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스타가 타이거보다 속도가 빠른가?
실제로 몇가지 사항을 테스트한 결과가 포스팅되었다.

살펴보면..

부팅시간은..
타이거 : 14초
비스타 : 29초

확실히 부팅시간은 타이거가 빠르다..

부팅후 파이어폭스 실행시간
타이거 : 5초
비스타 : 1초

무려 비스타가 5배나 빠른 속도를 보인다. 비스타의 pre-fetch 및 캐슁 기술이 크게 효과를 발휘하는 듯 하다..

파이어폭스 재실행시간
타이거 : 1.5초
비스타 : 1초 이내

확실히 격차는 줄었다..
하지만 여전히 비스타가 빠르다..

다음은 파일 시스템이다.
1기가의 USB 메모리스틱에 256MB의 파일을 쓰는 작업이다.
타이거 : 70초
비스타 : 36초

차이가 2배가까이 나 버린다.  이 외의 다른 파일시스템 실험에서는 비슷한 값을 보여주는데 비해 좀 의아스러운 값이다..
파일 시스템에 대한 다른 실험을 보자.

256MB의 파일을 USB->HDD로
타이거 : 43초
비스타 : 42초

256MB의 파일을 같은 HDD 내에서 카피
타이거 : 11초
비스타 : 11초

256MB 파일을 HDD에서 SMB로 카피
타이거 : 25초
비스타 : 25초

256MB 파일을 SMB에서 HDD로 카피
타이거 : 26초
비스타 : 22초

과연 비스타가 타이거보다 빠르다고 할 수 있을까?

비스타의 SuperFetch 및 ReadyBoost 기술로 인해 리붓후 어플리케이션 실행에 많은 효과를 보고 있음을 엿볼 수 있다.
ReadyBoost 기술을 사용할 경우 2배가량 성능을 향상시킬수 있었다고 한다.
-----------------------------------------------------------------------

USB로의 카피에서의 성능은 좀 의심스러운 부분이 보인다.
USB->HDD가 42초의 시간이 걸리는데 HDD->USB가 36초라는것은 내가 알고 있는바와 다른 결과이다.
복사가 다 되지 않고 버퍼캐쉬등에 넣어두는걸로 그냥 넘어가는게 아닐까 싶다..
즉 36초 이후에 바로 USB 메모리 스틱을 제거하면 에러가 생기지 않을가 조심스레 예상해본다.

어쨋든..
비스타는 예상외로 빠른 속도를 보여주었다.
또한 맥OSX가 속도면에서는 그다지 뛰어나지 않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맥OSX 10.5 래퍼드에 성능 향상을 위한 매커니즘이 들어가지 않을까..
One More Thing이 그에 대한 분야가 아닐까 조심스레 추측을 해본다..^^

많은 MS 유저들은 애플 유저들의 MS 비판에 불만이 많은듯 하다.

왜 애플 유저들은 MS 및 빌게이츠를 비판하고 거기에 재미를 느낄까.

1. MS는 기술을 선도해 나가기 보다는 안전하게 따라간다.
무슨 설명이 필요한가..
MS는 새로운 기술의 도입보다 성공한 내지는 성공을 직전에 둔 기술을 공격적으로 가져와서 자신의 기술로 만들어버린다.
물론 이것도 능력이지만, 좀 치사하지 않은가..
남의 기술을 가져와 자기것인냥 선전하면서 시장을 장악해 나가는 모습이...
그에 비해 애플은 새로운 기술을 선도해 나가려 한다.
새로운 기술을 선도하지 못하면 현존하는 최고의 기술을 도입한다..
성공은.. 그 결과일 뿐이다.

2. 애플은 약자이고 MS는 강자이다.
MS는 절대강자이다..
시장의 90% 이상을 장악하고 있다.
이에 맞서는 애플은 노력하고 있지만 솔직히 바위에 계란치기이다.
그렇기에, 약자의 편을 드는것이다..
약자가 강자와 경쟁이 붙고, 열심히 붙는걸 보면..
약자에게 힘을 실어주고 싶지 않은가..
또 그래야 시장에 균형도 생길테고..
결과적으로 경쟁에 의해 소비자에게 이익이 돌아갈테니 말이다..
다윗과 골리앗이 붙으면..
다윗을 응원하고 싶어진다..^^

3. MS의 기업하는 방식은 비윤리적인 느낌이 강하다.
그에 대해선.. 많이들 아실거라 생각한다..
개인적으로 싫어하는 인수합병이나 배신등의 행위들..
대표적인 예로 모자익을 인수해서 넷스케이프를 물리쳤고,
IBM과 OS/2 개발을 위해 손잡았다가, 윈도가 성공적이자 주요 개발 인원을 철수시켰으며,
카이로를 발표하면서 화려한 기술을 내세웠지만..
계속된 연기 끝에 내놓은 카이로 (윈도NT)에는 약속한 기술의 절반도 안들어가 있었다든지..
최근에 블로거들의 환심을 사려는듯한 행위 등..

개인적으로는 3번에서 시작해서 2번, 1번순으로 추가되어 가는듯 하다..

마지막으론..
소수로써 권리를 찾지 못하고 있는 이들의 발악이기도 하다..^^

애플에서 비스타 출시에 발맞춰 새로운 캠페인을 개시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It's time to get a Mac. If you're thinking of upgrading to Vista, you'll probably need a new computer. Why not get a Mac? It's simpler, more secure, and way more fun. And it works with the stuff you already have, like printers and cameras. So before you upgrade anything, you owe it to yourself to check out a Mac.

맥을 구입할 시기이다. 당신이 비스타로의 업그레이드를 고려하고 있다면, 당신은 아마도 새로운 컴퓨터가 필요할 것이다. 맥을 구입하는 것은 어떤가? 간단하고 더욱 보안이 잘되어 있고 훨씬 재미있기도 하다. 당신이 가지고 있는 프린터나 카메라도 잘 동작한다. 무언가를 업그레이드 하기 전에 맥을 고려해보는 것을 잊지 말아라.

-------------------------------------------------------------------

나 역시도 주변에 컴퓨터 구입한다는 사람이 있으면 요즘은 맥을 많이 권한다.
확실히 부트캠프로 인해 윈도가 설치된다는 것은 권유하기 쉽게 만든다.
액티브엑스때문에 순수한 맥을 사용하는것이 국내에서 어렵다는것이 정말 아쉽다..
액티브엑스 문제만 해결되면 맥이 더욱 빠르게 퍼질수 있을텐데..

TUAW에 의하면 Apple TV가 iPod를 누르고 애플 스토어의 탑 셀러를 차지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Apple TV가 애플 스토어의 탑셀러를 차지했다.


국내에서는 Apple TV의 효용성에 의문을 많이들 제기하고 있습니다만,
미국에서는 다르군요..
확실히 한국은 iTunes Store가 없다보니 사람들의 호응을 못얻고 있는듯 싶습니다.
저역시도 Apple TV에 대한 기사는 거의 포스팅 하지 않았으니까요..

잠간 살펴본 느낌은 강력하다기보다는 현실적이라는 느낌이 강했습니다.
한편으론 iTunes를 이용하려는 강한 의지도 엿보이더군요..
그러다보니 애매한 컨셉의 기기라는 생각이 들었는데..

어제 포스팅 한 바와 같이 Apple TV와 MS 홈 서버와의 대결이 더욱 기대가 됩니다..^^


tuaw.com에 Office 2008 for Mac의 스크린 샷이 올라왔다.

한번 구경해보자.

사용자 삽입 이미지

워드의 스크린샷

사용자 삽입 이미지

워드의 스크린샷. 다양한 템플릿을 제공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파워포인트의 스크린샷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새로 추가된 My Day의 스크린샷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엑셀의 스크린샷


전체적인 느낌은 Office 2007 for PC와 비슷한 느낌이다. 하지만 확실히 맥의 냄새가 난다. Office 2008은 Universal Binary로 제작된다고 해서 정말 기대되고 기다려진다. 지금의 Office 2004 for Mac은 PPC용이라 인텔맥에선 많이 느린 느낌이 강하다.
더하여 한글 입/출력 문제가 잘 해결되면 좋겠다. 지금의 Office 2004 for Mac은 한글 타이핑 직후에 커서 이동을 하면 마지막 글자가 이동된곳으로 찍혀 나오는 버그가 있어서 사용이 불편하다. 또한 폰트가 안맞으면 윈도에서 작성한 문서의 한글이 깨져나오기도 한다. 이러한 버그들이 수정되면 좋겠다.
올해 하반기에 출시된다고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