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마전 다시한번 아이폰 발표 키노트를 보게 되었다. 다시봐도 재미있다. ^^ 그리고 이번엔 잊고 있었던 점을 다시 리마인드 시켜줬다. 바로 멀티터치이다.. 아이폰은 물론이고 아이패드에도 기본적으로 들어가있는 인터페이스인 멀티터치에 대해 다시한번 돌아보게 되었다.

아이폰 출시 후 많은 사람들이 가상 키보드에 대해 불만을 표시한다. 아이폰을 가로모드로 놓았을때엔 괜찮지만, 세로모드에서의 가상 키보드는 오타가 많아진다. 그래서 가로모드가 지원되지 않는 프로그램에서는 될수있으면 키보드를 사용하지 않는다. 타이핑 할 일은 될수있으면 컴퓨터로 하려고 한다. 가끔은 키보드가 내장되어 있는 블랙베리나 안드로이드 폰이 부럽기도 하다. (그래도 윈도모바일 폰은 부럽지 않다..)

하지만, 스티브 잡스는 애플의 키노트에서 사용자가 편리하기 위해 멀티터치를 사용했다고 한다. 무언가 입력하려면 이렇게 불편한데 무엇이 편리하다는 건지.. 그런데, 다시한번 생각해보니 생각이 좀 달라졌다. 며칠전 화면이 좀 큰 일반 휴대폰을 사용하면서 나도 모르게 화면에 손가락을 찍었다. 왜? 그게 직관적이다. 확인버튼을 키보드로 선택하는것보다 손가락으로 선택하는게 훨씬 편리하다. 

아이폰의 가장 큰 장점중 하나로 수많은 어플리케이션을 꼽는다. 왜 수많은 어플리케이션이 아이폰에서 동작하도록 쏟아져 나왔는가? 멀티터치가 그 이유중 하나가 될 수 있을것 같다. 개발자에게 자기가 원하는대로 인터페이스를 개발하게 함으로써 개발자가 더 창의적인 어플리케이션을 개발할 수 있도록 하였다. 그리고 그로 인해 개발자의 참여도를 높일수 있었다고 생각한다.

한편, 스마트폰 보급으로 인해 스마트폰 교육도 많이 생겨났다고 한다. 스마트폰 교육이라고 해봤자, 거의다가 스마트폰용 어플리케이션을 소개하고 사용법을 설명하는것이 대부분이다. (그 외엔 가르칠것도 없다..^^) 그런데, 키보드를 사용하는 스마트폰이라면 그 키보드마다 할당된 키를 배우고 암기해야만 편하게 사용이 가능할것이다. 하지만 아이폰은 그럴 필요가 없다. 필요한 순간에 버튼이 화면에 나오고 그에 맞춰서 사용하면 된다. 그만큼 사용이 편리해진다.

그동안 터치스크린을 사용한 폰들을 보면서 가장 중요한 것을 잊고 있었던것 같다. 터치스크린이 왜 필요한 것인가? 그 이유는 프로그램마다 가장 알맞은 인터페이스를 제공하기 위해서이다. 그리고 그러한 부분을 정확히 지적하고 가장 잘 구현한 것이 애플의 멀티터치이다.


  • BlogIcon 주환 2010.04.05 16:25

    사실 해당 07년도 아이폰 키노트에서도 그 부분을 매우 강조하였습니다. fixed hardware 키보드는 소프트웨어에 맞추어 버튼의 모양을 바꿀수도, 적절히 재배치 할 수도 없다고 했지요. 저 또한 텍스트 입력시에는 다소 불편할 때가 있지만, 이것 또한 개선할 수 있는 방법이 있을 거라고 생각합니다. 현재는 단순히 키보드를 줄여서 입력하도록 하였지만, 핸드폰 입력처럼 작은 화면에 특화되면서도 충분히 편한 입력 방식이 생긴다면요.

    • BlogIcon drzekil 2010.04.05 16:32 신고

      예.. 아이폰 발표 당시 매우 강조했지요.. 그당시에는 매우 인상이 깊었는데, 시간이 지나면서 잊혀졌던것 같습니다.
      스마트폰처럼 작은 화면에 특화되면서도 충분히 편한 입력방식이 있을것 같은데 말이죠.. 한글의 경우 천지인이나 그 외의 다른 입력기도 저에겐 불편하더라구요.. 차라리 아이폰의 키보드가 더 빠르고 편한것 같습니다..

  • BlogIcon 주환 2010.04.05 17:20

    네. 사실 가로모드에서, 양손 엄지를 활용하여 타이핑하면 굉장히 빠른 속도로 타이핑이 가능해서 그쪽에서는 기존 소프트웨어 키보드에 매우 만족하고 있습니다. 문제는 세로모드시에 양손으로 입력하기가 힘든점인데, 그것도 조금 연습하면 어느정도 속도는 나오더군요. ^^
    아이패드가 사실 저는 매우 기대됩니다 ㅋ

    • BlogIcon drzekil 2010.04.05 17:23 신고

      세로모드도 확실히 처음보다는 좀 좋아지긴 했는데, 어느정도 이상은 좋아지지 않네요.. 게다가 오타 교정 기능은 한글에서는 영 별로라 꺼버리고 사용중이니 더 그렇네요..
      아이패드는.. 기대하지 않는 사람이 있을까요..^^ 지금 인터넷에는 아이패드 광풍이 일고 있는듯 합니다. 저도 매우 기대중입니다만.. 우리나라에서는 언제나 그렇듯이 우리나라 웹환경이 발목을 잡는군요..

  • 이히히 2010.04.05 17:34

    아이패드 키보드 파는것 같던데요
    미국 애플스토어사이트에 들어갔더니
    카메라도 있고 키보드도 있고 더 있는데 제가 영어를 잘 몰라서
    단지 액세사리 개념이라 그렇지

    • BlogIcon drzekil 2010.04.05 18:29 신고

      예. 거치대 있는 키보드 판매를 하고 있지요. 블루투스 키보드 사용도 가능하다고 합니다. 아무래도 문자 입력에는 키보드가 제일인것 같습니다.

  • BlogIcon Whitewnd 2010.04.05 21:27 신고

    "가끔은 키보드가 내장되어 있는 블랙베리나 안드로이드 폰이 부럽기도 하다. (그래도 윈도모바일 폰은 부럽지 않다..)"

    이 대목이 인상적이네요 ~ ㅋ

    이번에 아이패드 설명 영상에서도 그랬던 기억이 납니다...왜 우리가 기계에 맞춰야 하는가? 아이패드는 정말 쉽다. 대충 이런 내용이었습니다. 복잡한 기능=복잡한 버튼의 페러다임에서 벗어나. 터치 인터페이스와 함께 한층 사용자 친화적인 UI로 진화하는게 반갑습니다...

    터치 인터페이스가 그렇다고 완벽한 인터페이스는 아니지만요....

    저희 어머니께서 DMB폰을 쓰시는데 버튼도 엄청 많고 해서 나이드신 분에겐 정말 잔인한(!) 제품이거든요..젊은 제가 봐도 뭘 이렇게만들어놨나 싶을 정도로..폰하나 쓰려고 책펴놓고 공부할판;;;

    스티브잡스 아저씨가 음흉한 구석은 많다 해도. 인간을 위한 기계-라는 면에서 멀티터치는 정말 잘만든것 같습니다. 아이팟 터치도 그 많은 기능을 갖고 있으면서도 버튼이 어디있는지. 기능을 어떻게 쓰는지 공부할 필요가 거의 없었거든요....

    그런의미에서 대형 스크린으로 아이패드가 어떤 인터페이스 패러다임의 변화를 몰고올지 기대됩니다!

    • BlogIcon drzekil 2010.04.06 10:56 신고

      애플의 철학이 사람이 기계에 맞추는것이 아니라 사용하기 쉬운 기계를 만드는것인가 봅니다..
      아버지께서 지난번에 사용하시던 폰은 정말 전화만 사용하셨습니다. 문자도 못보내셨지요. 아이폰으로 바꾼 이후에는 이거저거 너무 쉽게 사용하십니다.. 그만큼 인터페이스가 쉬운것 같습니다.. 그래서 아이패드가 더 기대되는 것이겠죠..^^

  • BlogIcon 문을열어 2010.04.07 11:41 신고

    오오 좋은 말씀이네요..
    기계에 맞추는게 아닌 쉬운기계를 만드는..!

    공대생인데,,
    언제나 염두해 두고 살겠습니다!

    정말 좋은말이네요..정말정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