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의 2009년도 2사분기 실적 발표가 있었습니다.

전체적으로 수익률 15% 증가했군요.
아이폰 3백80만대
아이팟 1천1백만대
맥은 2백2십만대 팔았습니다.
각각 전년대비 두배 증가, 3% 증가, 3% 감소입니다.

아이폰은 새로운 아이폰이 출시된다는 루머가 나오고 있는데,
여전히 많이 팔리는군요..
아이팟도 그 성장세가 크기 않지만, 계속 성장하고 있군요..
그에 비해 맥은 그 성장세가 꺾인게 눈에 띕니다.
아무래도 경제 불황과 함께 넷북의 선전에 따른것이겠죠..

또한 넷북의 출시를 여전히 부인하고 있네요..
임시 CEO인 팀쿡은 넷북은 화면도 작고 성능도 나쁘고 등등 넷북을 별로라고 이야기했습니다.

자세한 내용은 애플 홈페이지에서 보실수 있습니다..

  • BlogIcon Adrian Monk 2009.04.23 15:46

    화면도 작고 성능도 나쁘고... 라;;
    음 그렇다면 왜 넷북이 요즘 대세가 되었을까요?;

    • BlogIcon drzekil 2009.04.23 16:27 신고

      일단 화면도 작고 성능도 떨어지는게 사실입니다만..
      이렇게 붐을 일으키는 요인은 제 생각엔 경제 위기와 함께 맞물려서 저가에 적절한 성능이기 때문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다만 애플에서는 구지 넷북 출시의 필요를 못느끼는 것일거라 생각합니다..

  • BlogIcon 까만거북이 2009.04.24 18:20 신고

    신제품이 출시될거라는 루머가 돌아도 일반인들은 잘 알지 못해 판매량이 유지되는 것 같습니다.
    혹은 가격이 떨어져 더 오를 것 같고요.

    제가 조금 궁금한 것은 미국 시장에서도 넷북이 인기가 있느냐라는 것인데..
    아시다시피 이전에 IBM에서 씽크패드 10인치 모델을 출시하지 않도록 한 것이 너무 작아서 쓸모가 없다는 판단 때문이었는데, 과연 미국이나 유럽 시장에서도 넷북이 잘 팔리느냐가 궁금합니다.

    사실 애플 말이 맞지요.
    간단한 웹서핑이나 이메일 확인 정도면 언제 어디서나 3G망에 연결되어 있고, 보다 더 작은 아이폰이 적당합니다.
    다만, 국내에선 웹서핑이 가능한 휴대폰이 있어도 실제로 인터넷 뱅킹이나 온라인 쇼핑이 불가능(...)하고, 그나마도 플래시로 범벅이어서 일반 웹브라우져로는 웹서핑이 불가능하다시피 합니다.
    이런 판국이니, X86이 있어야만 하니 말이지요.
    만약, 미국에 거주중이라면, 저도 넷북에 눈을 돌리진 않겠습니다.

    여담이지만, 위와 같은 이유로 미라지(m4800)에서의 웹서핑에 신물이 나고 있습니다..ㅠ

    • BlogIcon drzekil 2009.04.24 19:44 신고

      그러고보니 신제품 루머는 일반 유저들에게는 크게 영향을 못줄지도 모르겠군요..

      전 넷북에 대해선 까만거북이님보다는 좀더 긍정적입니다..
      아무래도 싼 가격과 적절한 성능이라는게 매력적입니다.
      아이폰등은 일반 어플리케이션은 사용할수 없으니 아무래도 부족한감이 있지요..
      좀 화면이 적더라도, 느리더라도 어플리케이션을 돌릴수 있다는게 넷북의 큰 장점이지 않나 싶습니다..^^

      아이폰 출시를 기다리고 버틴지 반년이 넘었군요..ㅜㅜ

  • BlogIcon 공상플러스 2009.05.01 16:56

    맨날 국내 수출 폰 기사에는 "애플 아이폰보다 더 많이 팔려..".. 신제품 나오면 다 발라버릴텐데요 머..ㄲㄲ