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맥월드2008..
수많은 루머가 나오고 있다..
그리고 그중에 제일 관심을 끄는 루머는 바로 울트라 모바일 맥북에 대한 루머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최근에 나온 울트라 모바일 맥북 루머 사진

맥북 및 맥북 프로에 대해 가장 큰 불만은 바로 그 크기와 무게였다..
내 주위에도 많은 사람들이 맥북을 고려해보다가 결국 윈도용 노트북을 사게되는 가장 큰 요인은 바로 무게였다.
그런 시점에서 울트라 모바일 맥북이 나온다면 정말 퐌따스틱한 일이 아닐 수 없다..
그럼 과연 정말로 출시될까..

무엇보다도 시장은 울트라 모바일 맥북의 출시를 강력히 원하고 있다.
끊임없이 나오는 루머가 그러한 시장을 가장 잘 반영한다고 할 수 있다.
물론 맥북 및 맥북 프로의 2.5Kg이 넘지 않는 무게는 서양인에겐 크게 부담이 되지 않을 수 있다.

노트북의 트렌드를 보면..
크게 셋으로 나눠 볼수 있다..
UMPC로 대표되는 소형화 및 이동성을 강조하는 부분과,
올인원 노트북으로 대표되는 강력한 기능의 노트북..
그리고, 마지막으로 100달러 노트북으로 대표될수 있는 저가형 노트북이다.

그중에 강력한 기능의 노트북은 애플에서 맥북프로로 대표될수 있다..
심지어 얼마 전에는 윈도 비스타를 구동시키기 가장 좋은 노트북으로
맥북 프로가 선정
되는 헤프닝도 있었으니 말이다.

저가형 노트북으로는 좀 애매하지만..
보급형 라인으로는 맥북이 존재한다..
저가형으로 보기엔 100만원이 넘는 가격이긴 하지만..
아직도 가격대 성능비로는 최상의 노트북이라 생각된다..

그렇다면 이젠 초 소형 노트북이 필요하다..
물론 시기가 아직 되지 않았다고 생각될수도 있지만..
2006년도 최악의 기술중 하나로 꼽혔던 UMPC가
2007년도 들어서는 많은 제품도 나와서 어느정도 시장을 형성하고 있다.
따라서 2008년도에는 울트라 모바일 제품이 애플에게도 필요한 시기가 되어가고 있다.

중요한 것은 멀티터치나 SSD의 장착 여부가 아니다..
그 크기와 무게가 제일 중요한 이슈이다..
작고 가벼운 노트북이 애플에겐 필요한 시기가 되었다.

이제 맥월드 2008이 4일 남았다..
그리고 5일후..
우리는 새로운 울트라 모바일 맥북(개인적으론 맥북미니 내지는 맥북 나노라는 이름이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을 보고 환호하고 있을거라 확신한다..

Apple에서 2008년 맥월드에서 12인치의 울트라 모바일 맥북을 내놓을것이라는 루머가 끊이지 않고 있다.
이는 역으로 수많은 유저들이 울트라 모바일 맥북에 대해 바라고 있다는 것에 대한 반응일수도 있다.
이번 기회에 울트라 모바일 맥북에 대해 생각나는 것들을 정리해보고자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인터넷에 올라온 맥북미니 예상 모습


1. 출시 가능성
출시 가능성은 매우 높다는 생각이다.
무엇보다도 울트라 모바일 맥북에 대한 유저들의 기다림이 크다는 것이 그 첫번째 이유가 된다.
다들 나와만 달라고 계속 기다리고 있고,
루머도 그에 따라 계속 나오고 있다..
또한 제품 라인을 보면..
데스크탑의 경우 맥프로, 아이맥, 그리고 맥미니가 있다..
그러니 노트북도 맥북프로, 맥북, 그리고 울트라 모바일 맥북이 나오면 딱 맞을것 같다..

2. 가격은 얼마정도?
가격은 최근 1500달러정도가 될거라 예상하고 있는듯 하다..
나역시 특별히 다를 이유가 없다..
맥북프로와 맥북의 중간정도 가격대가 형성되지 않을까..
데스크탑은 맥미니가 아이맥보다 저렴하지만..
이는 LCD가 빠져있고, 사양도 상대적으로 떨어진다.
하지만 노트북의 경우 경량화, 소형화에는 더 많은 기술이 필요하다..
따라서 맥북보다는 가격이 좀 더 올라가지 않을까 생각한다..
또한 맥북프로보다 가격이 더 비싸다면..
맥북프로보다 더 전문가 라인이 된다는 것인데..
울트라 모바일은 전문가 라인보다는 대중을 상대로 판매하는 것이 더 시장성이 좋으리라 생각된다.

3. SSD 탑재?
SSD 탑재에 대한 이야기도 많이 나온다..
SSD 즉 기존의 HDD가 아니라 플래시로 된 디스크를 탑재한다는 루머인데..
솔직히 아직 시기 상조가 아닐까 싶다..
왜 SSD 이야기가 나오는지 솔직히 잘 모르겠다..
SSD도 HDD랑 사이즈는 비슷하고..
무게도 크게 차이가 나지 않고..
가격은 비싸고..
단지 안정성이나 데이터를 불러오는 속도가 더 빠를 뿐인데..
SSD를 탑재하고 1500달러선의 가격을 유지할수 있을지 의문이고..
또한 용량도 충분히 제공이 가능할지 의문이다..
다만.. 중간에 소용량의 플래시 메모리를 두고..
부팅 속도를 빠르게 하는 기술정도는 채용할 수 있지 않을까 싶다..

4. 멀티터치 적용여부
일부 루머에는 멀티터치가 적용될지도 모른다는 의견이 있다..
아이폰 및 아이팟 터치의 혁신적인 인터페이스인 멀티터치는 확실히 매우 환상적이고 뛰어난 모습으로 보인다.
하지만..
잘 생각해보자..
최소 12인치가 넘는 화면에 멀티터치가 괜찮은 인터페이스인가?
단순한 선택과 조작에서는 매우 좋아보이지만..
터치스크린의 장점중 하나인 필기 입력의 경우..
손을 대고 필기를 하게 되고..
그경우 멀티터치는 손바닥도 인식하게 되므로 문제가 될 소지가 다분하다..
물론..
애플은 그러한 문제를 어떻게든 해결할수 있으리라 생각이 되기도 하지만..
솔직히 쉽게 해결이 가능할것 같지는 않다..
아이폰과 아이팟 터치의 멀티터치 인터페이스는,
멀티터치를 이용한 입력방법이 그다지 다양하지 않기때문에 가능하지 않을까 싶다.
일반 컴퓨터에서 사용하기엔 다양한 입력방법의 처리가 쉽지 않을듯 하다..
따라서 아직은 멀티터치가 쉽게 적용되서 나올것 같지는 않다..

5. 이름은 무어라 나올까..
지금 생각나는 이름은 맥북미니 내지는 맥북나노가 되지 않을까 예상해본다..
데스크탑과 아이팟 모두 미니 버전이 있었다..
그리고 데스크탑 버전은 아직도 나오고 있다.
그렇다면 일관성을 중시하는 애플을 생각해볼때 미니라는 이름이 꽤 가능성이 높아보인다.
아니라면 아이팟 나노를 이어서 맥북 나노도 꽤 확률이 높지 않을까..
만약 맥북나노가 된다면..
맥미니도 메이저 업그레이드를 하고 맥나노로 이름을 바꿀지도 모르겠다..^^

6. 나는 울트라 모바일 맥북이 나오면 지를것인가?
물론 정확한 사양이 나와봐야 알겠지만..
지금으로썬.. 지르고 싶은 마음이 굴뚝같다..
다만.. 지금 쓰고 있는 맥북프로에 엄청나게 만족하고 있고,
무엇보다 총알의 압박이..ㅡㅡ
일단 뽐뿌는 심하게 받을것이 확실히다.

무엇이든..
애플에서 새로운 제품라인이 나온다는것은 매우 설레는 일이 아닐수 없다..
이제 20일정도 남은 스티브잡스의 키노트 발표..
매우 기다려진다..^^

Daum 블로거뉴스
블로거뉴스에서 이 포스트를 추천해주세요.
아이팟 미니가 등장하고 얼마 지나지 않아 아이팟 나노의 등장..
그리고 아이팟 미니는 단종되었다..

올해 지속적으로 나오던 맥미니 단종 루머에도 불구하고..
올 여름 새로워진 맥미니가 나왔다..
크게 변화한것은 없고 예전의 코어 듀오에서 코어2듀오로 업그레이드 되어서 나왔다..

새로워진 맥미니가 발표된지 100일도 채 지나지 않아..
맥미니의 단종에 대한 루머가 나오고 있다..
단순한 단종이 아니라..
새로운 맥라인인 맥나노의 등장을 예고하고 있다..

Mac OS Rumors에 발표된 루머이다..

또한 맥나노와 함께 맥북나노도 12월에 출시될거라 예상하고 있다.

Daum 블로거뉴스
블로거뉴스에서 이 포스트를 추천해주세요.
engadget에 이번 연말에 어떤 디지털 제품을 원하는지에 대한 기사가 실렸다.

  1. HDTV (35%)
  2. Windows-based notebook (20%)
  3. Digital camera (17%)
  4. Windows-based desktop computer
  5. GPS car navigation
  6. Cellphone
  7. Digital video camera
  8. Nintendo Wii
  9. Sony PS3
  10. HD DVD or Blu-ray player

가장 원하는것은 HDTV입니다..

10위 내에 애플 제품은 하나도 없습니다만..
11위에 맥북이.. 15위에 아이폰이 있다고 합니다.
2위와 6위에 각각 윈도 노트북과 핸드폰이 있지만..
2위와 6위는 다른 모든 제품을 합친거라 생각하면 애플이 정말 대단하다는 생각이 듭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설문 대상의 1/6이 애플 제품을 원하고 있다는군요..

그외에 살펴보니 닌텐도위가 8위, 요즘 고전한다는 소니 플스3가 9위를 차지하고 있군요..
Xbox360은 10위 내에 없네요..
또한 아이팟에 대한 이야기도 언급되지 않고 있네요..
아이팟은 너무 많이 갖고 있어서일까요..^^

Daum 블로거뉴스
블로거뉴스에서 이 포스트를 추천해주세요.
6번째.. 부트캠프이다..
무엇보다도 스티브잡스가 패러럴즈와 VMWare를 직접 언급한게 인상깊었다..

동영상을 보자..^^

발표 도중 부트캠프를 통해 동작하는 비스타의 화면이 나오자 청중들은 웃음을 터뜨린다..
그만큼 윈도에 대한 반감이 크다는 것일까..^^

또한 한때 레퍼드의 탑 시크릿이 부트캠프의 버츄어머신화라는 이야기도 루머로 나왔다..
하지만 패러럴즈와 VMWare를 직접 스티브잡스가 언급함으로써 더이상 그런 이야기는 안나올듯 하다..
버츄어머신쪽은 패러럴즈와 VMWare에게 넘겨준듯 하다..

이제 맥 유저는 3가지의 윈도를 돌릴 방법을 갖게 되었다..
부트캠프, 패러럴즈, 그리고 VMWare..
(물론 무료로 제공되는 virtual box도 있지만 난 설치에 실패하고 나서 다시 사용할 생각이 없어졌다..)
아무래도 부트캠프보다는 패러럴즈나 VMWare를 더 많이 사용할 듯 하다..
얼마전 실수로 올라왔더 하이버네이션과 딥슬립을 이용한 운영체제간 스위치를 부트캠프가 제공한다 하더라도
패러럴즈나 VMWare의 편리함에 비하면 아직 부족하다..

iColours에서 맥북의 애플 마크를 튜닝하기 위한 필름을 무려 3.99달러를 받고 판매한다..
사진을 보자..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꽤 이쁘지 않은가..

iColours 사이트에 가면 어떻게 장착하는지 메뉴얼을 제공한다.
맥북만이 아니라 맥북프로, 아이북, 그리고 파워북도 가능하다.
난이도는 맥북이 제일 높다고 한다.

구지 iColours의 필름이 아니더라도 메뉴얼을 따라하면 쉽사리 튜닝이 가능하지 않을까..
해보실 용감한 맥북 유저분이 계시면 해보시고 꼭 포스팅해주시길..^^

이런게 있는지 몰랐다..
BookEndz에서 15인치 맥북프로용 도킹스테이션이 나왔다.
나온지는 좀 된듯 싶은데..
오늘에서야 알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15인치 맥북프로용 도킹스테이션

생각보다 안이쁘다..
포트들을 한번 보자..
사용자 삽입 이미지

왼쪽 포트 연결하는부분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늘쪽 포트 연결하는 부분

사용자 삽입 이미지

뒷면의 포트들 (1)

사용자 삽입 이미지

뒷면의 포트들 (2)

사진에는 FireWire800은 보이지 않는 예전 버전이지만 최신버전은 FireWire800 포트도 지원한다.

늘어난 포트는 DVI 포트가 DVI + D-SUB로 늘어났을 뿐
더 늘어나거나 확장된 포트는 보이지 않는다.
미리 도킹스테이션의 포트에 주변기기를 연결해 놓을 경우 맥북프로에 일일이 연결하지 않고 도킹만으로 주변기기를 이용할 수 있다는 장점 외에 다른 장점이 있을까?
하다못해 USB 전원 허브 기능이라도 제공되면 좀 괜찮지 않을까..

가격은 299.95달러이다..

좀 이쁘기라도 하면 고려해보겠다만..
사진만으로는 조잡해 보이기까지 하다..
맥용답지 않아보인다..ㅡㅡ

애플포럼에서 가져온 뉴스입니다.

-------------------------------------------------------------------------------------------------------
신뢰도가 낮은 편인 macosrumors에 뜬 '카더라' 뉴스입니다.

애플이 iPod/iPhone 과 MacMini/MacBook 사이를 메워줄 타블렛 기기를 만드는 중이랍니다. "iPortal" 혹은 코드네임 "T-7" 로 불리는 이 기기는 지난 6개월간 발표된 AppleTV나 iPhone 보다도 개발기간이 더 길었고, 지난 5년간 Jobs에 의해 세번이나 퇴짜맞은 프로젝트라고 합니다. 우여곡절 끝에 이 프로젝트 팀은 2004년에야 쿠퍼티노의 영구적인 프로젝트 분야로 승인을 받았고, 2006년 초/중반에 최종 프로토타입을 완성했다고 합니다.

T-7은 10인치 모니터 사이즈에 1280x720의 해상도와 맥의 모든 기능을 다 제공하며, all-in-one 스타일, 터치/스타일러스 사용, 표준 키보드와의 연결 가능, 그리고 내장된 받침대로 데스크탑처럼 사용할 수도 있답니다.

CPU, RAM, GPU등의 상세한 사양은 아직 말할 수 없으나 대체로 AppleTV, Mac Mini, 그리고 MacBook 사이의 사양이라고 하네요. 빠른 부팅을 위하여 Flash RAM을 부트볼륨으로 사용했고, 5G iPod 크기의 하드 드라이브 (20~80기가)를 채택할거라네요. 그리고 크기는 11인치 정도가 될거라고 합니다.

가격은 초기에는 599 ~ 899 달러정도가 될 것 같다고 하는군요. 가격대가 300달러 폭이 있는 것을 보면, 이 놈도 표준 및 프로 버전으로 나올려나 봅니다.

위의 루머는 확인된 것이라고 장담하는데요, 시간이 지나면 알게 되겠죠.

이러한 타블렛 기기는 크기/무게/두께가 중요한데, 애플이 이 세가지를 다 만족하게 만들 수 있을까요?
---------------------------------------------------------------------------------------------------------

갈수록 설레게 하는 기사들이 나오는군요..
599-899달러라는데..
저 가격으로 맞출수 있을지도 의문이네요..

그래도.. 기대가 되는건 어쩔수 없군요..^^

'Apple' 카테고리의 다른 글

최고의 맥은 얼마? (학생 할인 버전)  (0) 2007.02.01
Apple II Forever..  (2) 2007.01.28
애플의 타블렛맥 T-7 개발?  (2) 2007.01.27
iPod을 분해해보자..  (0) 2007.01.27
Happy Hacking Keyboard for Mac.  (2) 2007.01.26
Apple의 뛰어난 점  (6) 2007.01.26
Expose의 강력함!!! Apple 2007.01.25 23:55
MacBoy님의 포스팅을 보고 나도 해보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대단한 Expose


내 맥북프로의 썬더버드에서 305개의 메일을 IMAP으로 열고 Expose한후 스크린샷을 찍었다.
305개의 메일+썬더버드 메인창+메신저창1개 해서 총 307개의 창이 이쁘게 나온다..
대단하다..

더욱 대단한점은 Virtue 데탑의 다른쪽에선 파폭이 탭브라우징으로 6개의 창이 떠있었고,
NewsFire가 떠 있었으며, 기본적으로 실행시키는 iCal도 실행중이었고, DEVONThink마저도 실행중이었다.
게다가 메일을 여는 동안 위젯으로 스도쿠까지 즐겼다.

맥의 안정성에 찬사를 보내지 않을 수 없다.

'Apple' 카테고리의 다른 글

Happy Hacking Keyboard for Mac.  (2) 2007.01.26
Apple의 뛰어난 점  (6) 2007.01.26
Expose의 강력함!!!  (12) 2007.01.25
맥북미니 루머..  (4) 2007.01.25
Leopard의 스크린샷  (4) 2007.01.25
SKT 아이폰 한국 진출 어렵다?  (4) 2007.01.24
맥북미니 루머.. Apple 2007.01.25 23:16
꿈같은 이야기이기도 합니다만..
맥북미니가 나온다는 루머가 나왔습니다.
출처는 이곳이구요..

12인치 1280*800해상도에 LED 백라이트를 갖춘 액정화면
2기가의 코어2듀오 씨피유
1기가의 기본 램에 3기가 BTO 가능
6시간의 배터리 사용시간
놀라운 성능의 라데온 X1900
플래시 메모리를 디스크 캐쉬처럼 이용하는듯 하네요..
인텔의 Robson과 비슷한 개념일듯..
GPS도 달려있을지도 모른다고 하는군요
무게가 약 3.5파운드, 약 1.6킬로정도 되는군요
가격은 1799 달러로 예상된다는군요..
출시는 WWDC에 맞춰서 6월일거라네요..

물론 신빙성에 관해선 의심이 되지만..
상상만으로도 즐겁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맥북미니가 과연 나올것인가. 맥북도 이렇게나 이쁜데..



'Apple' 카테고리의 다른 글

Apple의 뛰어난 점  (6) 2007.01.26
Expose의 강력함!!!  (12) 2007.01.25
맥북미니 루머..  (4) 2007.01.25
Leopard의 스크린샷  (4) 2007.01.25
SKT 아이폰 한국 진출 어렵다?  (4) 2007.01.24
iPhone의 벨소리 리믹스  (2) 2007.01.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