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deweaver사에서 당사의 소프트웨어를 현지시간으로 10월 28일에 무료 배포한다.
이는 기름값 인하에 따른 축하 이벤트라고 한다.


Codeweaver사는 CrossOver로 유명하다.
이는 맥OSX와 리눅스에서 윈도용 프로그램을 실행하는 프로그램이다.
보통 패러럴즈나 VMware를 통해 윈도를 구동하고 그 위에서 프로그램을 실행하지만,
CrossOver를 사용하면 윈도가 필요 없다.
최신버전은 오피스 2007도 지원하고,
한글 2007도 약간의 문제가 있지만 실행이 가능하다고 한다.

자세한 사항은 http://www.codeweavers.com/about/general/press/20081027/ 에서 확인이 가능하다.

이번 이벤트를 통해 소개된 iTunes 8..
자동 업데이트를 통해 업데이트했다..
동영상을 통해 본 새로운 시각효과는 충분히 매력적으로 보였고,
바뀐 격자보기와,
새로 도입된 Genius 기능은 iTunes 8에 대한 기대감을 한껏 크게 만들었다.

1. 격자 보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앨범 자켓을 통해 빠르게 탐색이 가능하게 만든 새로운 격자모양 보기는
iLife에서 제공되는 iPhoto와 비슷하게 동작한다.
앨범단위로 보면 그냥 앨범 자켓이 나오지만,
아티스트, 장르, 작곡가 등으로 보면,
동일한 항목에 대한 앨범이 iPhoto08에서와 같이 마우스를 움직임에 따라 변하고,
이로 인해 쉽게 탐색이 가능하다..

2. 새로 추가된 시각효과
Magnetosphere라 불리우는 새로운 시각효과는 정말 아름답다.
기존에 시각효과가 있다는것은 알았지만,
그다지 잘 보지는 않았다.
그런데,
이번에 iTunes 8으로 업데이트한 후에는 시각효과를 보는 일이 많아졌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런 시각 효과를 좋아하는 사람도 있고 별로 안좋아하는 사람도 있지만,
어떤 사람이건 간에 한번쯤은 보면,
"아 이쁘다" 생각할만 하다..
다만,
내 윈도에서는 화면이 심하게 끊겼다.
이상한 점은, 작업관리자를 보면 CPU는 놀고 있고 남은 메모리도 충분하다..
더해, 마우스를 움직이면 화면이 끊기지 않았다..ㅡㅡ
무언가 화면 출력에 문제가 있는게 아닌가 싶다만..
다른 유저들은 괜찮다고 하니..
내 윈도의 문제일지도..
다행히 내 메인컴퓨터인 맥북프로의 OSX에서는 매우 잘 동작한다..

3. Genius 기능
아직은 판단하기 이른 느낌이 든다..
일단..
꽤 괜찮은 선곡을 해준다..
확실히 그냥 셔플보다는 더 좋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개인적으로는 셔플을 참 좋아한다..
아무래도 자꾸 듣던 노래만 듣게 되고,
음악을 편식하는게 아닌가 생각을 하게 된다.
그러다 보니 갖고 있으면서도 들어보지 못한 좋은 노래가 참 많으리라 생각한다.
그러한 노래들을 셔플 기능을 통해 들어볼 기회로 삼는다..
이런 셔플 기능을 발전시켜 비슷한 취향의 사람들을 기준으로 적절한 노래를 제시하는 기능은 참신하고 매우 훌륭한 접근이라 생각한다.
다만 단점으로,
iTunes Store에서 인식이 되지 않는 노래,
예를 들어 가요같은 경우는 동작하지 않는다..
난 팝도 많이 듣지만 가요도 조금씩 듣는데,
좀 아쉽다..
어쨋든 매우 신기하고 좋은 기능임에는 틀림 없다.
또한 앞으로 더 발전할수 있는 기능이라 생각한다.

일부 유저들에게서는 셔플기능이 잘 동작하지 않는다는 리포트도 나오고 있다.
하지만 나는 그런 문제가 없었다..
또한 다들 알다시피 무료다..^^
많은 사람들이 처음 적응하는데 힘들어하는 iTunes이지만,
(나도 첨엔 정말 힘들었다.. 태그정리..ㅜㅜ)
처음 태그정리만 잘 된다면 그만큼 편리하고 다양한 기능을 제공한다.
지금은 iTunes가 없는 mp3를 상상하기 힘들정도가 되어버렸다..
업데이트된 iTunes 8의 신기능을 마음껏 사용해서 더 편리하고 예쁘게 사용해보자..

Thanks Steve..

Bean이라는 오픈 소스 기반의 워드프로세서가 이번에 다양한 언어를 지원하는 Multilingual Edition을 발표하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가볍고 완전한 코코아 기반으로 작성으며, 오픈 소스이기에 공짜여서 더욱 좋은 Bean은 ODF와 docx 파일을 모두 지원한다.
워드의 기존 포맷인 doc도 지원한다.

하지만 완벽히 지원하지는 못한다.
미주나 스타일 등을 사용하지는 못한다고 한다.
기존의 파일을 열어보았을때,
일부 표에서 문제가 생기는 경우도 있었다.

하지만 무엇보다 빠른 속도는 매우 만족스러웠다.
한글 입력에도 문제가 없었다.
MS 오피스 2008에 포함된 워드 2008보다 훨씬 쾌적하게 느껴지는것은 물론이고,
Open Office보다도 쾌적하고 빠르게 느껴졌다.

이렇게 좋은 워드 프로그램이 있다는 것을 알았고,
게다가 오픈소스라고 하니..
잘 지켜봐야 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가볍고 한글 사용에 문제가 없는 워드 프로세서를 찾는다면 Bean이 딱이라 생각된다.
홈페이지 주소는 http://www.bean-osx.com/Bean.html 이다.

예전에 StickyWindows를 소개했다..
오늘 소개하려는 Sapiens도 StickyWindows를 개발한 Donelleschi Software에서 개발한 런쳐 프로그램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런쳐 프로그램이란,
프로그램을 쉽게 실행하도록 도와주는 프로그램이다..
레퍼드에서는 스택기능으로 인해 어플리케이션을 쉽게 실행할수 있게 되었지만..
타이거까지만 해도 스택기능이 없어서 dock에 등록되지 않은 어플리케이션을 실행하려면 파인더를 열어서 실행해야 했다.
이런 어려움을 쉽게 해결해주는 프로그램이 런쳐 프로그램이다..

맥 유저에게 가장 친근한 런쳐는 퀵실버일것이다..
나역시 퀵실버를 지금까지 사용해왔다..
사실 퀵실버는 단순한 런쳐라 보기엔 너무나 강력한 기능을 자랑한다..
그러면서도 매우 작고 가벼운..
정말 막강한 프로그램임에는 분명하다..

그에 비해 Sapiens는 매우 간단하면서도 재미있는 런쳐 프로그램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래에 소개하는 Sapiens 홈페이지에 가면 간단한 소개 동영상이 제공된다.

Sapiens는 마우스를 동그란 모양으로 빠르게 돌리면 런쳐가 나오고 클릭을 통해 프로그램 실행이 가능하다..
또한 단축키를 이용해서 런쳐를 호출할수도 있다.
꽤 미려한 애니메이션을 제공해서 눈도 꽤 즐겁다.
또한 런쳐가 호출될때 그동안 유저의 사용 경향에 따라 적절한 프로그램을 쉽게 클릭할수 있도록 제시한다.
오래 사용할수록 더 정확하게 제시할수 있을거라 한다.
그래서 Sapiens라는 이름을 갖게 된듯 하다.
Sapiens는 대충 지혜라는 뜻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그림에서는 유저에게 "시스템 환경설정"을 가장 크게 제시하였다.

또한 제시한것 외에도 퀵실버와 마찬가지로 타이핑을 통해 프로그램을 바로 실행이 가능하다.
퀵실버는 한글 지원이 안되는것에 비해,
Sapiens는 한글도 문제 없이 잘 지원한다.

19.95달러에 판매중이다
사실 StickyWindows를 구입할까 고민하면서 홈페이지에 갔다가 우연히 알게 되었다..
현재 같이 구매할까 정말정말 고민중이다..^^

Sapiens 홈페이지에서 소개 동영상을 볼수 있고, 다운로드 및 구입이 가능하다..

또다시 시즌인가 보다..
프로그램 묶어서 할인판매의 시즌...

얼마전 MacBundleBox에서 이거저거 묶어서 할인판매 한다고 포스팅했는데..
이번엔 MacUpdatePromo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7개의 프로그램이 49.99달러에..
여러 카피가 팔릴 경우 그 실적에 따라 3개의 프로그램이 추가로 제공된다..

예전에도 이야기했듯이..
난 이런거 참 잘지른다..
그런데.. 이번엔 그냥 넘어갈지도 모르겠다..
현재 나에겐 MacBundleBox가 더 땡긴다..

어쨋든..
정품을 사용하는 것은 선택이 아니라 필수다..

Mac Bundle Box라는 곳에서 맥용 소프트웨어 묶음을 할인판매하고 있다..

총 15개의 소프트웨어를 49.95달러에 판매를 하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판매하는 프로그램 리스트는..
Dream Capture
Mac Pilot 3
iConquer
Headline
Shoebox Express
Caboodle
Narrator
Mahjong Forests
WriteRoom
Scribbles
Aurora
Money
Operation
Compositor
Sofa Control
이렇게 15개입니다..
원래 가격은 346.69달러라는군요..

전 이런 행사에 잘 빠지지 않습니다..
그래서 이번에도 고민을 많이 하고 있습니다만..
이번엔 정말 땡기는게 없네요..
(예전에도 그렇게 이야기하고선 다 구입했다는..ㅡㅡ)
일부 프로그램은 현재 저한테 있기도 하구요..

그런데.. 이거 언제까지 하는지..
기한이 안나와 있네요..

정품을 사용하시는것은 선택이 아닌 필수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개인적으로 간단한 메모 프로그램은 대시보드에서 제공하는 기본적인 스티커로 충분하다고 생각해왔다.
하지만 메모할것이 많아지고 다양해지다보니 더 많은 기능의 메모 프로그램이 필요해졌다.
그리고 그에 알맞은 프로그램이 바로 SketchBox이다.

SketchBox는 다양한 기능을 제공한다.
그냥 간단한 텍스트를 입력받는것은 물론,
이런 태블릿이나 마우스로 그림을 그리는 것도 가능하고,
일정 시간 뒤에 알람을 울리는 것도 가능하다.
또한 스크린샷을 찍는것도 어렵지 않다.
(카메라 아이콘을 누르면 스크린샷을 찍을 준비를 한다..
물론 맥은 그냥 찍는것도 어렵지 않다..^^)


모든 메모는 통합된 창에서 확인이 가능하고,
드래그 앤 드롭을 통해 원하는 위치로 변경이 가능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SketchBox의 가장 훌륭한 점은 모든 기능을 무료로 사용이 가능하다는 점이다.
또한 너무 만족스러운 유저들은
Donation을 통해 개발자에게 감사를 표시할수 있다.^^

SktechBox의 홈페이지에서 다운로드가 가능하다.

한국 시간으로 오늘 새벽 2시에 공개된 파이어폭스 3.0..
다운로드 기네스 북에 도전한다길래..
나도 냉큼 다운로드하여 설치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윈도용은 어떤지 모르겠지만..
맥용은 산뜻하게 바뀐 모습이 꽤 깨끗하게 느껴진다.
좀 더 써봐야겠지만..
지금까지는 한가지 빼고 만족이다..
마우스 제스쳐 에드온이 동작하지 않는다..ㅡㅡ

에드온 몇개 쓰지도 않는데..
가장 중요한 에드온이 동작하지 않는다니!!
조만간 업데이트 되리라 생각하고 조금만 참아봐야겠다..^^

맥용 파폭엔 버그가 있다..
가장 치명적인 버그는..
매우 긴 페이지를 볼때 화면이 멈춰버리는 문제가 있다..
그런데 3.0을 설치한 후에는 그런 문제가 아직까지 생기지 않았다..
흠..
고쳐진건가..
좀 더 쓰면서 두고 봐야겠다..^^

사파리도 좋은데...
훌륭한 브라우저가 두개나 되어서 고민하게 만들고 행복하게 만든다..^^

-------------------------------------------
오후 5시 40분 수정

또다른 맥용 파폭의 버그도 어느정도 수정된듯 하다..
그 버그가 무엇인고 하니..
올블로그 툴바를 사용하면(특정 코드가 문제인듯 하다..)
특정 화면이 깜빡거리는 버그가 있었다..
설명하기 힘든데..ㅡㅡ
내 맥북프로만 그런줄 알았는데..
집의 아이맥도 그런 현상을 보였다..
이로 보아 거의 모든 맥에서 비슷한 현상을 보이지 않을까 싶다..
어쨋든.. 파폭 3.0에서는 거의 고쳐진듯 하다..

거의라는 표현을 사용한것은..
화면이 깜빡이지는 않는데..
커서가 깜빡거린다..ㅡㅡ
텍스트 선택하는 커서와 화살표 커서가 계속 바뀐다..
좀 신경쓰인다..
그래도 예전처럼 보는데 문제는 없어졌다..^^

얼마전 있었던 MacUpdatePromo에서 구입하게 된 프로그램들중..
가장 유용하게 쓰고 있는 프로그램이 바로 Typinator이다..
간단하게 이야기하면.. 바로 상용구를 사용할수 있도록 도와주는 프로그램이다..

상용구란..
많이 사용하는 문구 등이 있을때 그것을 간단한 약어로 입력할 수 있게 하는 것이다.
날짜를 입력하려고 한다면 일일이 날짜를 입력하는것보다 간단하게 "dt"라는 문구를 입력할때 자동으로 변환시켜준다면 매우 편리할 것이다.
이런 일을 해주는 프로그램이 Typinator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른 프로그램과 마찬가지로 +, - 버튼을 통해 상용구를 등록 및 삭제할 수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등록한 상용구의 대소문자 구분 여부를 지정할 수 있다.
제일 위는 대소문자를 구분하는것이고,
두번째는 대소문자를 구분하지 않겠다는 것이다..
세번째는 대소문자에 따라  문구가 바뀐다..
즉 대문자로 입력하면 문구도 대문자로 소문자로 입력하면 소문자로 출력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부분은 체크가 되어있으면 상용구가 단어단위로 매칭된다.
다시 말하면 체크되어 있지 않은경우 dt라는 문자를 입력함과 동시에 날짜가 나오지만,
체크되어 있다면 dt라는 문자를 입력하고 스페이스나 다른 특수문자를 통해 dt라는 단어임을 확인해야 상용구가 사용된다.

사실 MacUpdatePromo는 패러럴즈(사용하지도 않으면서..ㅡㅡ)와 MenuCalenderClock을 사용하려고 구입했는데..
의외로 노다지를 발견한 기분이다..^^

가격은 19.99유로이다..
홈페이지는 http://www.ergonis.com/products/typinator/ 이다..
평점은 5점 만점에 5점(!!!)이다..
비행기에 관심이 있으신 분들은 한번쯤 들어봤을 이름..
1차세계대전 최고의 에이스로 이름을 날린 붉은 남작 Red Baron을 맥 스크린 세이버로 만나봅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때 제가 미친듯이 즐기던 게임이 비행기 시뮬레이션 게임입니다..
거기에 입문하게 만든 인물이 바로 Red Baron입니다..
1차 세계대전 당시 83대의 격추기록을 남긴 전설적인 전투기 조종사이지요..
그에 대한 게임도 나왔습니다.
그댱시 매우 획기적인 AI로 정말 재미있게 즐길수 있었지요..^^
그의 Fokker Dr.1기를 맥용 스크린 세이버로 만나보실수 있습니다..^^

TUAW에서 보았구요..^^
4월 10일 독일에서 개봉하는 Warnar Bros의 영화 The Red Baron의 프로모션이라고 하는군요..

개발자의 홈페이지가 대역폭 제한에 걸려서..
TUAW가 친절하게 다른 링크를 남겨두었네요..^^
이곳에서 다운로드 받으시면 됩니다..^^

제가 좋아하는 Red Baron을 다시 보게 되니 정말 반갑네요..^^
오랫만에 어딘가 처박혀 있는 비행기 시뮬레이션을 꺼내볼까요..
아..
조이스틱이 없군요..ㅜ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