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름신의 정체.. Apple 2007.01.23 00:57
당신의 뒤에 지름신이 지켜보고 있지는 않은가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름신에서 탈출할 방법은 정녕 없을까요..

그림은 maczoo.com에서 퍼왔습니다..^^

라디오키드님의 i 시리즈 글을 보니 문득 생각나서 포스팅합니다..^^

macscoop.com의 기사에 의하면
OSX의 차기버전인 Leopard에 포함되는 것으로 알려진 부트캠프 정식버전을 Tiger 유저들에게 29달러 정도에 판매할 예정이라고 합니다.
정식 버전엔 비스타도 지원할거라고 하는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맥에서 윈도를 사용하도록 도와주는 부트캠프


802.11n과 같은 이유일까요?
알수 없군요..
이미 베타로 나와서 수많은 사람들이 잘 사용하고 있는 부트캠프인데..
갑자기 돈을 받겠다고 하면 원성이 있지 않을까요?

더해서.. XP는 지금 매우 잘 돌아가는듯 합니다..^^
XP 사용하려면, 그냥 베타 써도 아무런 문제 없을듯 하군요..

글쎄요..
저라면 그냥 Leopard 삽니다..^^
몇몇 정말 기대되는 기능들이 너무 끌려요..^^

이번 맥월드에서 발표한 Airport Extreme이 지원하는 802.11n은 새롭고 빠른 무선 네트워킹 환경을 제공한다.
802.11n을 지원하는 칩이 대다수의 애플 Core 2 Duo 제품에 들어가 있다.
맥월드의 기사에 의하면이미 칩이 제공된 제품의 802.11n 지원을 가능하게 하는 enaber가 1.99달러에 판매된다고 한다.

사용자 입장에서는 무료로 제공되면 좋겠지만,
법적으로 문제가 있는듯 하다.
간단히 설명하면..
구입 당시 제공되지 않던 서비스가 제공됨으로써 제품의 가치가 올라간다면,
제공되는 새로운 서비스에 대해 어느정도의 비용을 지출해야 한다는...
복잡한것은.. 나도 잘 모른다..
미국의 변호사에게 문의하길..ㅡㅡ

어쨋든..
가장 최근의 루머에 의하면 약 5달러의 비용이 들거라 예상했는데..
훨씬 싼 가격 1.99달러에 가능하다고 발표되었다.

훌륭하고 지원되는 하드웨어를 갖고 있지만..
802.11n 서비스를 받을 일이 없을듯 하다..
국내에선 아직 신형 Airport Extreme이 판매되고 있지도 않으니..
그리고, 802.11b로도 난 아직 충분한듯 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802.11n이 지원되는 신형 Airport Extreme


맥저널이 4.1로 업데이트 됬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맥저널이 업데이트되었다


업데이트 되면서 닷맥 싱크를 지원한다.
4.0 사용자는 무료로 업데이트가 가능하고
다운로드로 구입할 경우 34.95달러이다.

유용성에 말이 많은 닷맥에 하나의 기능이 더 추가되어서 다행이다.

매우 유명한 프로그램인 만큼 기능도 막강해지는듯 하다.
단지 난 닷맥을 사용하고 있지도 않고,
맥저널도 사용하지 않고 있다.
대신 무료인 저널러를 사용한다.

윈도에 비해 맥은 시스템 모니터가 간단하지 않다.
물론 활성상태보기 등을 독에 넣고 간단히 사용하면 되지만,
독에 활성상태보기같은 프로그램까지 넣으면 독이 너무 복잡해진다.

이에 간단히 시스템을 모니터링하닌 위젯을 소개한다.
iSlayer.com에서 배포하고 있는 iStat 시리즈는 간단하게 시스템 상태를 모니터링해준다.
iStat 위젯은 pro와 nano로 나누어져있다.
pro는 좀 더 세세한 설정 및 모니터링이 가능한 반면 nano는 간단한 모니터링을 제공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iStat_nano는 간단하게 시스템을 모니터한다.

그중에 iStat_pro를 소개하고자 한다.

iStat_pro는 위에서 언급한 바와 같이 다양한 모니터링 설정이 가능하다.
모니터링이 가능한 항목을 살펴보면, CPU와 Memory는 물론이고, 디스크, 네트워크, 배터리, 온도, 팬, 심지어 프로세스까지 모니터가 가능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양한 항목을 보여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양한 셋팅이 가능하다

더하여 설정도 다양하게 할 수 있다.
모니터링이 필요하지 않다고 판단되는 부분에 대해서는 모니터링을 하지 않음으로써 시스템 자원을 효율적으로 사용할 수 있다.
큰 항목뿐이 아니라 각 항목 아래에서도 세세한 설정이 가능하다.
또한 3가지의 스킨을 제공하여 세로로 길게, 직사각형으로, 그리고 위의 그림처럼 옆으로 넓게 표시할 수 있다.
업데이트는 자동으로 확인할 수 있으며, 수동으로도 확인 및 업데이트가 가능하다.

시스템 모니터링 툴을 사용할때 은근히 신경쓰이는 부분이 바로 자원의 사용이다.
메모리나 CPU의 사용 정도를 확인하였다.
하드웨어 사양은 인텔 코어 2 듀오 2.33Ghz, 메모리 2기가의 15인치 맥북프로이다.

대쉬보드를 사용하지 않을때의 CPU 사용은 당연한 이야기이지만 0%이다.
이는 대쉬보드 위젯들의 공통적인 특징인듯 싶다.
모든 대쉬보드 위젯들이 대쉬보드가 활성화되지 않았을 경우 0%를 가리켰다.

반면 대쉬보드를 사용하여 위젯을 활성화 시켰을 때는 0.4%에서 최고 6.4%까지 CPU 점유율이 올라감을 화인할 수 있었다.
바깥날씨 위젯의 경우 10%까지 점유율이 올라갔고, 기타 다른 위젯들은 거의 CPU를 사용하지 않았다.
한편 활성 상태 보기 유틸리티는 CPU를 최고 1.5%까지 사용하였다.
같은 기능을 하는 다른 유틸보다는 CPU를 더 점유한다고 판단할 수 있다.
메모리 사용량은 16.4MB를 사용하고 있음을 확인하였다. 다른 위젯들도 10MB 이상의 메모리를 사용하고 있는것으로 보아 그다지 큰 오버헤드는 없는것으로 생각된다.
단지 활성 상태 보기 유틸리티는 10MB정도의 메모리를 사용하였다. 하지만 스킨이나 다양한 설정이 가능하다는 것을 감안한다면 큰 오버헤드라 생각하기 어렵다.

무엇보다 중요할 수 있는 가격은...
놀라지 마라..
무료이다!!!
iStat_pro는 정확히 말하면 donation ware로 배포되고 있다.
donation ware는 무료로 배포하는것을 기본으로 하고 사용자가 사용해보고 정말 좋다 싶으면 기부금을 기부하는 소프트웨어이다.
물론 기부를 하지 않아도 사용에는 전혀 제약이 없다.
어디에선가 글을 본 기억에 의하면 실제로 기부는 거의 이루어지지 않는다고 한다.
이정도 프로그램이면 기부좀 해볼까 하는 생각이 들기도 한다.

맥을 사용한지 2달정도뿐이 안되었다.
사용해본 프로그램도 많지 않고 윈도 유저의 기본이 남아 있는지, 확실하지 않은 프로그램 설치 등이 약간은 꺼려진다.
하지만 이렇게 좋은 프로그램을 찾을때의 기분은 정말 좋다.
더하여..
이렇게 블로그를 통해 좋은 프로그램을 소개할 수 있으니 더욱 좋다..^^
tuaw.com에 Office 2008 for Mac의 스크린 샷이 올라왔다.

한번 구경해보자.

사용자 삽입 이미지

워드의 스크린샷

사용자 삽입 이미지

워드의 스크린샷. 다양한 템플릿을 제공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파워포인트의 스크린샷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새로 추가된 My Day의 스크린샷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엑셀의 스크린샷


전체적인 느낌은 Office 2007 for PC와 비슷한 느낌이다. 하지만 확실히 맥의 냄새가 난다. Office 2008은 Universal Binary로 제작된다고 해서 정말 기대되고 기다려진다. 지금의 Office 2004 for Mac은 PPC용이라 인텔맥에선 많이 느린 느낌이 강하다.
더하여 한글 입/출력 문제가 잘 해결되면 좋겠다. 지금의 Office 2004 for Mac은 한글 타이핑 직후에 커서 이동을 하면 마지막 글자가 이동된곳으로 찍혀 나오는 버그가 있어서 사용이 불편하다. 또한 폰트가 안맞으면 윈도에서 작성한 문서의 한글이 깨져나오기도 한다. 이러한 버그들이 수정되면 좋겠다.
올해 하반기에 출시된다고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