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의 아이폰/아이패드의 성공이 맥의 성장에도 좋은 영향을 주는듯 하다.
3분기 애플의 북미시장 컴퓨터 점유율을 10%를 돌파했다는 뉴스가 나왔다.


애플은 3분기에 HP, 델에 이어서 3번째로 컴퓨터를 많이 판매한 회사가 되었다.
시장 점유율은 10.6%에 이르렀다.


주목할만한 사실은 맥의 판매도 늘었겠지만 Acer의 시장 점유율이 하락했다는 점이다.
Acer는 넷북을 등에 없고 북미에서 3위의 점유율을 갖고 있었다.
그런데 3분기에 시장 점유율이 꽤 많이 하락해서 4위로 밀려났다.
이는 아이패드가 성공하면서 넷북의 시장을 많이 빼앗았고, 결과적으로 넷북을 앞세운 Acer의 시장 점유율이 하락한것으로 보인다.
즉 애플의 시장 점유율 성장은 맥의 판매 신장도 있지만 아이패드의 지원사격도 큰 역할을 담당하였다.


년차별로 보면, 애플은 2005년도에 4.6%의 사장 점유율을 차지했었다.
5년만에 시장 점유율 10%를 돌파하면서 애플의 전성기를 맞이하는듯 하다.
물론 아직 HP나 델에 비교할바는 되지 않지만, 맥의 시장 점유율이 10%를 넘었으니 큰 힘을 얻을것 같다.

우리나라 시간으로 내일 새벽 애플의 3분기 실적발표가 있다.
그때 아이폰4를 비롯한 애플 제품의 전체적인 실적이 나올것이다.
아이폰4의 각종 논란이 어떠한 영향을 주었는지 궁금하다.

  • BlogIcon chung 2010.10.19 04:13

    10%를 돌파했다는게 아니라 예상치가 약 10%라는거군요 (가트너의 예상은 9.3%, IDC의 예상치는 10.6%). 애플이 점유율 10%를 넘은 건 약 20년 전이라고 하니 실제 점유율이 어떻게 나올진 모르겠지만 참 의미있는 숫자입니다.

    • BlogIcon drzekil 2010.10.19 13:11 신고

      예.. 예상치이지요.. 원래 시장조사는 다 예상치 아닌가요..^^
      어쨋은 애플이 20년만에 시장 점유율 10%를 넘었으니 매우 뜻깊다고 할수 있을것 같습니다..
      또한 아이패드를 컴퓨터에 포함할경우 HP와 델을 뛰어넘어서 북미 넘버원이 된다는 보고도 있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