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동안 레퍼드의 베타를 사용해왔다.
개인적으로 꽤 재미있었고..
또한 강력하다는 느낌이 많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편..
오늘 다시 타이거로 돌아왔다.
그동안 레퍼드를 사용하면서 느낀점을 간단하게 정리해본다.

1. 입력기 버그가 사라졌다.
타이거에는 한글 입력에 버그가 있었다.
분명히 영문 입력 상태인데도 불구하고 한글로 입력되는 경우가 종종 있었다.
은근히 짜증났는데..
레퍼드를 사용한 2주 동안 단 한번도 그런 문제가 생기지 않았다.
입력기의 문제는 해결된듯이 보인다..

2. 데본씽크에서 입력한 한글이 다 날라갔다..
이거 정말 치명적이었다.
타이거로 돌아오게 만든 가장 큰 이유였다.
뒤늦게 발견하고 2주동안 입력한 데이터가 날라간것에 얼마나 허탈함을 느꼈는지..ㅡㅡ
영문은 잘 나오는것으로 보아 다국어 입력기의 문제로 생각된다.
데본씽크만의 문제인지는 확실하지 않다..

3. 스택, 스페이스 정말 최고다..
타이거로 넘어오니 당장 불편하다..
스택과 스페이스는 그만큼 편리했다..
스택덕분에 어플리케이션창을 띄울 일이 없었고,
스페이스는 타이거에서 사용한 버츄데스크탑보다 훨씬 편하다는 느낌이다.
다만, 스택은 아이콘 출력에 약간의 버그가 있는듯 하다.
퀵룩도 상당히 편했다..
타임머신은 외장 하드디스크를 이용하도록 했는데..
실제로 그 위력을 느끼기엔 시간이 부족했다..
Airport Extreme이 어서 국내에 출시되길 기대한다..

4. 한글2006 포 맥이 실행되지 않았다.
실행되는듯 보이지만 아무런 반응이 없었다.
결국 한글 파일은 윈도머신으로 작업해야 하는 불편함이 있었다..
레퍼드 정식버전에서도 이런 문제가 생기면 조금 난감할듯 하다.

5. 가끔 유용하게 사용하던 SKT의 T-Login 무선모뎀을 사용할 수 없다.
이상하게 무선 모뎀 연결하고 셋팅하면 저장되지 않는 버그가 있었다.
인터페이스가 좀 바뀌어서 그랬는지..
시간이 없어서 그냥 유선으로 연결하고 사용했는데..
다음에 다시 사용할 일이 없어서 내가 무언가 실수했는지 확인해보지 못했다.
그 외에도 환경설정의 많은 부분이 꽤 바뀌어서 좀 헷갈린다..

6. 생각보다 문제가 없는듯 하다.
하지만 또 한편 문제가 많기도 하다..


요즘 애플 하면 아이폰에 대한 이야기가 대세이지만..
우리나라에 언제 출시될지도 모르는 아이폰이기에 애써 마음을 차분하게 갖고..
이번 WWDC에 발표된 레퍼드에 대한 이야기를 더 해본다..^^

이번 WWDC에 발표된 레퍼드는 9A466버전이다.
그리고, 이미 인터넷에는 이미지가 퍼지고 있다..
궁금한 마음을 참지 못하고..
6기가나 되는 용량을 살짝쿵 받아서 설치해서 사용하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처음에는 업그레이드로 설치했고,
사용하지 못할만큼 엉망이었다.
사실 10.4 타이거를 아무런 생각없이 사용했고 그에 대한 문제일수도 있어 보였다..
그래서 과감하게 완전 삭제하고 재설치를 감행했다..
영문상위로..
그런데 영문상위로 설치하였더니 한글에 약간의 문제가 생겼다..
썬더버드에서 한글 메일 제목이 풀어져서 나오는것이다.
파이어폭스의 타이틀도 풀어져서 나오고..ㅡㅡ
결국 다시 한글상위로 설치하였다.

소감은..
대만족이다..
이런 저런 버그들이 있다고 하는데..
이틀동안 사용하면서 큰 문제를 느끼지 못했다.
기존 10.4 타이거에서 백업받아놓은 iWorks와 iLife를 설치하고
기타 중요한 프로그램들을 설치한 후 사용중인데..
전혀 문제를 못느끼고 있다.
오히려 너무 좋다는 생각만 든다..
자잘하게 변경된 부분도 눈에 띄고,
환상적인 스페이스와 스택...
퀵룩과 커버플로우의 멋진 콤보..
그리고 타임머신까지..

속도도 그다지 느리다는 느낌은 들지 않는다..
계속 사용하면서 좋다는 느낌만을 받고 있다..
사소한 버그 하나 이야기하자면..
블루투스 마이티 마우스를 사용중인데..
브라우저에서 링크에 마우스를 가져다 놓으면 약간 떨린다..
큰 불편은 없고..
처음엔 신경이 좀 쓰였는데..
이젠 그냥 그러려니 하고 사용에는 불편이 거의 없는듯 하다..
다른 프로그램에서는 전혀 그렇지 않다.

당분간은 레퍼드를 메인으로 사용해야겠다..^^
그리고 레퍼드가 정식으로 출시되는 그날..
바로 구입해서 레퍼드 유저가 되야겠다..

거의 일주일동안 이번 WWDC 07에서 발표된 레퍼드의 신기술 10가지를 하나씩 살펴보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10가지의 신기술들을 잘 살펴보면..
거의 대부분이 기술적인 내용보다는 일반 유저들이 사용하기 편리하고 다양하게 하는 기능임을 알 수 있다.
물론 64비트 이야기등은 상당히 기술적인 내용이라 생각하지만..
데모는 속도의 향상에 초점을 두었다..
즉 일반 유저들이 피부로 느낄 수 있는 이야기를 하였다.
그외의 다른 기술들은 더 말할 필요도 없다.

스티브 잡스의 키노트 발표는 언제나 매력적이다.
아무것도 모르는 사람들이 봐도 그럴듯해 보이고, 멋져보이고, 갖고 싶게 만든다..
그리고, 그렇게 만드는 기술을 엿본듯 하다..
바로 기술적인 내용보다 실제 유저를 위한 발표를 하기 때문이다..

레퍼드에 대한 많은 루머들이 있었다..
기억나는것만 대충 뽑아보면..
Resolution Independence, ZFS 등이 기억나는데..
이는 실제 유저가 느끼는것 보다는 드러나지 않는 기술에 가깝다..

WWDC는 기본적으로 개발자를 위한 행사이다.
즉 개발이나 기술적인 내용을 주로 언급하는게 맞다.
하지만 스티브잡스는 300가지가 넘는 레퍼드의 신기술중에서,
유저에게 보여주기 제일 좋은 10가지 기술을 선택했다..

많은 사람들이 이번 키노트를 보고 실망했다고 하고,
애플의 주가도 꽤 하락했지만,
그래도 난 실망하지 않는것이 그 속에 감춰져있는 비밀들은 전혀 알지도 못하고 알수도 없다는점이다.
그리고 더욱 좋은것은 알 필요도 없다는 점이다..
단순함이야 말로 맥의 미덕이고 애플의 가장 큰 무기이다..

드디어 마지막..
타임머신이다..
이번 WWDC에서 스티브잡스는 10가지 레퍼드 신기술을 소개했고..
하나하나 동영상을 통해 살펴보았다..
이제 마지막 타임머신이다..
작년 WWDC때 처음 소개되어 많은 사람들의 마음을 설레게 만든 바로 그 기술이다..

동영상을 보자..

다시 봐도 경이롭고 멋지다..

작년에 타임머신을 발표하면서 궁금했던 점은 어디에 어떻게 백업할것인가 하는것이었는데..
로컬 하드드라이브나 서버에 있는 공간 더해서 무선을 통해서도 백업이 가능하다고 한다..
에어포트 익스트림의 경우 외장 하드를 달아서 파일서버처럼 사용이 가능한데..
거기에 백업도 가능하다..
또한 하나의 하드드라이브에 여러 기기의 백업도 가능하다..
에어포트 익스트림 하나 구입해야 하나 싶다..
하지만 우리나라에는 아직 들어올 기미도 보이지 않는다..ㅜㅜ
어서 들어왔으면 좋겠다는 생각만 할 뿐..
들어오면 하나 구매할듯 싶다..^^

또한 스팟라이트와 함께 시너지 효과를 불러 일으키는듯 하다..
방대한 백업 데이터에서 자신이 원하는 데이터를 찾기란 쉽지 않지만..
스팟라이트를 통해 쉽고 편하게 찾는 모습은 역시 대단하다..
거기에 이번에 발표된 퀵룩까지 함께해서 원하는 파일인지 빠르게 확인이 가능하다..
하나하나의 기술이 따로 존재하지 않고 유기적으로 동작하여 시너지를 일으키는 모습은 정말 대단하다..
그리고 그것이 애플의 특징이다..

발표된지 1년이 된 기술인 타임머신...
그리고 1년이 지나도 아직도 경이로워보이는 타임머신이다..

WWDC 레퍼드 소개시간 9번째..
iChat이다..
제일 유쾌했고..
제일 재미있었던 발표가 아닌가 싶다..^^
곳곳에서 보이는 유머는 애플을 좋아하는 유저들에게 즐거움을 선사했다..

동영상을 보자..


얼마나 유쾌하고 즐거운 화상채팅인가..
볼때마다 즐겁고..
볼때마다 웃음을 짓게 만든다..
멋진 스타워즈 이팩트와..
발머 사진을 이용한 발표는 그들의 아이디어와 MS에 대한 생각을 엿볼 수 있게 한다..
또한 포토부스의 다양한 효과를이 iChat에서도 사용이 가능해졌다.
더하여 자신의 맥에 있는 iPhoto, 키노트, 동영상등 다양한 컨텐츠를 iChat을 통해 상대방에게 보여줄수 있는 기능도 포함되었다.
발머에게 감사의 말을 전하는것도 잊지않는 스티브잡스는 확실히 여유있다..^^

iChat의 가장 큰 한계는 사용자가 별로 없다는 점일듯 하다..
맥 유저들이 많지 않은것으로 인한 한계이다..
이러한 한계를 극복하기 위한 방안이 나오면 좋겠다는 생각을 한다..
이번에 One More Thing으로 사파리의 윈도 버전이 발표되었는데..
다음번에는 iChat의 윈도 버전이 나오면 어떨까 생각해본다..^^

사람들과 함께 즐겁게 화상채팅을 하기 위한 최선의 선택이 아닐까 싶다..^^

레퍼드의 신기술 7번째이다..
총 10개의 기술이 소개되었으니 이제 4개 남았다..

스페이스..
다중 데스크탑 환경을 제공해준다..
우분투의 베릴처럼 큐브모양의 화려한 환경은 아니지만..
그래도 간단하고 직관적으로 다중 데스크탑 환경을 제공한다..

동영상을 보자..

간단한 조작으로 데스크탑간에 이동을 간편하게 할 수 있는것은 물론이고,
버드아이뷰를 통해 여러개의 데스크탑을 한눈에 바라보면서 데스크탑 사이의 이동을 간단하게 할 수 있다.
버드아이뷰에서도 실행되고 있는 게임 화면을 볼 수 있다.
어플리케이션을 데스크탑 사이에 드래그 앤 드롭으로 쉽게 이동이 가능하고..
데스크탑의 위치도 쉽게 이동이 가능하다..

개인적으로는 상당히 기대가 되고..
레퍼드를 기다리는 이유중 하나이기도 하다..

한편으로 데모에서 보면 각 데스크탑이 모두 같은 배경을 사용한다..
또한 버드아이뷰에서는 배경화면을 확인할 수 없다..
최종버전이 나와봐야 알겠지만..
아직은 지원하지 않는듯 하다.

이제 절반이다..
키노트 영상을 볼때엔 이렇게 많은지 몰랐는데..ㅡㅡ
하나하나 짚고 넘어가자니 왜이리 많은지..^^

코어 애니메이션은 OSX의 디스플레이를 담당하는 핵심 기술중 하나이다..
역시 동영상을 먼저 보자..

64bit와 함께 가장 기술적이라는 생각이 드는 분야인데..
스티브잡스는 멋지게 일반 유저들을 반하게 만드는 기술로 데모를 보여준다..
수많은 동영상 속에서 원하는 동영상을 찾을때마다 나오는 탄성은 코어 애니메이션이 얼마나 화려한지를 단적으로 보여준다..

앞에서 소개한 새로워진 파인더와 퀵룩에서 동영상까지 가능한것은 바로 코어 애니메이션의 기술이라 생각된다.
정말 쿠----울 하다...

애플TV에도 비슷한 방법의 검색이 제공된다면..
애플TV도 하나 사고 싶은 생각이 들지 않겠나 싶다..

10가지의 이야기중.. 4번째이다..
스티브잡스가 발표한 레퍼드의 10가지 신기술중 4번째는 64bit 운영체제라는 점이다..
역시..
동영상을 보자..^^


레퍼드는 64비트를 완전히 지원하는 OSX의 첫번째 버전이 되었다.
실제로 데모에서 보여주듯이 64비트 프로그램은 32비트 프로그램보다 훨씬 2-3배정도 빠른 모습을 보여준다..
또한 4기가의 메모리 제한에서 벗어나서 2^64(16*10^18정도 된다.. 무어라 읽어야 될지도 모르겠다..) 비트의 메모리를 가질 수 있다..
게다가.. 32비트와 64비트가 공존함으로써 유저는 자신의 컴퓨터가 32비트인지 64비트인지 몰라도 아무런 상관이 없다..
또한 Cocoa도 64비트로 완전히 넘어가서 이젠 정말 완벽한 64비트 컴퓨팅이 가능해졌다..

이날의 레퍼드 기술중에서 가장 기술적인 내용이 아니었나 싶다..
사실 WWDC는 개발자 회의인데 반해 일반 유저들에게 어필할만한 내용이 중심이 되었다는 느낌이다..
하지만 이부분만은 일반 유저들에게는 크게 다가오지 않는 내용같다..
오히려 개발자나 기술자들이 관심을 가질 내용이지 않을까 싶다..

이번엔 퀵룩이다..
역시 동영상을 먼저 보자..^^


어찌 보면 별거 아니라는 생각이 들수도 있다.
기존의 프리뷰를 파인더 내부로 가져왔을 뿐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 수도 있다..

하지만..
파인더와 결합되서 서로 시너지 효과를 발휘한다.
커버플로우에서 파일의 컨텐츠를 확인할 수 있는것도 모두 퀵룩의 위력이다.
pdf, 키노트, 오피스 문서 파일은 물론 동영상까지 플레이가 가능한것은 대단하다는 생각이 든다..

하지만 파인더에서도 이야기했듯이..
파인더가 느려지는게 아닌지 걱정이 된다..

WWDC에서 발표된 레퍼드의 기능 두번째이다..
바로 새로워진 파인더..

일단 동영상을 보자..


맥으로 스위칭하면서 제일 불만이었던 부분이 바로 파인더였다..
윈도의 탐색기에 비하면 기능도 너무 단순하고 주어지는 정보도 많지 않았다.
하지만 이젠 다른 모습이다..
기존의 파인더에 비해 강력해진 사이드바는 탐색기만큼 자세하지는 않아도 필요한 부분은 거의 다 가지고 있는듯 하다..
또한 닷맥과의 연동을 통한 맥끼리의 공유기능은 닷맥의 부족한 서비스를 채워주는듯 하다.
애플의 서비스중 제일 영양가 없는 기능이 닷맥이라고 생각했는데..
닷맥을 이용해 원격에서 쉽게 공유가 가능하다면 닷맥의 사용을 고려해봐야 할듯 하다..^^
물론 집에 다른 맥이 있다는 전제 하에..^^

또한 커버플로우는 다음에 소개할 퀵룩과 함께 연동이 되는듯 하다..
즉 커버플로우를 통해 파일의 간단한 프리뷰가 가능하다..
페이지 넘기기도 가능하고..
그러고 보니 아이콘도 예전의 단순한 아이콘이 아닌 프리뷰로 보이는듯 하다..
(확인은 되지 않는다..ㅡㅡ)
동영상도 커버플로우 상에서 바로 플레이가 가능하다..
솔직히 드는 생각은...
많이 느려지지 않을까 좀 걱정이 된다..
가장 많이 사용하는 프로그램중 하나일텐데...
속도 저하가 별로 없으면 좋겠다..^^
게다가 공유된 다른 맥의  파일도 똑같이 사용이 가능하니..
대단하다는 생각이 든다..

또한 스팟라이트는 내 맥의 파일만이 아니라 공유된 컴퓨터의 파일까지 빠르게 찾아준다..
갈수록 가관이다..
어디까지 발전할것인지...

처음 봤을때는 그냥 그러려니 했는데..
다시 한번 보면서 역시 애플.. 역시 스티브잡스구나 하는 생각이 들게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