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초 13인치 맥북에어로 기기변경하고 이제 1개월정도 지났다. 그동안 사용하면서 느낀 점을 이야기해본다. 
기존에 사용하던 기종은 2006년도 하반기에 나온 15인치 맥북프로이고, CPU는 코어2듀오 2.33Ghz, 메모리 3기가, 디스크는 SSD 160기가 + SSD 60기가였다. 그리고 이번에 구입한 맥북에어는 코어2듀오 2.13Ghz, 메모리 4기가, 디스크는 플래시기반 256기가이다.



1. 정말 환상적이기까지 한 무게
정말 가볍다. 너무 가벼워서 매일 들고다니는데 아직까지는 무리가 없다. 물론 기존의 맥북프로가 너무 무거워서 더 그렇게 느껴지는 것일수도 있다. 그리고, 개인적으로는 시간이 지나면 다시 무겁게 느껴지리라는 것을 알고 있다. 어쨋든 아직까지는 너무 가볍고 정말 만족스럽다. 11인치라면 더 가볍겠지만, 13인친도 매우 만족스럽다.

2. 충분한 화면 해상도
지난번에 사용하던 15인치 맥북프로와 동일한 해상도를 13인치 맥북에어에서 제공한다. 덕분에 폰트등 전체적인 크기는 줄었지만 작업 공간은 줄지 않았다. 그리고 그덕에 별다른 적응 기간이 필요 없이 바로 적응해서 사용이 가능했다. 고해상도의 화면도 매우 만족스럽다.

3. 플래시 기반 디스크
기존의 맥북프로도 SSD를 달아놓았다. 그래서 플래시 기반 디스크에 대해서는 특별히 기대하지 않았다. 그런데, 새제품이라 그런지 성능도 더 좋게 느껴진다. 게다가 256GB의 넓은 크기는 공간에 대한 걱정도 거의 없이 만들었다. 물론 그만큼 가격이 올라간다는 문제가 있지만 말이다..

4. CPU 성능
내가 하는 작업들이 높은 CPU 성능을 요구하지 않는 작업이 대부분이라 그런지 거의 불편함을 느끼지 못하고 있다. 동영상 인코딩할 일이 한번 있었는데, 별로 차이를 느끼지 못했다. 물론 2.33Ghz와 2.13Ghz는 수치적으로도 거의 차이가 나지 않으니 차이를 느끼지 못하는게 당연하게 생각된다. 하지만, 4년이라는 시간을 생각해보면 좀 아쉬운 부분이기도 하다. 4년만에 바꾼 컴퓨터의 CPU 성능이 그대로라니..

5. 메인 메모리
메인 메모리는 3GB에서 4GB로 업그레이드 되었다. 사용하던 맥북프로의 가장 큰 아쉬움은 3GB 이상 업그레이드가 되지 않는다는 점이었다. 그런점에서 4GB로 업그레이드된 환경은 정말 쾌적함을 가져다 주었다. 다만 아쉬운점은 최대가 4GB라는 점이다. 앞으로 2-3년 후에는 4GB도 부족하게 될것이 쉽게 예상되기 때문이다.

6. 디자인
디자인은.. 더이상 말이 필요 없다. 최고다.. 날씬하게 빠진 외형은 보는 사람들로 하여금 탄성을 자아내게 만든다. 유니바디 맥북프로도 이쁘다는 생각을 많이 하는데, 맥북에어의 그것을 따라오지는 못하는것 같다.

7. 그 외
아직 VGA는 그 성능을 테스트해볼 기회가 없었다. 3D 게임같은것은 거의 하지 않기 때문이다. 시간이 나면 문명정도는 돌려서 그 성능을 테스트해봐야 겠다. 포트가 부족한것은 좀 아쉽다. 특히 랜포트의 부재는 정말 아쉽다. 그래서 USB 이더넷 어댑터를 구입해서 사용중이다. 또한 번들로 제공되는 애플 USB는 정말 앙증맞다. 잘 보관중이다.^^ 배터리는 720p 동영상을 플레이한지 3시간 30분만에 비상전원 사용 경고 메시지가 떳다. 보통 일반적인 작업을 할때엔 5-6시간정도는 가는듯 하다. 그래서 집에 갈때엔 어댑터를 놓고 다니기도 한다..^^ 멀티터치 트랙패드는 만족이고, 키보드도 사람마다 다르겠지만 나에겐 나쁘지 않다.

전체적인 만족도는 100점 만점에 90점 이상 된다. 아쉬운점은 추후 확장이 거의 불가능하다는 점과 4년전과 비교해서 CPU 클럭이 떨어지고, 4기가의 메모리 한계이다. 그래도 전체적인 만족도가 너무 높다. 그래서 아쉬운 점에도 불구하고 90점이 넘는 점수를 줄수 있을것 같다.
  • BlogIcon 도플파란 2011.02.08 22:28 신고

    저도 맥으로 가고 싶네요..ㅠㅠ 아이폰 사고 나서부터.. 맥이 완전.. 팍팍 땡기고.. 해킨토시하고 싶고..ㅠㅠ

    • BlogIcon drzekil 2011.02.08 22:36 신고

      해킨 해보시고 좋으시면 맥으로 스위칭 하시는것도 나쁘지 않을것 같습니다.
      전 그냥 맥으로 무작정 스위칭한 케이스입니다만..
      주변에 보면 무작정 스위칭했다 실패한 경우도 간혹 있더라구요..

  • BlogIcon 이동진 2011.02.08 23:13

    13인치 에어 기본형 쓰고 있습니다^^ 그립감 빼곤 다 만족합니다 ㅋㅋ 표면이 너무 미끄러워여 ㅎ

    • BlogIcon drzekil 2011.02.09 11:00 신고

      그립감은 생각하지 못했네요..^^ 너무 이뻐서 더 조심스럽게 들게 되는지도 모르겠습니다.^^

  • BlogIcon 렌즈캣 2011.02.09 00:44 신고

    저도 에어를 쓰고싶긴 하지만 일단은 지금 PC를 맥으로 대치하는게 먼저라 후속기종을 노려야겠습니다 ㅎㅎ

    • BlogIcon drzekil 2011.02.09 11:01 신고

      PC를 맥으로 스위칭 할 예정이시라면.. 에어로 스위칭해보세요.. 그것도 그다지 나쁘지 않을것 같습니다.

  • BlogIcon All That J 2011.02.09 15:28 신고

    저도 3년반 전쯤에 맥북프로로 전향한 후에 작년 초에는 인텔 SSD 160기가를 달아서 잘 사용중이었습니다. 그런데 막상 보니 전 원래 작은 노트북을 좋아하지는 않았지만, 에어는 11인치든 13인치든 정말 매력적이더군요!

    그런데 SSD가 문제가 없나요? 전 SSD만 사용하다가 trim을 못해주니 문제가 생겨서 optical bay에 기존 하드를 달아서 자주 읽는 데이터는 그곳으로 옮겨서 사용중이었거든요. 아직 trim이 지원되지 않지 않나요?

    • BlogIcon drzekil 2011.02.09 21:04 신고

      예.. 저도 아직 trim 지원이 안되다고 알고 있습니다만.. 저는 별 문제 없었습니다. 저의 경우 160+60기가의 SSD를 99%까지 채운적도 많았는데요. 별다른 문제를 느끼지 못했습니다.

  • BlogIcon yangkoon 2011.03.01 14:21

    맥북 프로로 바꾼후 이것저것 자료 찾다가 찾아들어왔습니다....좋은 정보 정말 감사합니다....맥북 프로로 바꾼후...흔히 말하는 맥 빠돌이가 된거 같습니다...iPod, iPad에 맥북 프로까지.....아이폰만 없네요...지금 핸드폰 약정이 안끝나서....^^
    몇일동안 블로그를 읽고있는데.....역시나 공격도 많이 받으시네요....^^ 저도 써보다보니 기존 삼성제품에 대한 욕만하게 되네요....IT쪽 일을하다보니 소프트웨어 개발의 중요성을 다시한번 느낀다고 해야할까????
    애플 제품을 정말 만족하며 사용하시는거 같습니다....
    지금 고민이 맥북 프로를 SSD로 바꾸고 램을 업그레드 할까 맥북 에어를 구입할까 고민중입니다...랩탑은 가벼워야한다는게 평소 지론인데....맥북프로는 생각보다 많이 무겁네요....
    맥북프로게 optical부분에 기존 하드를 다셨다고 하셨는데....CD ROM을 떼어내셨다는건가요? 궁금하네요..SSD는 2.5인치인가요 아니면 1.8인치 인가요? 싸이즈가 찾아도 안나오네요...
    어쨋든 앞으로도 좋은 정보 많이 알려주세요....IT쪽에 종사하시는거 같은데...그래서 정보가 더 믿을만한거 같습니다...^^

iOS4를 기다리다가 지난 금요일 GM 버전을 설치했다. 그리고 오늘이 목요일이니 7일정도 사용한 셈이다. 화요일에 정식버전이 나온 후에는 복원을 통해서 정식버전을 설치했다. 그러니 정확히는 GM 버전을 4일정도, 정식 버전을 3일정도 사용한 소감이다.

1. 멀티태스킹
가장 크게 기대가 되었던 부분이다. 그런데, 아직은 미흡하다. 앱에서 지원을 해야만 제대로 동작하는멀티태스킹은 지금까지는 크게 유용하지 않다. 하지만 일부 업데이트가 된 앱은 확실히 유용했다. 클리앙 앱이 발빠르게 업데이트 되었는데, 그동안 잘 사용하지 않던 클리앙 앱이 최고로 많이 사용하는 앱이 되었다. 멀티태스킹의 유용함은 앱들이 업데이트 되면서 유용함이 늘어날거라 기대한다.

2. 폴더
폴더 기능은 매우 만족스러웠다. 종류도 많고 정리도 안된 상태로 11페이지를 거의 가득 채운 앱들이 폴더로 정리가 된 모습을 보니 맘에 들었다. 깨끗해진 아이폰을 보니 내 삶도 정리된듯 느껴진다. 한가지 아쉬운 점은 폴더 하나에 들어갈 수 있는 앱의 수가 12개로 제한적이다. 폴더 내부에서 스크롤을 지원해서 더 많은 수의 앱이 하나의 폴더에 들어갈 수 있다면 더 좋을것 같다.

폴더로 갈라진 둘째 아들의 모습

3. 바탕화면
바탕화면 지정도 맘에 든다. 폴더 뒤에 보이는 우리 아들녀석의 모습이 보기 좋다. 하지만 여전히 아쉬운 점이 있다. 바로 위에서 이야기한 폴더기능과 함께 맞물릴때 바탕화면이 갈라진다. 폴더를 선택하면 바탕화면이 갈라지고 그 사이로 폴더 내부의 앱이 보인다. 그냥 그림일 경우는 그런가 보다 했는데, 아들녀석의 얼굴이 둘로 갈라지는 것을 보니 좀 아쉽다.

4. 통합됨 메일함
이거 정말 만족스럽다. 메일 계정을 3개 등록해서 사용중인데 현재 열려있지 않은 다른 계정으로 메일이 오면 매번 제일 위로 나갔다가 다시 하나씩 선택해서 들어가는 것이 꽤 불편했다. 그런데 iOS4에서 통합된 메일함을 지원함으로써 그런 귀찮은 과정이 없어졌다. 덕분에 아이폰에서 사용하는 메일 계정이 4개로 늘어났다..

5. 호환성
호환성 이슈가 있다. 아이폰OS 3로 업데이트때에는 호환성에 문제가 별로 없었던것 같은데, 이번 iOS4는 호환성에 꽤 문제가 있는듯 하다. 그만큼 앱들이 크고 다양한 일을 하기도 하지만 좀 아쉬운 부분이다. 위룰과 같은 게임은 문제가 있는듯 하고, 인터넷 뱅킹 앱은 거의 안되는듯 하다. 그 외에도 Gibson의 L&M Guitar 앱은 아예 실행이 안되고, 다음의 마이피플은 이상하게 너무 느리다.. 그만큼 iOS가 확 바뀌었다는 이야기도 될 수 있을것 같다.

6. 배터리
배터리 문제가 좀 심각한듯 하다. 예전에 비해 1.5배정도 빨리 배터리가 없어지는 느낌이다. 그제 잠시 할인판매한 EA의 심시티를 구매해서 해보고 있는데, 1시간에 30% 정도의 배터리가 닳아진다. 3시간만 즐기면 배터리가 없어지는 것이다. 개인적으로 iOS4에 대해 가장 큰 불만은 배터리에서 나올것 같다. 하루에 한번정도 충전하던 아이폰을 하루에 2번 충전하고 있다.

7. 기타
그 외에 아이팟의 바뀐 UI는 더 깔끔하게 보이고 맘에 든다. 멀티태스킹에서 보이는 로테이션 락은 매력적이다. 그런데 세로방향으로만 고정이 되는게 좀 아쉽다. 가로방향으로도 고정이 가능하면 더 좋을듯 하다. 주소록에서 그룹 지정이 여전히 쉽지 않다. 이건 어렵지 않은데 왜 안하고 있는지 잘 모르겠다. 위치정보 사용하면 배터리 표시 옆에 화살표 표시가 나온다. 없던 시절에도 불편함은 없었는데, 위치정보 사용중인 사실을 볼수 있으니 왠지 안심이 된다.

총평
전체적으로는 100점 만점에 70점쯤 되는듯 하다. 배터리 문제가 너무 크게 다가온다. 기존에도 배터리가 그다지 넉넉하지 않았는데 이번 업데이트로 배터리 문제가 심각한 수준이 된듯 하다. 또한, 호환성과 멀티태스킹 지원은.. 마냥 앱들이 업데이트 되길 기다려야 하는것이 좀 아쉽다. 하지만 이부분은 시간이 해결해 줄거라 생각한다.



  • BlogIcon 골빈해커 2010.06.24 19:21

    배터리는 아이폰 4를 사시면 됩니다. (...)

    설정을 리셋하면 배터리 사용시간이 늘어난다는 보고가 있더군요. 저도 해봤는데, 느낌인진 몰라도 좀 그런 것 같기도 하고.. 흠..

    사용하시는 분에 따라서 오히려 iOS4 로 왔더니 배터리 사용시간이 늘어났다는 분들도 꽤 되더군요. ^^

    • BlogIcon drzekil 2010.06.24 20:21 신고

      설정을 리셋한다는게 무엇인가요?
      이미 복원은 해봤는데 별다른 차이가 없네요..
      완전 방전도 한번 시켜봤는데 똑같아요..
      아이폰4는.. 구입하고 싶지만..
      아이폰이 망가지거나 잊어버리지 않는한 힘들것 같네요..ㅜㅜ

    • BlogIcon 골빈해커 2010.06.24 20:26

      아이폰 메인 앱의 설정에서 일반->재설정 가시면 모든설정 재설정이 있어요. 그거 해보시라는 얘기..

    • BlogIcon drzekil 2010.06.24 21:06 신고

      아.. 그거군요.. 해봐야겠습니다..^^

    • BlogIcon drzekil 2010.06.25 14:16 신고

      해봤는데.. 무선랜 설정이 날라가서 고생했습니다..
      집의 무선AP WPA 키를 잊어먹어서..ㅡㅡ

      배터리는 조금 좋아지긴 한것 같네요..
      그래도 여전히 많이 먹는것 같네요..

  • BlogIcon 왓컴 2010.06.24 20:03

    기존 어플들 호환성이 빨리 해결되어야 할텐데요. 지금 이시간에도 개발자들이 꽤나 고생하고 있을 것 같습니다.

  • BlogIcon bum 2010.06.24 20:22

    아무래도 멀티태스킹 때문일까요? 개인적으로 스마트폰에 멀티 태스킹은 필요없다고 생각합니다. 아이폰에서 태스크 관리 Apps를 사용하는 것은 정말 끔찍할거 같아서요. :)
    아이폰4 심히 기대됩니다

    • BlogIcon drzekil 2010.06.24 21:07 신고

      스마트폰에서도 멀티태스킹이 일부 필요한 부분이 있는것은 맞습니다..
      그리고 애플의 멀티태스킹 방식은 그 부분에 대해서만 제대로 멀티태스킹을 지원하고 나머지 부분은 그냥 슬립시키는거죠..
      개인적으로는 스마트폰에 맞는 멀티태스킹 방식인것 같습니다.

  • BlogIcon 자그니 2010.06.24 23:29

    개인적으론 폰 호환성 문제가 심각하게 다가오네요. ㅜㅡ 기대가 컸던지라...

    • BlogIcon drzekil 2010.06.25 14:17 신고

      예.. 저도 호환성 문제가 꽤 걸리네요..
      오늘만해도.. 기타 튜닝할 일이 있었는데..
      설치해둔 기타 튜닝 프로그램이 튕겨서 정말 수년만에 제 귀를 믿고 튜닝했다죠..ㅡㅡ

  • BlogIcon 피아트리체 2010.06.24 23:55

    일단 전 하긴 했는데 주변 지인들한테는 업그레이드를 하지 말라고 권유하고 있어요.

    매력적인 부분도 많지만 그만큼 아직은 모자라는 점도 많으니...

    트랙백거셨길래 들렸다갑니다. ^^

    • BlogIcon drzekil 2010.06.25 14:21 신고

      잘 아는 사람들은 해도 괜찮을것 같습니다..
      일반인들은 조금 기다리는게 좋을것 같구요..
      어플도 전혀 설치하지 않고 쓰는 사람들도 있던데..
      그런 사람들은 하는게 좋겠네요..^^

  • BlogIcon MrKiss 2010.06.25 00:39 신고

    심시티는 그럼 업글전에는 안써보셨던거 아닌가요? 저는 음악을 오래들어봤는데 별 차이 없어 보이던데요 ^^

    • BlogIcon drzekil 2010.06.25 14:22 신고

      예전엔 심시티가 아닌 다른 게임을 했습니다..
      그런데 그렇게 많이 달아지는 게임은 처음이네요..
      시간나면 다른 게임으로도 시간을 확인해봐야 겠습니다..

      그런데.. 트위터 등을 해보면 확실히 배터리가 빨리 닳는것 같습니다.

  • 히궁 2010.07.01 01:28

    아... 실행목록에있는 어플 하나하나 지우기 귀찮아요
    한방에 지워지면 편할텐데...

    • BlogIcon drzekil 2010.07.04 23:59 신고

      오.. 그것도 괜찮을것 같네요..
      그런데.. 전 그냥 신경 끄고 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