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규석의 100도씨는.. 솔직히 알만한 사람은 다 아는 만화이다..
이보다 어찌 더 가슴을 뜨겁게 만드는 만화가 어디있는가?


작년 이명박 정부가 들어서고 나서 우리 사회의 민주주의는 분명히 후퇴하고 있다.
잃어버린 10년을 외쳤던 그들은 민주주의를 20년 이상 후퇴시키고 있다.
메신저 피싱같은 이슈가 된 사건도 피싱 시도를 신고하면 피해가 없어서 수사조차 하지 않는 그들이,
집회가 폭력으로 변할 우려가 있다고 금지하고 막고 탄압하고 있다..
국회의원조차도 무시해버리는 공권력과,
국민에게 방패를 내리찍고, 삼당봉을 휘두르는 그들을 바라보며,
우리는 안타까운 마음에 가슴을 치고 있다.

"지금이 99도다... 그렇게 믿어야지.
99도에서 그만두면 너무 아깝잖아."

지금도 이책을 보면 눈물이 나온다..
노무현 전대통령의 서거와,
김대중 전대통령의 건강 악화..
우리나라 민주주의의 실상을 너무 잘 상징하는듯 하다..
민주주의는 죽어가고 있다..

이 책의 부록은 또하나의 강추할만한 내용이 담겨 있다.
후퇴하는 민주주의를 보면서 안타까워 했지만,
바른 민주주의가 무엇인지 개념적으로만 알고 있었지 명확하게 이야기하지는 못했다.
그런데 이 책의 부록에서 바른 민주주의가 무엇인지 쉽고 명확하게 이야기한다.
현재 정부 여당이 이야기하는 법대로라는 이야기가 얼마나 반민주적인지..
그들이 이야기하는 다수결이 얼마나 잘못된 것인지 알 수 있다..

난 요즘 이 책을 통해 바라본 1987년 6월을 꿈꾼다..
비록 그때 난 너무 어려서 잘 몰랐지만,
이제는 세상을 바라보는 눈이 있고 판단할 수 있는 머리가 있다..
온국민이 하나되어 불의에 항거하고 이겨낼 수 있는 그때를 꿈꾼다..

이명박 대통령이 닮았다고 선전하는 미국 대통령 오바마..
그의 아내인 미셀 오바마의 이야기가 책으로 나왔다..
기죽지 말고 당당하게 라는 이름으로..

오바마 대통령에 대한 책이 아니라 그의 아내인 미셀 오바마의 이야기가 책으로 나온다는 점이 좀 신선하게 느껴진다.
하지만 한편으로는 그만한 사유가 되니 책으로 나온게 아닐까..


책은 미셀 오바마의 살아온 삶을 이야기하고 있다.
그녀의 집안과 선조, 그리고 그녀의 지난 삶들..
노예의 피와 주인의 피가 모두 흐르는 그녀는 분명히 열정적인 삶을 살았다.
어려서도 두각을 드러냈고,
대학교 시절과 로스쿨을 졸업한후 취업한 로펌에서도 완벽한 모습을 보여왔다.
결혼 후에도 사회 활동을 하면서도 맡은 일을 완벽히 감당한다.
한편으로는 너무 완벽해서 인간미가 없어 보인다고나 할까..

왠지 책의 내용은 평범한 사람을 기죽게 만드는 느낌이 든다.
너무 완벽한 사람의 모습 그게 왠지 인간미를 떨어뜨린다.
물론 어려운 사람을 돕는등 사회활동을 통해 인간미를 느끼게 하려고 하지만,
아무래도 완벽한 모습은 무언가 위화감을 가져다준다.

한편으로는 딸과 함께 읽는 이야기라는 문구가 본받아야할 귀감이라는 인상을 준다.
그렇게 생각하면 꽤 괜찮은 귀감이 될 수 있을것 같다.
하지만 너무 완벽한 모습때문에 광고책자같이 느껴질지도 모르겠다는 생각이 기우이길 바란다.

평점은 5점 만점에 3점..


뱀파이어 이야기는 서양에서는 매우 인기있는 이야기이다.
그래서 뱀파이어를 소재로 하는 이야기는 물론이고 영화도 많이 나오는 편이다.
하지만 국내에서는 그다지 인기가 없다.

가장 최근에 본 뱀파이어 소설은 히스토리언이었다.
하지만 좀 실망해서 그 후로는 뱀파이어 관련된 책은 읽지 않았다.
그러다 이번에 위드 블로그에 수키 스택하우스 시리즈중 하나가 올라와서 오랫만에 한번 읽어볼까 하는 마음에 신청했고,
당첨이 되어서 읽어보았다.


간단히 말해서..
딱 미국 드라마 이야기이다.
미국 드라마로 만들면 딱일것 같은 그런 스토리이다.

처음에는 너무 많은 인물이 나와서 정신이 없었고,
그후에는 한개의 이야기를 벌려놓고 다른곳에서 또 다른 사건이 생기고..
결국 모두 해결되지만,
두개의 사건은 그다지 개연성도 없는듯 하고..

끝까지 다 보고 나서 드는 생각은..
이것은 분명히 미국 드라마용이다..
시즌제로 나오는 미국 드라마에서,
하나의 시즌을 이끌어 가기 위해 다양한 인물이 등장하는것을 연상시킨다.
또한 두개의 사건은 개연성이 없지만,
거기에 관련된 인물들은 그 뒤에 다른 이야기를 갖고 있을듯한 느낌을 계속 풍긴다..
그렇다..
역시 미국 드라마의 스토리이다..

수키 스택하우스 시리즈는 미국에서 드라마로 제작중이라고 한다.
미국 드라마의 스토리.. 특히 시즌의 도입부로써는 꽤 괜찮을것 같다.
하지만 하나의 소설로써는 부족해 보인다.
무엇보다도 많은 인물을 등장시켜 놓고 말았다.
또한 중심이 되는 두개의 사건도 평범하다..
한편 서양이라면 뱀파이어 이야기이기 때문에 꽤 괜찮았을것 같다..
하지만 역시 우리나라와는 별로 맞지 않는다..

그래도 지루하지 않은 스토리 전개와,
뱀파이어나 늑대인간등이 인간과 어울려 살아간다는 설정등은 매우 맘에 든다.
그런 설정과 스토리 전개를 바탕으로 드라마 스토리가 아닌 제대로 된 소설이 나온다면 더 좋을듯 하다..

평점은 5점 만점에 2.5점..
단점을 많이 이야기했지만,
분명 장점도 무시할수 없다..



본 리뷰는 위드블로그의 협찬을 받아 진행합니다.

이번에 위드블로그를 통해서 받은 "평화는 어디에서 올까?"를 읽었다.
대상은 어린 아이들을 위한 책인데..
분명히 어린 아이들을 위한 책인데..
왜 아이를 두고 있는 나에게도 많은 생각을 하게 만들까..


어린아이들의 평화에 대한 생각을 옴니버스 형식으로 이야기하고 있다.
너무 평화로워서 평화에 대해 생각하지 못하는 자신을 돌아보게 만든다.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하는 책인듯 하지만,
5살된 큰아들 녀석에게 읽어주었다.
나름 좀 어렵지 않나 생각했는데,
꽤 열심히 듣고 있는 나들녀석을 보니 꽤 재미있나 보다..
아들이라 그런지 싸우고 이기고 하는데 관심이 많았는데..
확실히 교육의 효과가 있는지, 그런 이야기가 좀 줄어들었다..
그래도 여전히 싸우고 이기는게 좋은듯 하지만..^^

요즘 노무현 전 대통령의 서거로 세상이 떠들썩하다.
거기에 북한의 핵실험과 계속되는 싸움들..
그래서 더욱 평화에 대한 갈망이 커져간다.
평화란 간단하게 이야기할수 없는것이지만,
그래도 그 기본은 변하지 않는다..
이 책에서 그 기본을 찾을수 있지 않을까..

아이들에게 우리 사회의 모습은 어떻게 비춰질까..


추석 연휴 마지막날..
친구들과 교보문고를 다녀왔습니다..
그리고 과감하게 지른 책...
코코아 프로그래밍...
사용자 삽입 이미지

무려 22,000원이나 하는군요.
온라인에서 구입하면 20,000원 이하로도 나옵니다만..^^
그냥 교보문고에서 구입했습니다..
얼마전에 선물받은 문화상품권으로 구매했습니다..

전에 보던 Learning Cocoa보다 보기 수월한듯 합니다..
책의 전체적인 레이아웃도 맘에 드는군요..

오랫만에 프로그래밍 공부할 생각하니 걱정이 되기도 합니다..^^

교보문고 오랫만에 가봤는데..
참 좋더군요..^^

Daum 블로거뉴스
블로거뉴스에서 이 포스트를 추천해주세요.

'Apple'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해킨토시 이야기..  (21) 2007.10.01
애플 온라인 스토어 리뉴얼..  (2) 2007.09.28
코코아 프로그래밍 for Mac OSX  (20) 2007.09.27
아이폰.. 영국에서 출시 발표..  (4) 2007.09.18
iPhone 1백만대 판매 달성..  (2) 2007.09.11
iPod touch.. 애플의 PDA 시장 재진출!!  (16) 2007.09.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