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우연히 SSD를 빌릴 기회가 생겼다.. 용량은 64기가뿐이 안되지만, 언제까지 돌려달라는 이야기도 없이 뜯지도 않은 새제품을 누군가가 흔쾌히 빌려주셨다..


덕분에 오랫만에 다시 맥북프로를 뜯었다. 두번째 뜯는거라 그런지 별로 긴장도 안되고 시간도 얼마 걸리지 않았다.. 뜯었다가 재조립하는데 30분정도 걸렸다. 그리고 스노우레퍼드 재설치에 30분정도 걸렸고, 타임머신에서 주요 설정 가져오는데 40분정도 걸렸다. 덕분에 60기가의 용량은 순식간에 다 차서 10기가뿐이 안남았다. 내일은 필요 없는 데이터 정리좀 해야할듯 하다..^^
처음에 부팅이 되지 않아서 잠깐 당황했지만 PRAM 소거 한방으로 가뿐히 해결한것 외에는 아무런 문제 없이 술술 진행되었다. 밤이 늦어서 제대로 된 성능 테스트는 해보지 못했으니 소감은 내일로 미뤄야겠다..^^

한편..
오늘 간만에 큰맘 먹고 헤드폰을 질렀다.. 올해 1월 기회가 되서 잠깐 들러본 CES에서 Bower & Wilkins (B&W)의 새로 나오는 헤드폰인 P5를 잠깐 들어보았다. 내가 좋아하는 모니터적인 소리에 반했고 출시를 기다렸다. 유럽엔 좀 일찍 출시되었고, 미국에 근래에 출시된듯 하다. 어쨋든 미국 애플스토어에 299.95달러에 출시된것을 확인하고 미국에 있는 지인에게 구입해서 보내달라고 부탁하였다. 그리고 바로 송금부터 했다. 국내에도 조만간 출시될것 같은데.. 선례를 보면 최소한 10만원 정도는 아끼게 되지 않을까 싶다. 그리고 우리나라에서는 최초일지도 모르겠고..^^


더욱 맘에 드는 것은 아이팟/아이폰용 리모콘을 지원한다는 점이다..ㅎㅎ
초기 평도 매우 좋고..
언제 도착할지 모르겠지만.. 꽤 기대된다..^^

그러고보니.. 카테고리를 어디에다 넣어야 할지 고민하다가..
그냥 나의 맥 이야기 카테고리에 넣어둔다..

  • 치즈 2010.03.25 04:50

    전 고수가 아니라서 그런지 모니터적인 음색이 좀 듣기 거슬리더라구요. 약간 따뜻한 음장을 좋아합니다. 그런데 가격도 그렇고 생긴것도 그렇고 메이커도 그렇고 정말 마음에 들것같은 헤드폰이네요.

    • BlogIcon drzekil 2010.03.25 15:34 신고

      전 모니터적인 음색이야 말로 레코딩한 사람의 의도가 가장 잘 표현된것이라 생각합니다.. 또한 특정 음역대가 부스팅되지 않음으로 인해서 자연스럽고 편안한 느낌도 주는것 같구요..^^

  • BlogIcon Whitewnd 2010.03.25 06:50 신고

    후덜덜 299달러짜리 헤드폰..... 대단하군요 ~!!!
    저도 얼마 전에 교보문고 가서 10만원대 헤드폰을 체험해본적 있는데. 저의 만원짜리 이어폰이랑 소리가 너무 달라서 깜짝 놀랐던 기억이 나요. 소리가...소리가...... 우앙 ㅠㅠ

    SDD 설치하면 신세계가 보인다고 하죠 .... 돌려주기 싫으실듯...참 좋은 지인을 두셨네요 그런걸 덥석 믿고 빌려주다니 ~~

    • BlogIcon drzekil 2010.03.25 15:35 신고

      299달러가.. 비싸다면 비싸게 느껴지지만 정말 후덜덜한 가격대의 제품들도 정말 많습니다.. 수백만원짜리도 있으니까요. 그런 제품을 사용하시는 분들에 비하면 299달러는 보급형이죠..^^

      SSD는.. 아직까지는 정말 신세계인것 같습니다.. 정말 좋네요..^^

  • kydeer 2010.03.25 12:29

    클라우딩 환경이 도래하면 적은 용량의 ssd를 사용해도 큰 문제가 없을듯 합니다...
    아직은 가격이 세네요~ ㅎㅎ
    iwork.com도 업데이트가 된것 같은데.. 나름 기대가 큽니다

    • BlogIcon drzekil 2010.03.25 15:36 신고

      클라우드 환경에 대해선 조금 더 지켜 봐야 할것 같습니다. 데이터의 크기가 커지면 데이터에 대한 접근 속도도 중요할것 같습니다. 그리고 클라우드는 속도에 대해서는 아무래도 좀 약점이 있을수밖에 없으니까요..
      지금까지 SSD는 용량을 제외하고는 정말 만족스럽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