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는 4월 8일에 (우리나라 시간으로는 4월 9일 새벽) 애플에서 새로운 아이폰OS를 발표한다. 정확히 4.0이라고는 하지 않았지만 초청장과 함께 나온 이미지를 보면 말이 필요 없이 아이폰OS 4.0이 나오는 것이 확실해 보인다.


이제 2일이 채 남지 않았는데, 아이폰OS 4.0에 대해 조심스레 예측해 본다. 애플은 새로운 제품을 출시할때마다 사용자가 필요한 부분을 잘 긁어주었고, 거기에 사용자가 미처 생각하지 못한 부분도 지원하는 경우가 많았다. 결국 이 예측은 나를 비롯한 유저들의 요구사항에 약간의 상상력을 더해서 정리한 것이 되는것 같다.. 새로운 아이폰이 아닌 아이폰OS 4.0에 대한 예측이다보니 하드웨어에 대한 요구사항은 빠지고 순수하게 OS에서 지원할수 있는 부분만을 정리했다..

1. 멀티태스킹
가장 큰 이슈이다. 지금까지 아이폰OS는 애플의 몇몇 어플리케이션을 제외하고는 멀티태스킹을 지원하지 않았다. 하지만 멀티태스킹에 대한 요구사항은 계속 커져가고 있다. 새로 멀티태스킹을 지원한다면 아이폰OS에서 가장 큰 변화가 될 것이다. 즉 버전이 매우 크게 변화할 것이다. 이것은 이번에 멀티태스킹을 지원하지 않는다면 최소한 1년을 기다려야 한다는 점을 의미한다. (지금까지 아이폰OS는 1년에 1번 메이저 업데이트를 했다.) 1년 후는 늦다고 생각하고 따라서 이번에 멀티태스킹을 지원할 것으로 조심스레 예상해본다. 다만 아이폰의 자원이 한정되어 있다는 점을 미루어 볼때 멀티태스킹을 지원하는 어플리케이션의 수에 제한이 있을것 같다. 써드파티 어플의 경우 2-3개 정도가 그 제한이 되지 않을까 싶다. 그 이상 늘어나면 쾌적한 환경을 보장하기 힘들것으로 예상한다. 

2. 개인화
현재의 아이폰은 대기 화면만 바꿀수 있다. 그마저도 음악을 들을때엔 음악의 커버로 바뀐다. 즉 개인의 취향에 맞게 바꿀수 있는 여지가 너무 적다. 이제는 조금 열어줄때도 되지 않았나 싶다. 그래도 탈옥한 폰처럼 테마를 자유롭게 꾸미는것 까지는 지원하지 않을것 같다. (맥도 테마를 꾸미는것은 매우 어렵고 시스템 성능의 저하를 야기시킨다.) 아이콘 뒤에 배경화면을 지정할수 있는 정도가 되지 않을까 싶다.

3. 어플리케이션 페이지 증가
현재 어플리케이션을 보고 실행할 수 있는 페이지는 11페이지가 전부이다. 1페이지에 16개씩 11페이지 즉 176개에 하단의 고정된 4개의 어플까지 총 180개의 어플을 보고 실행할 수 있다. 하지만 이미 15만개를 넘어선 어플리케이션 숫자는 180개의 어플 페이지를 좁게 만든다. 이제 11페이지로 제한되어 있는 어플리케이션 페이지를 더 늘릴 것이다.

4. 애플 기본 어플의 기능 향상
애플의 기본 어플 기능도 꽤 괜찮지만 조금씩 부족한 부분들이 있다. 주소록에서 그룹 지정이 안된다던가, 캘린더에서 새로운 일정을 넣을때 그룹 지정이 조금 직관적이지 않다던가, 메일에서 받은 편지함이 계정별로 나눠있다던가 하는 부분이 그러하다. 그런 기본 어플리케이션의 기능이 좋아질것으로 예상한다.

아이폰OS는 지금도 충분히 매력적이다. 아니 지금도 최고의 스마트폰OS임이 분명하다. 사실 특별히 요구사항을 찾는것도 그다지 쉽지 않았다. 하지만 여전히 조금씩 부족한 부분들이 있다. 그러한 부분들은 계속적인 업그레이드를 통해 계속 고쳐질것이 분명하다. 아이폰OS 4.0을 기대해본다..^^

  • BlogIcon 문을열어 2010.04.07 11:45 신고

    음...만약 정말 이대로라면,,
    저는 조금 실망할것 같아요..
    획기적인 면은 하나두 안보이고
    단지 부족한점에 대한 보완뿐이라 펌업수준 같아보여요..ㅠㅠ

    • BlogIcon drzekil 2010.04.07 11:50 신고

      전 멀티태스킹 지원만으로도 큰 변화라고 생각합니다. 지금까지 나온것을 보면 2.0때는 SDK 지원, 3.0때는 동영상과 복사/붙여넣기가 주된 기능 지원이었죠.. 4.0때는 멀티태스킹 지원이면 그 무게가 비슷할것 같네요..
      개인적으로는 2.0의 변화가 제일 중요하고 컸던것 같습니다.

  • BlogIcon 제이디 2010.04.07 12:15

    당장은 멀티태스킹하고 live Lock screen 정도만 지원 되도 큰 만족입니다.

    • BlogIcon drzekil 2010.04.07 12:30 신고

      예.. 멀티태스킹에 대한 요구가 제일 많은것 같습니다.. 위에서 언급한것들 외에 무엇이 더 필요한지 잘 모르겠습니다. 그 이상의 무엇이 나올수 있을지 의문입니다.

  • 치즈 2010.04.07 23:50

    획기적인 뭐가 필요하다는걸까요? 카메라달린 믹서기나 모터달린 로션도 나름 획기적이죠.
    쓸데없이 참신한 기능을 계속 넣는것은 애플 스타일이 아니고, 따라서 문을열어님은 애플 제품인 아이폰을 사용하지 않으시는 편이 좋을것 같습니다. 애플에는 앞으로도 계속 실망만 하실것 같으니까요.

    가장 큰 화두인 멀티태스킹에 관해서는, 지금까지 반영된 모바일기기에서의 멀티태스킹에 대해서 굉장히 부정적으로 보는 쪽이기는 하지만 그것이 세일즈 포인트가 된다면 애플로써도 신경쓰지 않을 수 없곘죠.
    좋은 대안을 내놓았기를 바랍니다.
    아이폰에서의 개인화는 사실 불필요하다 보는 쪽입니다. 특히 바탕화면 그림의 경우 앱 아이콘의 시안성을 굉장히 떨어뜨리기 때문에.. 뭐 각종 난잡한 테마들이야 말할 필요도 없겠죠.

    제가 바라는것은 두가지인데, 첫쨰는 아이튠스에서 아이폰과 연결된 앱을 관리할때 좀 더 편리한 관리방법이 있어줬으면 한다는 것입니다. 음악의 경우 그렇게 많은 분류법이 있으면서 앱은 그런것을 지원해주지 않으니 좀 불편하더군요 그렇다고 탈옥해서 쓸 수 있는 폴더별 관리를 원하지는 않고요. 카테고리나 선호도 정도가 적당하다고 생각되는데..
    둘째는 길을 걸으면서 잡히는 수많은 한칸짜리 제대로 되지않는 ap들을 알아서 잡지 않던가(가장 좋은 방법이죠), 그게안된다면 아무 상태에서나 임의로 wifi를 끌 수 있었으면 한다는것입니다. 물론 지금도 탈옥상태에서는 가능하고, 멀티태스킹에 속하는것입니다만 어쨌든 범용 멀티태스킹하고는 또 다르죠

    • BlogIcon drzekil 2010.04.08 09:39 신고

      예.. 저도 무엇이 획기적인것인지 잘 모르겠습니다. 지금의 아이폰OS는 만족도가 꽤 높거든요.. 개인화의 경우 아이콘의 시안성을 떨어뜨리지 않는 방법을 고안해낼수 있을것 같습니다. 아이콘의 테두리를 표시한다던가, 아니면 배경에 약간의 필터를 준다던가 하는 방식으로 말이죠.. 배경이 개인화에 대한 가장 작은 부분이라 생각해서 배경 지원을 조심스레 예측해 보았습니다.

      아이튠에서의 앱관리는 아이폰OS와는 다른 아이튠에 대한 이슈인것 같습니다. 저도 비슷한 생각을 했는데, 아이튠 이슈여서 아이폰OS에서는 제외했습니다.
      AP는.. 저같은 경우는 넷스팟을 사용하지 않으니 자잘한 AP들에 자동으로 붙는 경우가 없어지더군요.. 제가 사용하는 AP들의 SSID를 명확하게 했구요.. 그러니 제가 항상 사용하는 AP들에만 붙어서 사용할수 있었습니다..

      좋은 의견 감사합니다..

  • 논뚜렁 2010.04.08 00:45

    애플 자식들이 너무 자주 os업뎃을 해서 탈옥도 힘듭니다.
    멀티테스킹의 경우는 솔직히 어플로도 가능하구요.
    탈옥하지 않고도 탈옥의 기능(크랙어플은 제외)을 사용할 수 있으면 최고겠지요.

    • BlogIcon drzekil 2010.04.08 09:41 신고

      전 탈옥에 대해 매력이 별로 없는것 같습니다. 애플이 막아놓은데에는 그만한 이유가 있지 않을까 싶습니다. 애플의 정책은 유저에게 최대한의 자유를 보장하기 보다는 자유를 제한함으로써 편한 사용성을 제공해주는 쪽이니까요.. 그리고 전 컴퓨팅에 있어서는 애플의 정책에 꽤 공감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