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맥북프로는 2006년도 후반에 나온 맥북프로이다. 코어2듀오를 채택한 첫번째 버전이고, CPU는 64비트, 버스는 32비트로 동작한다고 알려져 있다. 메모리는 최대 3기가까지 지원하고 SATA1으로 HDD가 연결되어 있다. ODD는 PATA이다.
메모리는 최대인 3기가까지 확장된지 꽤 되었고, 언제나 부족하다고 느꼈던 HDD도 작년 말에 3년 워런티가 끝남과 동시에 500기가로 업그레이드 하였다. 답답한 공간의 제약에서 벗어나서 정말 좋았지만, 기쁨도 잠시, 툭하면 돌아가는 바람개비가 꽤 짜증나게 하였다. 그래서 최근엔 유니바디 맥북프로에 눈독을 들이고 있었다.
그러던중 지난 포스팅에서 포스팅한 바와 같이 우연히 SSD를 빌려서 사용할 기회가 생겼고, SSD를 설치해서 2일정도 사용했다. 그리고, 그 결과는 판타스틱!!! 다시는 하드디스크로 돌아갈수 없을것 같다..


부팅속도도 정말 빨라졌고, (맥에게 부팅속도는 별로 중요하지 않다. 어차피 부팅하는 일이 거의 드물기 때문이다.) 어플리케이션 구동 속도도 환상적으로 빨라졌다. 무엇보다도 수시로 짜증나게 했던 바람개비가 거의 나오지 않는다..
물론 그에 대한 반대 급부도 있다. 60기가의 용량은 500기가의 넓은 용량에 익숙해져 버린 나에겐 너무 좁다. 또한 빌려온것이기 때문에 언젠가는 돌려줘야 한다. 그래서 벌써부터 SSD를 구입할 생각을 하고 있다. 비싼 가격을 생각해서 120기가나 160기가정도로..
어쨋든.. 며칠전까지 퇴역시켜야 할까 고민하던 맥북프로가 SSD 하나로 2-3년은 더 사용할수 있을 정도가 되었다. 완전히 회춘한 맥북프로로 변신했다. 오래된 맥북프로이다 보니 SATA1뿐이 지원하지 않아서 SSD의 성능을 최대로 뽑아내지 못함에도 불구하고 이렇게 멋진 모습을 보여주다니.. 정말 SSD를 찬양하지 않을 수 없다.
물론 장기간 사용하면 더티비트로 인한 성능 저하가 생긴다는 이야기도 있고, 맥에서는 TRIM을 지원하지 않음으로 인한 우려도 있지만 그래도 하드디스크랑 비교 불가라는 생각이 든다. 노트북을 바꾸는것보다 훨씬 저렴하게 생명을 연장시킬수 있으니 이보다 더 좋을수 없다는 생각이 든다..
한편, 부족한 용량으로 인해 ODD를 빼버리고 그자리에 고용량의 HDD를 달 생각도 하고 있다. ODD가 PATA이다 보니 PATA에 SATA 하드디스크를 설치할 수 있도록 하는 베이가 필요하다. 문제는 맥북프로용은.. 외국에서 판매하는데 비싸다..ㅡㅡ 국내에서 비슷한 제품으로 대충 될것 같으니 한번 맞춰봐야겠다..
마지막으로.. 맥에서 SSD 성능 테스트 결과이다.. 스펙보다 많이 떨어지지만, SATA1이고, 남은 용량도 60기가중 10기가뿐이 안남았고, 2일정도 사용한 후의 결과니까.. 그리고 벤치마크는 벤치마크일 뿐, 중요한것은 내가 어떻게 느끼는가 하는 부분이고, 적어도 나는 정말 100% 만족한다..


  • BlogIcon Marc 2010.03.26 14:50

    저랑 거의 같은 기종의 맥북프로를 사용하시네요...

    저도 워런티도 끝나고 베터리도 5분가고 하드 120기가의 부족함으로 살고 있습니다.

    그리고 님의 포스팅을 본 순간...솔깃했으나...정말 과감한 가격에...

    500기가 하드나 하나 준비할까 합니다...^^;;

    • BlogIcon drzekil 2010.03.26 15:16 신고

      torx 드라이버가 제일 난관인것 같습니다..^^
      그리고..
      정말 SSD가 진리에요..
      좀 답답하다고 생각하시면 SSD도 꽤 좋은 선택이 될수 있는것 같습니다..^^

  • BlogIcon 준인 2010.03.26 19:23

    요즘 원도 7, 비스타 같은 경우에도 데스크탑 제외하곤 부팅이 거의 필요하지 않습니다;
    시스템 업데이트도 재부팅을 요하는 것들은 많이 줄었구요ㅋ 그냥 노트북 덮개 닫아놓고 필요할 때 열어쓰면 그만인걸요 ㅋ

    그나저나 SSD로 바꾸면 더 이상 HDD 쓰기 싫어지죠 ㅋㅋ
    저 말도 못할 속도 차이란.... 다만 가격이....

    • BlogIcon drzekil 2010.03.27 08:01 신고

      예. 제가 사용하는 윈도 데스크탑은 윈도7이 설치되어있습니다. 확실히 예전보다 많이 안정적이더군요. 제 주변에 노트북에 윈도7 설치해서 사용하는 사람도 있구요. 그런데 윈도라는 편견때문인지 슬립을 사용하기보다 그냥 껐다 켰다 하는 경우가 더 많은것 같습니다.

  • BlogIcon Whitewnd 2010.03.27 07:42 신고

    노트북에 날개를 달아주는 SDD~~~ 정말 큰 성능차이를 보인다고 하더라구요...
    제 노트북도 부팅하고 익스플로러 띄울때까지 20분가까이 걸리는데
    SDD를 ㅠㅠ 지름신과 싸우고 있습니다 ~~

    드레즈님두 너무 무리해서 SDD 구입하지는 마세요 ~!!

  • BlogIcon bum 2010.03.29 15:47

    맥을 사용하면서 정말 하드웨어 스팩에 둔감해지더군요. 3년된 맥북을 지금도 별 다른 답답함없이 아주 잘 사용하고 있지요. 반면 2년된 PC는 왜이리 답답한지요.
    유니바디 맥북프로 15인치가 있지만 모셔놓고 터프하게 맥북을 다루고 있지요.(부서져야 새 맥을 살텐데). 여기에 SSD 하나 달아주면 앞으로 몇년은 더 쓸듯합니다. 맥북 한 1년 쯤 더 쓰다가 답답해지면 SSD를 달아줄 예정입니다. 한번 경험하면 돌아올 수 없다기에 가격이 싸질때 까지는 손도 안댈려구요

    • BlogIcon drzekil 2010.03.29 18:29 신고

      전 최근 반년사이에 너무 답답해진것 같습니다..
      HDD 용량문제라고 생각했는데, 용량을 늘린다음에도 답답하더라구요..
      그러다가 이번에 달게 된 SSD로 인해 새로운 세상을 경험하고 있네요..

  • BlogIcon All That J 2010.03.31 17:38 신고

    저도 2007년 여름에 구매를 한 맥북프로를 똑같이 업글을 할까 계획중이었답니다. SSD (120GB)+HDD (500GB on ODD)로... 저도 이번 여름에 애플케어가 끝나니 그때 시행하려고 하는데, 슬쩍 애플포럼을 보니 약간의 지식을 더 공부해야하는 것같더라고요...
    그래도 유튜브에 올라온 동영상들을 보니 당장이라도 바꾸고 싶은 마음입니다. :)

    • BlogIcon drzekil 2010.04.02 14:02 신고

      저랑 비슷하시군요..
      이거저거 공부할게 너무 많은것 같습니다..

이번주 한주동안 정말 정신없이 바빴다..
엥간하면 밤샘작업은 거의 하지 않는데..
이번엔 이틀 연속 밤샘작업이라는 위업을 달성할정도로
정말 최고로 바빴다..
덕분에 포스팅도 없고..

이번에 작업하면서 가장 새로운 경험은
맥에서 워드 및 한글로 작업하기였다..

그동안 한글이나 워드 작업은 데스크탑을 이용해왔다.
이번도 마찬가지로 데스크탑을 거의 이용했다.
그런데, 중반에 외부에서 작업할 일이 생겼고,
마침 윈도 노트북이 다들 바뻐서 어쩔수 없이 MBP를 가지고 갔다.
그리고 제발 나에겐 일이 떨어지지 않기를 바라면서..

하지만..
그럴일은 절대로 없었다.
물론 교수님들께서도 열심히 일을 했지만,
나에게도 적당한 정도의 일이 떨어졌다.
그리고 어쩔수 없이 구동시킨 한글과 워드..

옆에서 보던 교수님 한분이 물어보신다..
"맥에서도 쓸만 한가?"
"좀 느리지만 아쉬운대로 쓸만합니다.."
"흠.. 불편할텐데.. 그래도 사용하는 사람이 있네.."
"^^;;"

그렇다..
경험해보니..
한글은 꽤 작업할만 했다.
좀 느리지만, 보여주는것도 윈도용이랑 거의 차이가 없었고,
느려도 사용할만 했다.
다만 간혹 죽는다는 문제가 있어서 저장을 자주 해 주어야 했다..
문서 크기는 대략 60-70페이지 정도?
이정도 크기의 문서 작업하는데 이정도 속도면 나쁘지 않았다..
한글이 UB로 나와 인텔맥을 완전히 지원한다면..
꽤 좋은 선택이 될지도 모르겠다는 생각이 절로 들었다..

그에 비해 워드는..
영문으로만 작업한다면 역시 나쁘지 않았다..
보여주는것도 잘 보여주고..
버그도 별로 없고...
다만 한글을 사용한다면 이건 최악이다..
한글 이동 버그(한글을 치다가 다른데로 커서를 옮기면 타이핑중이던 글자가 커서를 옮긴 위치로 이동한다. 예를 들어 "강"을 치고 싶은데 "가"를 치고 마우스 내지는 화살표로 커서를 움직이면 글자는 원래 위치에 있고 커서만 움직여야 하는데 그렇지 않고 글자가 커서를 따라 온다. 이를 방지하기 위해서는 한글을 타이핑하다가 커서를 움직일 일이 있을때엔 스페이스를 한번 넣어줌으로 버그를 피해갈 수 있다.)는 여전히 존재하고,
한글을 치다보면 간혹 너무 느리게 입력되는 경우도 있다.(나는 마구 타이핑하고 있는데.. 글자는 5초정도에 한자씩 타이핑된다..ㅡㅡ)
하지만 위에서 언급했듯이 영문만 타이핑한다면 꽤 괜찮다...

오픈오피스나 얼마전 소개했던 Bean을 써보는것도 좋았을텐데..
그당시 워낙 경황이 없어서 그냥 아무 생각 없이 작업하느라 그런 생각을 못했다..

어쨋든..
Get a Mac 광고에서 이야기하듯이,
맥을 사무실에서도 사용할만 하다..
다만..
불편함을 감수할 준비는 되어 있어야 한다..

'Apple > 나의 맥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맥의 슬립모드와 하이버네이션  (14) 2008.11.08
맥북프로와 아이맥..  (10) 2008.09.23
맥에서 워드프로세서 작업하기..  (10) 2008.09.20
맥북프로 복구 완료..  (4) 2008.08.26
MBP 문제로 삽질중..ㅡㅡ  (4) 2008.08.26
메뉴바의 아이콘들 (2)  (6) 2008.08.23
  • BlogIcon 스카이호크 2008.09.21 01:42

    맥은 아직 사무실에선 쓸 게 못된다!가 제 결론이었습니다;;

    맥오피스가 한글폰트 이름도 제대로 못 읽는데다가(심지어 오픈타입인 맑은고딕조차도!!) 파워포인트 레이아웃, 엑셀 수식들이 꼭 몇개씩 깨지고 흐트러지더군요. 워드는 그나마 양반이었습니다만, 이건 제가 뭐 복잡한 에세이를 써본 적이 없으니 일단 패스.

    혼자서 다 하는 작업이라면 그나마 괜찮을텐데(예, 학생 때였다면 아마 이걸로도 충분했을 겁니다), 회사 작업이라는 게 슬라이드 몇장씩 받아다 짜깁기해야 할 때도 있고 또 짜깁기용을 보내줘야 할 때도 있어서, 심히 곤란하더군요... 짜집기용을 PDF로 보내줄 수는 없으니.

    뭐, 부트캠프 띄울 시간도 없을만한 상황에서 응급처치용으로 그럭저럭 쓸만큼은 됩니다만... 많이 부족합니다. 맥용 M$ Office가 윈도우용과 똑같은 퍼포먼스와 인터페이스를 갖는다면 회사 PC 따윈 파묻어버리고 MBP를 떠받들고 다닐텐데 말이죠.

    • BlogIcon drzekil 2008.09.21 06:25 신고

      맥용 오피스는 정말 한글 사용을 전혀 염두에 두지 않은듯 합니다..
      엑셀 수식도 망가지는군요..
      그래도 급할때 뗌빵할 정도는 된다고 생각했는데..
      복잡한 엑셀 파일을 사용할 일이 아직은 없어서..

      오픈오피스같은것을 사용해보는것도 생각해볼만 한것 같습니다..

      MS의 음모일지도..ㅡㅡ

  • BlogIcon 공상플러스 2008.09.21 12:03

    맥용 오피스는 MS가 맥을 사용하지 않도록 유도하는 장치

    • BlogIcon 스카이호크 2008.09.21 20:37

      꼭 그렇지만도 않습니다... 한글이 얄궂어서 그렇지, 영어에서는 그럭저럭 쓸만하고 그만큼이라도 퍼포먼스를 내주는 게 별로 없거든요. 당장 스프레드시트 프로그램이 거의 없었죠. numbers가 iWork에 추가된 것도 얼마 되지 않았습니다.

      문제는 윈도우용 오피스가 너무 걸작이라는 겁니다;;

    • BlogIcon drzekil 2008.09.21 22:08 신고

      예.. 영문에서는 꽤 괜찮아요..
      다만 한글을 사용하면 정말 삐리리합니다..
      오픈오피스가 더 좋은것 같습니다..
      다만 오픈오피스는 아직 베타이다 보니..
      갑자기 죽는 경우가 꽤 되지요..ㅜㅜ

    • BlogIcon 공상플러스 2008.09.22 12:38

      '한글'맥용 '한글'오피스는 '한국'마소가 '한글'맥을 사용하지 않도록 유도하는 장치

      이제 됫군요

  • BlogIcon 극악 2008.09.21 22:33

    최근에 비스타에다가 오픈오피스를 깔아봤는데...
    MS오피스랑 비교해서도 손색이 없더군요...
    맥에도 깔아서 써보고 싶네요.

    • BlogIcon drzekil 2008.09.21 23:05 신고

      맥에서 예전엔 X11 기반이어서 별로였는데요.
      얼마전부터 코코아 기반으로 바뀌어서 나오고 있습니다..
      그래서 꽤 좋아졌어요..^^

  • 별로 2008.09.22 07:36

    오픈오피스는 수준이 딱 10여년전 ms오피스97 정도나 되려나

    • BlogIcon drzekil 2008.09.22 09:56 신고

      비슷합니다만..
      맥용 오피스 2008은 한글 환경에서는 가장 기본적인것부터 문제가 있다는게 더 큰 문제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