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애플의 차세대 제품으로 TV가 많이 거론되고 있다. 애플만이 아니라 구글 안드로이드 기반의 TV 이야기도 나오고 있다. 이런 이야기가 많이 나오는 이유는 바로 3 screen 이라는 서비스가 많이 연구되고 기획되기 때문인듯 하다.

3 screen(줄여서 3S)은 TV, 컴퓨터, 스마트폰을 서로 연결해서 언제 어디서나 컨텐츠를 이용할 수 있게 해주는 서비스이다. 예를 들어 보면 TV로 영화를 보다가 외부에 나가게 되면 스마트폰을 들고 나가게 되고 자신이 보던 영화가 스마트폰에 이어서 나오게 된다는 그런 서비스이다. 컴퓨터도 마찬가지이다. 자신이 하던 작업을 스마트폰을 이용해서 이동시에도 계속 작업할 수 있게 된다.

현재 애플은 컴퓨터와 스마트폰 플랫폼을 갖고 있다. 그렇다면 다음은 TV를 준비해서 3S를 지원하는것이 순서인듯이 보인다. 나역시 작년까지는 그런 생각을 하고 있었다. 이미 애플은 애플TV라는 제품이 나와 있으니 애플TV를 업그레이드하면 충분히 좋은 3S를 지원할 수 있으리라 생각했다.

그런데.. 올해초 아이패드가 덜컥 발표되었다. 아이폰과 플랫폼을 공유하는 태블릿으로 60일만에 200만대를 팔아치운 대 힛트작이 올해 초에 발표되었다. 그리고 많은 유저들이 국내 출시를 기대하고 있다. 그리고 나서 보니까 아이패드는 3S의 어디에 들어가는가 하는 의문이 생긴다. 이동시에 가지고 다니기엔 좀 무겁고, 컴퓨터에서 하는 작업을 하자니 성능이 제한적이고 입력도 쉽지 않고, TV처럼 함께 즐기는 플랫폼을 제공하자니 9,7인치의 화면은 너무 좁다. 즉 아이패드는 3SP에서 이것도 저것도 아닌 기기가 되어 버린다.

한편으로 아이패드는 3S의 모든 기기를 통합한 기기이기도 하다. 조금 무겁고 부담스럽지만 노트북보다는 훨씬 가볍고 쓸만하다. 성능이 제한적이고 입력도 쉽지 않아서 컴퓨터에서 하는 작업을 완전히 대체하지는 못하지만 간단한 아이디어 스케치와 같이 가정에서 간단히 사용하기엔 장첨이 충분하다. 크고 시원한 화면에서 즐기지는 못하지만 2-3이 모여서 컨텐츠를 즐기기엔 충분하다. 즉 아이패드는 3SP의 집합체라 할수 있다.

아이패드는 3S 서비스에 들어맞는 기기가 아니다. 또 한편으로는 3S의 모든것을 통합한 기기이기도 하다. 이러한 아이패드의 이중성은 추후 애플의 향방에 꽤 영향을 끼칠것으로 생각한다. 아이패드가 나오기 전 우리가 생각한 타블렛은 컴퓨터였지만 애플은 과감히 3S서비스에 맞지 않으면서도 모든것을 통합한 기기로 타블렛을 정의하고 아이패드를 내놓았다. 과연 애플이 3S 서비스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고 대처해 나갈지 기대된다.

  • 치즈 2010.06.05 10:54

    애플이 기획하는 3s는 맥, 아이폰, tv가 아니라,
    아이패드, 아이폰, tv일 가능성이 크지 않을까 싶습니다.

    무엇보다도 같은 os를 사용하고, 같은 어플리케이션을 지원할 가능성이 크기 때문입니다.
    가정에서 사용하기에는 그것이 오히려 더 낫지요.
    가정, 개인용 컨텐츠 소비 기기라는점에서도 세 기기는 공통점이 있습니다.
    물론 해상도의 차이떄문에 iPad처럼 아이폰의 앱을 그대로 사용하는것은 무리가 있어 보입니다만, 어쨌든 같은 개발툴에 흡사한 인터페이스를 사용할 것은 분명합니다. 사용자의 혼란이나, 인터페이스 학습에 대한 부담도 없을 뿐만 아니라 개발이나 컨버전도 더 손쉬울것이고요.

    흔히들 생각하는 개념인 업무용, 가정용으로 나누어 본다면,
    업무용 3s는 컴퓨터, 스마트폰, 나머지 한자리에 tv가 들어가는 것 보다는 iPad가 들어가는 것이 그럴듯 해 보입니다. tv는 업무용 기기로는 그리 좋은 선택이 아니죠. 하지만 iPad는 전용 앱이 있다면 아이폰보다 높은 유연성과 실용성을 보여줄 수 있습니다.
    간단히 예를 들자면, 물류창고를 아이패드를 들고다니면서 재고현황을 체크하고, 이 데이터가 곧바로 스마트폰과 사무실의 컴퓨터로 전송되는 식이죠. 스마트폰으로도 가능하겠지만, 너무 작아 입력에 오류가 생길 뿐만 아니라 눈도 아프겠죠.
    하지만 집에 가면서까지 iPad를 들고 다닐 필요는 없을겁니다. 스마트폰이 있으니까요. (들고 가고 싶겠지만)

    가정용은? 역시 컴퓨터는 가정용으로 그리 좋은 기기는 아닙니다. 뭐, 언제나 말했듯이 우리에겐 좋지만 말입니다. 집에 오면 컴퓨터를 켜고 앞에 앉아서 영화를 본다... 물론 우리에겐 익숙한 풍경입니다만, 뭔가 이상하지 않나요?
    어머니가 컴퓨터 앞에 앉아서 윈도우 부팅을 기다리고 백신 경고창을 누르고 액티브엑스 경고창을 누르고 로그인을 하고 고스톱을 치는것보단 아이패드를 누르면서 tv화면에 대고 친구들에게 소리를 지르는게 자연스러워 보입니다(?) 물론 밖에 나가 있는 친구들은 아이폰으로 고스톱을 치고 있으니 어머니의 얼굴은 보지 못하겠지요..
    tv에서 신데렐라 언니를 보다가 아이패드를 켜고 방에 들고 들어와서 보면서 잠든다...
    pc를 켜놓고 신언니를 다운받고 보다가 airvideo를 통해 아이폰을 보면서 잠드는것보단 훨씬 3s개념에 가까워 보이는군요. 물론 전철을 탈때는 아이폰으로 봐야겠지만 말이죠..

    여하튼, 제 생각은 그렇습니다. 3s 모두를 통괄하는 컨트롤 센터로써의 맥은 존재 이유가 있지만, 가정용 기기에 국한할수록, 3s에서 컴퓨터의 의미가 무엇인지 잘 떠오르질 않습니다.

    • BlogIcon drzekil 2010.06.05 21:43 신고

      아이폰, 아이패드, 그리고 TV가 모두 같은 플랫폼일 확률이 높다면 컴퓨터 위치에 아이패드가 들어간다고 생각할수도 있겠군요..

      제가 생각하는 3S는 개인용, 가정용, 그리고 업무용의 3가지 기기의 통합이라고 생각합니다. 개인용은 스마트폰, 가정용은 TV, 그리고 업무용은 컴퓨터가 그 자리를 차지하겠죠.. 업무용으로써 컴퓨터의 중요성은 컨텐츠를 생산해 내는 기기라는 점입니다. 디카로 찍은 사진을 편집하고 사진을 모아서 슬라이드를 만든다던가, 동영상을 찍어서 편집하는 작업은 컴퓨터로 해야할겁니다. 아이패드는 컨텐츠를 생산하는 기기보다는 소비하는 기기가 더 맞는것 같습니다. 맥이 갖는 강점이 바로 컨텐츠를 손쉽고 세련되게 만들수 있다는 점이지요.. 그래서 아이패드보다는 맥(컴퓨터)가 3S에 맞다고 생각합니다.

      가정은 이미 컨텐츠를 소비만하는것을 넘어서 컨텐츠를 생산하고 있습니다. 그래서 아이패드는 컴퓨터를 대체하기엔 부족하지 않을까요..

      치즈님 덕분에 다시한번 정리할 기회가 된것 같네요..
      감사합니다..^^

    • 치즈 2010.06.06 02:55

      그 문제에 있어서는, 가정에서 주로 컨텐츠를 생산하는지 소비하는지 생각해 보면 알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컨텐츠 생산에는 3s가 그리 큰 장점이나 매리트를 주지는 않는것 같아서요. 그냥 모니터 3개짜리 컴퓨터를 이용하는것이 더 빠르고 편리하지요.
      하지만 소비는 그렇지 않습니다

      또한, 개인용 가정용, 업무용 기기는 tv,스마트폰,컴퓨터의 형태로는 서로 연동해서 얻는 매리트가 별로 없다고 생각합니다.

    • BlogIcon drzekil 2010.06.06 12:21 신고

      관점의 차이인것 같습니다..
      UCC의 시대가 오면서 개인이 컨텐츠를 생산하게 되었죠. 개인이 생산하는 컨텐츠의 위력이 대단해졌습니다. 3S는 생산과 소비를 자연스럽게 연결하는 서비스가 되길 기대하는거지요..

      생산에는 분명히 컴퓨터가 더 편하고 소비하는데에는 TV가 더 편리합니다. 3S는 생산과 소비를 연결함으로써 시너지를 일으킬수 있으리라 생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