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OS와 비슷해진 라이언은 매직트랙패드와 매직마우스의 멀티터치 기능을 십분 활용할 수 있습니다. 그런데 두 기기의 멀티터치 제스쳐가 약간 다릅니다. 그래서 두 기기의 멀티터치 제스쳐의 기본 옵션을 정리해 보았습니다.

1. 매직트랙패드

 


1-1 두손가락
(1) 두손가락 클릭은 윈도의 우클릭과 마찬가지 역할을 한다.
(2) 두손가락 스크롤은 화면 스크롤의 역할을 한다.
(3) 핀치 줌은 웹페이지나 그림의 경우 줌 역할을 한다. 핀치 줌은 어플에 따라 지원하는 어플이 정해져 있다. 대표적으로 사파리나 미리보기등에서 많이 사용한다.
(4) 두손카락으로 더블탭을 할 경우 스마트 줌이 된다. 스마트 줌은 iOS에서 한손가락 더블탭과 마찬가지로 컨텐츠에 맞게 줌을 하는 기능이다.
(5) 사진을 볼 때 두손가락들 돌려주면 손가락을 돌리는대로 사진도 돌아간다.
(6) PDF를 전체 화면으로 볼때 두손가락을 좌우로 쓸어 넘기면 페이지가 넘어간다. 사파리에서는 웹 페이지의 전페이지, 다음페이지로 넘어간다.
1-2 세손가락
(1) 세손가락을 좌우로 쓸어 넘기면 스페이스가 넘어간다. (정확히는 미션 컨트롤의 좌우 페이지로 넘어간다.) 이때 전체화면 어플들도 선택이 된다
(2) 세손가락을 위로 쓸어 올리면 미션컨트롤이 실행된다.
(3) 세손가락을 아래로 쓸어 내리면 앱의 익스포제가 실행된다. 즉 실행중인 앱의 창을 펼쳐서 보여준다.
(4) 단어 위에 커서를 놓거 세손가락 더블탭을 하면 해당 단어에 대한 단어장을 보여준다.. 이거 정말 좋다..^^
(5) 세손가락과 엄지 (합치면 네손가락)를 펼치면 데스크탑 화면이 나온다.
(5) 세손가락과 엄지를 오무리면 런치패드가 나온다.

2. 매직마우스


(1) 두손가락을 더블탭하면 미션컨트롤이 실행된다.
(2) 두손가락을 좌우로 쓸어 넘기면 매직트랙패드의 세손가락을 좌우로 쓸어넘기는것과 마찬가지로 스페이스가 넘어간다. 역시 전체회면 어플들도 볼 수 있다.
(3) 한손가락을 좌우로 쓸어 넘기면 사파리에서 애니메이션과 함께 전페이지 다음페이지로 넘어간다. 
(4) 한손가락을 위아래로 스크롤 하면 화면이 스크롤된다.
(5) 한손가락을 더블탭하면 스마트줌이 된다.

전체적으로 보면 매직트랙패드에서 한손가락을 빼면 매직마우스에서 동일하게 동작합니다. 터치패드에서는 한손가락 제스쳐를 사용할 수 없기 때문에 생기는 차이입니다. 하지만 일부 기능은 매직마우스에서 지원되지 않는 기능도 있고 아예 다른 기능도 있습니다.
그 중에서도 일관성과 직관성을 유지하려는 흔적이 보입니다. 매직마우스도 세손가락, 네손가락 제스쳐를 지원해주면 더 좋을것 같다는 생각을 합니다.

  • BlogIcon ShakeJ 2011.08.03 14:54 신고

    http://mnworld.co.kr/1222
    Power Blog Area 어플에 블로그가 올라갔습니다^^!

    쾌유를바랍니다!ㅜㅜ

  • BlogIcon 멍몽이 2011.08.04 09:23

    매직마우스를 한번 써보고 싶은데... 역시 가격대가 조금 애매하면서 쎄더군요..

    • BlogIcon drzekil 2011.08.04 17:44 신고

      매직마우스 장시간 쓰기엔 손목에 무리가 꽤 가는 편입니다..
      그 외에는 정말 좋아요..
      적정한 가격인지는 사람마다 차이가 있는것 같습니다..
      전 매우 만족하고 있어요..^^

  • BlogIcon 고양이와 참치 2011.08.12 04:20 신고

    매직마우스는 게임을 할 때 이외에는 굉장히 좋더군요.
    쥐는 방법에 따라 호불호가 천차 만별인데, 기존 마우스와는 전혀 다른 방식으로 사용해야
    터치하기도 쉽고 그립감도 좋습니다. 그립감이 좋다기보단 그립이 없는 마우스라는 생각으로 사용하는 것이 좋아요.

    • BlogIcon drzekil 2011.08.17 15:16 신고

      장시간 사용시엔 손목에 부담이 많이 가는것 같아요.. 그런점에서 라이트 유저들에겐 강추합니다만, 컴퓨터 앞에서 사는 사람에겐 매직마우스를 추천하긴 힘들것 같습니다. 전 스티브 잡스가 잡는것처럼 잡고 사용해요..^^

지난번 포스팅을 통해 애플이 iCloud를 통해 Post PC 시장을 노리고 있다는 이야기를 하였다. 애플은 iCloud를 통해 iOS를 PC로 부터 독립시켰고 이는 Post PC 시장을 목표로 하고 있음을 간접적으로 표현하고 있는 듯 하다.

그런데, WWDC에서 발표한 또하나의 주제는 OSX 10.7 Lion이었다. 이미 잘 알려진 바와 같이 Lion은 iOS에서 사용한 아이디어를 맥에 적용하였다. 예를 들어보면 스크롤 방향이 예전의 컴퓨터와는 반대로 터치와 같은 방향으로 하도록 되어있고 런치패드나 향상된 멀티터치 제스쳐를 통해 iOS와 비슷한 사용자 경험을 제공한다. 이는 맥 유저들은 iOS에서 사용한 것과 같은 경험으로 쉽게 사용할 수 있고, 즉 사용자들은 기기가 바뀌었음에도 불구하고 쉽게 적응할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애플은 PC 시장에서 약자였다. 시장 점유율 10%를 넘어본게 언제인지 까마득하고, 요즘 잘나간다고 하지만 여전히 세계 PC 시장에서 5위안에 들지 못한다. 그런데, 이번 WWDC 발표에 의하면 iOS의 시장 점유율은 무려 44%나 된다. 최고의 점유율이다. 이를 바탕으로 Post PC 시장을 장악하게 된다면 PC가 없는 사람들이 아이패드등 애플의 iOS를 Post PC 플랫폼으로 사용할 것이다. 그런 사람들이 추후 PC를 구입하게 된다면 어떻게 될까? 자신이 사용하던 iOS와 동일한 사용자 경험을 제공하는 맥을 선택할 확률이 매우 높아진다.


이제 애플이 바라는 미래가 보인다. iOS를 기반으로 Post PC 시장을 장악하고 Post PC의 사용자 경험을 토대로 맥 즉 PC 시장의 저변 확대를 노리는것이다. 물론 PC 시장에서 윈도 머신을 완전히 몰아내버릴 정도는 되기 어렵더라도 애플이 꿈꾸던 PC 시장의 20% 점유율 달성이 눈앞에 보이는 듯 하다. 더 나아가 30-40%의 시장 점유율을 차지하여 윈도 머신을 제대로 견제할 힘이 생기는것도 가능할것으로 보인다.
 
  • BlogIcon Ray  2011.06.08 12:08 신고

    자신이 사용하던 iOS와 동일한 사용자 경험을 제공하는 맥을 선택할 확률이 매우 높아진다.

    라는 부분은 좀더 생각해봐야한다고 봅니다. 아이폰이 막강한 이유중 하나는 어플리케이션과 게임분야인데 아직 OSX 가 윈도우즈에 비해 약한 부분이죠. 이 부분이 해결되지 않는한.. OSX 가 30~40% 까지는 힘들지 않을까.. 합니다.

    • BlogIcon drzekil 2011.06.08 13:16 신고

      어느정도 공감합니다.
      그런데 맥용 어플리케이션과 게임도 꽤 많이 좋아졌습니다. 오히려 맥만의 특색있는 어플리케이션도 많지요.. 게임은 스팀덕에 정말 많이 좋아진듯 합니다..

  • Kenny 2011.06.08 14:01

    물론 일반인들은 iOS와 비슷한 맥을 선택하겠지만 그래봤자 기업에서는 대부분 PC를 쓸수밖에 없어서 30%는 불가능할것 같습니다. microsoft office라는 벽을 넘을수가 없을것 같아요.

    • BlogIcon drzekil 2011.06.08 14:12 신고

      영문에서 맥용 오피스는 꽤 좋은 호환성을 보입니다. 한글에서 문제지요.. ㅡㅡ; 영문권을 비롯한 라틴문자를 사용하는 데에서는 오피스가 더이상 문제가 되지 않는것 같습니다.
      또한 오피스의 문서 포맷이 공개되고 표준이 되면서 문서 호환성 문제도 점점 개선되지 않을까 기대합니다.

  • 고양이와참치 2011.06.08 15:09

    iOS덕에 맥의 위상이 많이 올라간 것은 사실인 것 같습니다. 국내에서도 그렇고요.
    MS OFFICE야 최신 버전이 OSX용으로도 나왔고....
    애플리케이션이 윈도우용이 풍부하다는 말에는 동의하기 힘든 것이..
    윈도우 사용자들이 쓰는 대부분의 프로그램이 기업용으로 사용되는 하이엔드 애플리케이션을 불법으로 사용하는 것입니다. 물론 성능은 좋지요. 많은 인력과 노력이 투입되었기 때문에. 그걸 무료로 쓰고 있으니 좋지 않을리가 있나요. 그래도 대부분의 애플리케이션은 맥에도 존재하고, 개인 사용자용 유료 프로그램 시장은 오히려 더 활성화 되어 있습니다.

    게임에 있어서는.. 현재 윈도우보다는 콘솔 시장이 강세입니다.
    다른 이유보다도 개발에 많은 자본과 인력이 투입되는 게임은 심지어 돈이 되는 기업 고객조차 없기 때문에
    불법 복제에 민감하기 때문입니다.
    결국 POST-PC가 고사양화, 대중화 될수록 많은 애플리케이션 개발 인력은 급속도로 유료 시장이 제대로 자리를 잡은
    POST-PC쪽으로 기울어질 것입니다.

    클라우드를 정리한 애플의 다음 행보는 PC시장의 재정복보다도..
    가정용 미디어 허브를 완성하는 애플 TV를 손보는 것이 아닐까...생각이 됩니다.

    지금도 기술적 한계보다는 협상쪽에서 난항을 보이는 것이니.. 문제는 스티브잡스의 건강이 아닐까요.
    HULU 등이 성공적 서비스를 하는 것 보면 협상이 이제는 어렵지 않을 듯 한데 말이지요.

    • BlogIcon drzekil 2011.06.08 16:03 신고

      댓글 감사드려요..
      MS Office의 경우 계속해서 OSX용으로 제품을 출시해왔지요.. 다만 언제나 한글의 지원이 별로였다는 문제가 있을 뿐..ㅡㅡ

      애플이 PC 시장의 재정복을 위해서 무언가 가시적인 행동을 보이지는 않을겁니다..
      다만 이런 일련의 바람이 PC 시장을 염두에 두고 가는듯 합니다.
      실제적으로는 애플TV를 손본다던가 하는 일이 되더라도 iOS의 성공을 통해 PC 시장에 미치는 영향도 최대화 하려는 의도가 있는것 같아요..

      스티브의 건강은.. 정말 애플 팬들에게는 큰 걱정거리인듯 합니다..

  • ㅁㅁㅁ... 2011.06.08 17:30

    아이 시리즈로 인해
    맥의 인지도가 높아졌고 맥의 판매가 늘어난 건 사실이지만
    그 판매량에는 상당수의 허수가 있습니다.

    맥에서 윈도를 돌리는 사용자들이죠...의외로 많습니다.
    혹자는 패러럴을 애플의 트로이 목마라 합디다만
    이들을 진정한 맥유저로 잡아두려면 많이 노력해야 할 겁니다...

    • BlogIcon drzekil 2011.06.08 17:46 신고

      우리나라에서는 그렇죠.. 외국에서는 OSX를 사용하시는 분들이 훨씬 많은것 같습니다.. 제가 본 외국인들은 다들 OSX를 사용하시더라구요..

  • BlogIcon 이장석 2011.06.09 11:16 신고

    앞으로 시장의 변화가 어떻게 될 지 기대가 큽니다. 잘 읽었습니다.

  • xeon_thebrick 2011.06.12 14:08

    게임이 많이 좋아지긴 했지만...
    요 몇년새 Direct X의 영향력이 막대해지면서 점점 OGL 게임 비중이 줄고있는게 안타까운 현실이죠.
    앞으로 Mac Game시장의 확대는 점점 더 어려워질 것 같습니다.
    물론, Blizzard가 훌륭하게 맥 타이틀 유지를 해주곤 있지만.. 이외의 대형 게임 개발사들은
    DX 타이틀에만 열중하고 있지요.

    • BlogIcon drzekil 2011.06.15 21:17 신고

      그런데 스팀등을 통해서 대작 게임들은 맥용으로도 꽤 나오는것 같습니다. 작년 최고의 작품이었던 문명5도 맥용으로 나왔구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