa에서는 AppKit api가 사용되고 Cocoa Touch에서는 UIKit 이 사용됩니다 이게 가장 다른점이죠 UIKit 은 Appkit에서 사용되는 api를 아이폰에 맞게 리빌딩한것입니다.

    흠 관련자료를 링크하려고 하니깐 developer.apple.com 에 로그인을 해야만 하네요...쩌비...^^

    그러고 아이폰 구동 프레임위크의 가장기본이되는 파운데이션과 CoreOS/Kernel 이 OS X 에서 나온거니 사용이 안될 수 가없죠.

    • BlogIcon drzekil 2009.03.27 21:29 신고

      헙.. 이렇게 전문적인 지식을..ㅡㅡ
      처음에는 분명히 iPhone에 OSX가 돌아간다고 발표했습니다.
      그당시 매우 놀라웠던 기억이 있네요..
      그런데 어느순간 슬그머니 OSX라는 말이 사라지고 iPhone OS라는 표현을 쓰더군요..
      꼼꼼히 살펴보지 않아서 잘 모르겠습니다만..
      OSX의 Cocoa에 Touch 기능을 지원하게 만든게 Cocoa Touch 프레임워크가 아닌가 생각되기도 합니다..
      UI쪽은 분명히 OSX와 iPhone OS가 다르겠지요..

      좋은 정보 감사드립니다..^^

  • BlogIcon 공상플러스 2009.03.27 22:23

    국내출시..제일 궁금한 놈이죠

  • BlogIcon 까만거북이 2009.03.29 16:09 신고

    새로운 관점에서의 리뷰인 것 같네요.
    아이폰이 애플에서도 자랑하고 자부할 만큼 대단해졌다는 것이겠죠.
    스티브 잡스가 마이 부럽습니다.
    자신이 이루고픈 세계를 디지털의 힘으로 만들어가고 있다는 느낌이 드네요.
    여담이지만, 아이튠즈의 DJ 기능을 보고 놀랬더랬습니다.
    아이폰을 갖고 있으면, DJ에게 곡 신청을 할 수 있다니, 말이지요.
    세상 사람들이 아이폰으로 통일된다면, 세상 참 편리해지겠다라는 아찔한 생각도 해봅니다. :)

    좋은 글 잘 보았습니다. ^^;

    • BlogIcon drzekil 2009.03.30 19:11 신고

      새로운 관점으로 보려고 노력합니다..^^
      까만거북이님께서 알아봐주시니 기분이 조금 우쭐해지는군요..^^
      아이폰만이 아니라 애플의 제품을 보면 스티브 잡스의 상상대로 이루어지는것 같아서 정말 부럽습니다..^^

  • BlogIcon KudoKun 2009.04.01 05:18 신고

    아이폰 OS는 결국 OS X에서 대부분의 레이어들을 가져오고, Cocoa 프레임워크를 Cocoa Touch로 바꾸고, 그다음 Core Location 등 아이폰에서 필요할 듯한 몇가지 API를 추가한 형태이라고 보는 게 정답이죠. 따라서, 잡스가 선언했던 '아이폰에는 OS X이 탑재되었다'는 말은 틀린 말은 아닙니다.

    무튼, 글 잘 읽었어요! ㅎㅎ

    • BlogIcon drzekil 2009.04.01 18:52 신고

      예.. 저도 스티브 잡스가 거짓말했다고는 생각하지 않습니다..
      다만 네이밍이 바뀐점이 애플에서 아이폰의 위상을 보여준다는것이죠..

      다시 보니 제목이 좀 자극적이긴 하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