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마전 두개의 트로얀 목마로 맥유저들은 매우 놀랐다.
트로얀 목마는 내 컴퓨터를 외부에서 제어가 가능하도록 한다.
하지만 방화벽이 있어서 트로얀 목마의 트래픽을 막아버린다면 큰 위협이 되지 않는다.
그래서 방화벽 프로그램인 Little Snitch2 를 소개한다.


Little Snitch2 는 프로그램 별로 포트와 주소를 지정해줄수 있다.
위의 그림을 보면 아이튠이 phoos.apple.com에 TCP 커넥션으로 80번 포트를 이용하여 접속하고자 하는 것이다.
현재 선택된 부분은 아이튠이 해당 사이트에 TCP로 80번 포트를 이용해서 접속하는것을 허용한다고 확인하는것이다.
프로그램의 모든 네트워크 접속을 허락할수도 있고,
포트에 대한 허락이나 사이트에 대한 허락도 가능하다.
또한 한번만 허락할수도, 프로그램이 종료되기 전까지 허락할수도, 그리고 계속 허락할수도 있다.

허락 또는 금지된 프로그램과 포트, 그리고 서버 목록을 위의 그림과 같이 관리할 수 있다.


메뉴바에서 빨간색으로 표시된 부분과 같이 네트워크의 입출력을 확인할수도 있고,


네트워크를 사용하는 프로그램과 접속 히스토리도 확인이 가능하다.

Little Snitch2 는 어렵지 않게 사용할수 있는 방화벽으로 충분하다고 생각된다.
네트워크 모니터링부터 접속 제어까지 가능하다.
또한 단순히 프로그램과 포트번호만 제어하는것이 아니라,
접속하고자 하는 서버의 주소까지 제어가 가능함으로써,
트로얀 목마와 같은 malware의 서버가 유동아이피를 사용하는 경우 실수로 연결을 허락하더라도 단발성 피해에 그칠수 있다.

다만,
쉽게 루트 패스워드를 입력해서 트로얀 목마를 설치하듯이,
트로얀 목마가 외부로 접속하고자 할때 아무런 생각 없이 커넥션을 허락한다면 아무런 효과를 못보는것은 당연하다.
따라서 커넥션을 허락할때 그만큼 잘 생각해보고 허락해야하는것은 유저의 몫이다.

점수는.
5점 만점에 4.5점이다..
전체적으로 만족스럽지만,
연결 목록의 인터페이스가 2% 부족하다.

프로그램 사이트는
http://www.obdev.at/products/littlesnitch/index.html
이고,
가격은 29.95달러이다.

오후에 메타데이터 이야기를 포스팅했다.
그리고 그 글에 달린 답글에서 타셋리프님께서 Tags라는 프로그램을 언급하셨다.
그래서 간단히 Tags를 소개해본다.


Tags는 이름에서도 알수 있듯이 각종 데이터에 태그를 다는 프로그램이다.
간단한 핫키로 태그를 지정 및 검색할 수 있다.
파일, 음악, 사진은 물론이고, 사파리에서 보는 웹사이트, 메일, 포토샵, 동영상등 다양한 종류의 데이터를 지원한다.


태그는 구글에서 지원하는 오픈 프로젝트인 오픈메타를 사용해서 저장되고,
이는 스팟라이트를 이용해서 검색이 가능하다.
즉 파일에 접근할 때 스팟라이트로 검색해서 손쉽게 접근할 수 있다.

부족한 점은
지원되는 어플리케이션의 종류를 늘릴 필요가 있어보인다.
파이어폭스를 지원하지 않는것은 매우 아쉬운 부분이다.
또한 간혹 검색 결과 화면이 깨지는 문제가 있다.

가격은 29달러이고,
http://gravityapps.com/tags/overview/ 이 홈페이지이다.
구입하지 않으면 30일간 사용할 수 있다.

평점은 5점 만점에 4점

애플은 차고에서 애플1을 내놓은 이후에 수많은 제품을 내놓았다.
특히 1984년에는 매킨토시를 내놓으면서 공룡 IBM과 경쟁해왔고,
매킨토시는 아직까지 계속 판매되고 있다.

애플의 제품들이 살펴보고 싶은가?
매킨토시와 관련된 모든 제품의 역사를 보여주는 프로그램이 있으니,
바로 Mactracker이다.

1983년 시장에 출시된 리사부터,
2008년 10월에 출시된 유니바디 제품까지 모두 나와있다.


게다가 제품의 시동음도 들을수 있다.
초기 매킨토시의 시동음과 월E에서도 사용된 현재의 맥 시동음을 비교해보면 재미있다.
그리고 예전에는 시동음처럼 꺼질때도 소리가 났는데, 그 소리도 들을수 있다.
또한 벤치마크를 통해서 시스템의 성능도 간단히 비교가 가능하다.

아쉬운점은 내가 소유하고 있는 모델을 관리할수 있는데,
시리얼을 통해 자동으로 워런티 확인이 가능하면 더 좋을것 같다는 아쉬움이 있다.
현재는 워런티 여부를 수동으로 확인해야 한다.

Mactracker 사이트는 다음과 같다.

http://www.mactracker.ca/

아이폰 앱 스토어에 드디어 웹브라우저가 등록되었다.
기존에는 웹브라우징에 사파리만 사용해야 했지만, 이제 웹브라우저가 올라옴으로써 사파리의 독점시대도 막을 내리게 되었다.
아이폰 앱 스토어에 올라온 써드파티 웹브라우저 4종을 살펴보고 싶지만,
아이폰도 아이팟 터치도 없어서 그냥 소개 페이지 링크를 살포시 걸어보고 스크린샷으로 그 모양을 엿본다..^^

1. Edge Browser (Free)


2. Incognito ($1.99)


3. WebMate : Tabbed Broser ($0.99)


4. Shaking Web($1.99)


아이폰도, 아이팟 터치도 없는 나는 마냥 부러울뿐이다..
맥 유저중 많은 분들이 사용하고 계시고,
사용하지 않더라도 한번쯤은 들어봤을만한 유틸리티가 바로 퀵실버이다.
퀵실버는 키보드 타이핑을 기반으로 한 가장 강력한 런처중 하나이다.
기본적인 프로그램 실행은 물론이고, 액션을 통해 실행과 동시에 특정 메뉴를 실행한다던가 하는 일을 손쉽게 할 수 있다.


하지만 퀵실버는 2007년말 이후로 더이상 업데이트가 되지 않고 있다.
물론, 더이상 업데이트되지 않아도 될만큼 버그도 없고 완성도가 높기 때문이기도 하지만,
더 새롭고 강력한 기능이 포함되어 업데이트 된다면 좋겠다는 생각을 한것은 나뿐만이 아닐것이다.

퀵실버의 미래를 보고 싶은가?
바로 구글이 그 미래를 준비하고 있다.
퀵실버의 개발자인 Nicholas Jitkoff를 영입해서 Quick Search Box를 개발하고 내놓았다.


잠시 사용해보았는데,
퀵실버의 문제점인 한글문제가 어느정도 해결된 듯이 보였다.
하지만, 결정적으로 사전같은 프로그램을 실행시키는데 문제가 생겼다.
사전 프로그램은 dictionary.app로 저장되어 있는데,
OSX에서 자체적으로 사전으로 변환해서 보여준다.
퀵실버는 dictionary로 실행할수 있었다.
하지만 QSB에서는 실행할 방법이 없다.
사전으로도 나오지 않고 dictionary로도 나오지 않는다..


하지만 QSB 하나로 런쳐기능과 스팟라이트 검색, 웹검색까지 가능하고,
그 외에도 다양한 검색이 가능하다는것은 매우 큰 장점이다.

그리고, 구글에서 서비스하는 또하나의 역작인 구글 데스크탑과 무엇이 다를까?
디스커션 그룹에 의하면 아래와 같은 차이점이 있다고 한다.

QSB allows you to perform actions.
QSB supports third party plugins (documentation is coming soon).
QSB is opensource.
QSB does not have a background indexer.
QSB does not install any plugins in other apps.

아직은 불안한것도 좀 있고,
타이핑 할때마다 검색 결과를 보여주다보니 조금 끊기기도 한다.
한글 모아쓰기에도 문제가 생기는 경우가 종종 있다.
하지만 계속 업데이트 되면서 더 좋아지리라 기대해본다.

QSB for Mac은 아래 링크에서 받을 수 있다.

http://code.google.com/p/qsb-mac/

웹브라우저 시장 점유율 3위를 차지하고 있는 애플의 사파리의 내장 RSS 리더에서 보안 취약점이 발견되었다.
맥용과 윈도용 모두 발견되었다고 한다..
취약점을 이용해서 해커가 하드디스크를 억세스 할 수 있다고 한다.
당분간 사파리의 내장 RSS 리더는 사용하지 않는게 좋을듯 하다..

자세한 내용은..
아래 링크를 참고하면 된다.

http://cultofmac.com/safari-rss-vulnerability-found/6963
http://arstechnica.com/journals/apple.ars/2009/01/13/safari-rss-vulnerability-discovered-gives-up-personal-data
http://www.macrumors.com/2009/01/13/security-vulnerability-found-in-safari-rss/
http://brian.mastenbrook.net/display/27

윈도용 크롬은 이미 정식버전이 나왔는데,
맥용과 리눅스용은 아직 베타도 나오지 못했죠.
맥용과 리눅스용 크롬이 2009년도 상반기에 발표할 예정이라고 합니다.


크롬도 사파리와 마찬가지로 webkit 기반의 웹 브라우저입니다.
그래서 맥, 리눅스용도 빨리 나올거라 생각했는데,
역시 피카사보다는 빠르게 나오는군요..

파폭을 거들떠보지도 않고 익스플로러만 죽어라 사용하던 제 주위의 사람들이,
크롬을 사용하는 경우가 꽤 생겼습니다..
그만큼 매력이 있다는 이야기겠죠..^^
맥에서도 사용하고 싶습니다.
구글 창업자도 자신의 맥에서 크롬을 실행시키려면 VMware를 사용해야 해서 귀찮다고 하는군요..^^
어서 빨리 맥용 크롬을 사용할 날이 오길 바랍니다..


MS Office는 맥용으로도 출시되고 있다.
내가 맥으로 스위칭할때에도 2004가 나와있었고,
작년 초에 2008 버전이 UB로 나와서 기대를 한몸에 받았다..
하지만 많은 문제와 버그로 불편한것이 사실이다.

그래도 MS Office는 오피스 수트의 절대 강자이다..
애플에서 iWork를 내놓고 있지만,
주변에서 맥만 사용하는게 아닌데, MS Office의 굳건한 위치를 넘볼수는 없다.

그렇다면 맥 유저중 맥용 MS Office를 사용하는 사람은 얼마나 될까?

techflash에 의하면 미국의 맥 유저중 77%가 MS Office를 사용한다고 한다.

윈도의 Office 유저들과 함게 일하려면 어쩔수 없는 선택이라 생각했는데,
무려 23%나 사용하고 있지 않다는 점이 매우 놀랍다.
특히 미국에서는 맥에서의 MS Office 사용이 큰 문제가 없다고 하는데도 말이다..

대안 프로그램으로 iWork도 있고, 오픈오피스나 씽크프리도 있다.
하지만 내 경험에 의하면 기능도 많이 부족하고 답답한게 많이 있다.
MS Office의 막강한 기능에 비하면 아직 갈길이 멀다고나 할까..
아쉬운대로 사용할수는 있지만 정말 아쉬운대로일 뿐이다.

국내라면 어떨까..
아마 MS Office for Mac을 사용하는 맥 유저는 별로 없을것 같다.
얼마 전까지 최신 버전인 2008에서 한글 사용하면 심히 버벅이는 문제가 있었고,
(최근에 해결된듯 하다.)
실제 보이는 모양도 윈도용이랑 좀 다르게 보인다.
또한 한글 폰트 문제가 있어서 윈도에서 작성한 한글 문서는 깨져서 나오기 일쑤다..

그래도 난 맥에서 MS Office를 사용하고 있다.
같이 일하는 사람들 때문이다.
내돈 내고 사용하는게 아니라 사이트 라이센스를 통해 사용중이어서 다행이지만..

당신은 MS Office for Mac을 사용하고 있는가?

MacHeist에서 번들 프로그램을 배포하고 있다.


먼저 로그인을 하고 My Loot에 가면 Process를 받을수 있다.
그리고 미션을 완수하면 추가로 Pandora's PestsMacDust를 받을수 있다.

더보기




웹서핑을 하다보면 많은 플래시 동영상을 보게 된다.
그리고 몇몇 동영상은 정말 소장하고 싶어진다.
물론 url을 기억함으로써 보고 싶을때면 언제든지 볼수 있겠지만,
언제나 인터넷에 연결할수 있다는 보장도 없고,
또한 해당 동영상이 삭제될수도 있다.
그래서 다운로드 받아두는것이 필요할수 있다.

이를 위해 Videobox라는 프로그램이 있다.
tastyapps에서 제작한 Videobox는 플래시로 되어있는 동영상을 손쉽게 다운로드 받도록 해준다.


처음 프로그램을 실행하면 사파리 플러그인 설치를 물어본다.
사파리 플러그인을 설치하면, 사파리에서 플래시 동영상 플레이가 확인되면 Videobox가 감지하고 다운로드 준비를 한다.
그리고 간단한 클릭 몇번만으로 다운로드가 가능하다.

단순히 다운로드만 하는것이 아니라,
다운로드와 함께 원하는 형식으로 인코딩도 가능하다.
확인된 바로는 raw, mov, wmv, mp4. flv, avi로 인코딩이 가능하다.

무료로 5일간 사용할수 있고,
계속 사용하려면 15달러를 내고 등록해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