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cCracken는 PC World에 YouTube에 올라와 있는 스티브잡스의 키노트 동영상을 모아뒀다..

스티브잡스의 키노트를 죽 보다보니..

스티브잡스.. 나이 많이 들었다..ㅡㅡ

이곳으로 가면 감상할 수 있다.

난 큐브를 소개하는 동영상이 제일 좋았다..^^
게다가 큐브는 이쁘기도 하다..^^


Apple의 뛰어난 점 Apple 2007.01.26 14:41
Apple의 성공 요인에 대해 아이폰의 출시와 함께 포스팅한 적이 있다.
그때도 Apple의 성공에 대해 나름대로 분석해보았고,
매우 꼼꼼하게 분석하고자 노력했던 기억이 있다.

최근에도 계속 Apple에 대한 뉴스를 접하고 의견을 포스팅하면서 느낀 Apple의 성공요인.
가장 중요해 보이는 성공요인을 깨닫고 다시 포스팅해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가장 중요해 보이는 Apple의 성공요인은 바로 상상을 현실화시키는 능력이다.

사람들의 아이디어는 정말 다양하게 나온다.
상상의 나래를 펴는 일은 돈이 드는 작업도 아니고 많은 노동력을 필요로 하지도 않는다.
그 결과로 나온 산출물은 정말 말도 안되는 공상부터 현실성이 매우 높은 굳 아이디어까지 다양하다.

한편,
상상의 산출물은 누가 판단하는가.
예로 내 생각엔 현실성이 전혀 없는 공상이지만, 다른 후배가 보기엔 그럴듯해 보이는 굳 아이디어일수도 있다.

대다수가 공상이라고 생각할 때 굳 아이디어라 판단하고 과감히 현실화 시킬수 있는 능력.
이것이 바로 애플의 능력이다.

마우스와 GUI를 채택한 맥이 그랬으며,
필기 인식 및 PDA의 문을 연 Newton이 그랬고,
클릭휠을 장착한 아이팟이 그러했다.
그리고, 얼마 전에 발표한 아이폰 또한 그 연장선에 존재한다.

물론 굳 아이디어라 판단하고 현실화하다가 실패할 위험은 항상 존재하고, 실제로 그런 사례도 어렵지 않게 찾을 수 있다.
하지만 그러한 위험을 이겨내고 현실화할 수 있는 용기와 기술을 소유하고 있다면 어찌 성공하지 않을 수 있을것인가.

Apple은 그 두가지를 모두 소유하고 있다.
더하여 스티브잡스의 카리스마까지..

'Apple' 카테고리의 다른 글

iPod을 분해해보자..  (0) 2007.01.27
Happy Hacking Keyboard for Mac.  (2) 2007.01.26
Apple의 뛰어난 점  (6) 2007.01.26
Expose의 강력함!!!  (12) 2007.01.25
맥북미니 루머..  (4) 2007.01.25
Leopard의 스크린샷  (4) 2007.01.25
지름신의 정체.. Apple 2007.01.23 00:57
당신의 뒤에 지름신이 지켜보고 있지는 않은가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름신에서 탈출할 방법은 정녕 없을까요..

그림은 maczoo.com에서 퍼왔습니다..^^

라디오키드님의 i 시리즈 글을 보니 문득 생각나서 포스팅합니다..^^

이번 맥월드 이전까지 애플은 언제나 맥OSX라는 명칭을 사용했다.
OSX가 맥에서 돌아간다는 단순한 의미인지는 모르겠지만,
어쨋든 그냥 OSX라는 명칭을 사용한 적은 내 기억엔 없다.

그런데, 이번 맥월드 iPhone 발표때 스티브잡스는 iPhone에 OSX가 들어간다고 하였다.
맥OSX가 아닌 그냥 OSX 말이다.
그것을 느낀 국내 유저가 있을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iPhone에 들어간 OSX

외국인들은 무섭다.
이러한 점을 지적하는 사람들이 있다.
외국에서는 이러한 점을 지적하면서 그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를 풀어놓고 있다.
iPhone에 인텔 CPU가 아닌 ARM이 들어가고 그냥 OSX는 ARM에서 동작하는것을 의미한다는 둥.
아이팟이 사용하는 CPU역시 ARM이므로 조만간 아이팟용 OSX가 나올지도 모른다는둥..

내가 쓴 글에서와 같이 OSX는 임베디드용임을 의미하는 것일지도 모른다.

그냥 보기에도 맥OSX와 OSX는 좀 달라보인다.
독도 찾아볼수 없으며, 당연하게도 맥OSX의 프로그램을 그대로 OSX에서 사용할 수 없으리라 생각된다.
심지어 서드파티 프로그램의 설치 및 실행조차 안된다고 알려져 있다.

무엇이든간에,
스티브 잡스의 실수는 아니라는 점이다.
OSX는 분명히 맥 OSX와는 다르다.
맥월드 2007, 스티브 잡스의 키노트 발표, iPhone에 사람들은 열광하고 있다.
계속해서 iPhone에 대한 기사와 각종 글들이 포스팅되고 있다.
많은 사람들이 그 디자인과 기능에 주목하고 그에 대한 많은 의견들을 내놓고 있다.

그 중에 우리가 놓치고 있는것은 없는가.

1. 사파리 브라우저 탑재

iPhone에는 사파리 브라우저가 탑재되었다.
사파리 미니 브라우저가 아니다.
사파리 모바일 브라우저가 아니다.
그냥 사파리 브라우저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파리 브라우저 탑재로 제약 없는 브라우징이 가능하다

이는 PC와 같은 브라우징이 가능함을 의미한다.
지금까지 휴대폰에 탑재된 브라우저는 미니 내지는 모바일 브라우저로 많이 간소화 된 브라우저였다.
따라서 브라우징에 많은 제약이 있었다.
하지만 iPhone은 거의 제약 없이 브라우징이 가능하다는 의미다.
더이상 브라우징에 제약이 없음으로 인해 진정한 모바일 인터넷이 가능해졌다.

2. OSX가 설치되었다.

이는 무엇을 의미하는가.
OSX가 폰에 설치되어서 동작한다는 것이다.
즉 OSX가 임베디드장비에 설치되었다.

이것은 사파리의 탑재보다 더욱 중요하다.

컴퓨터 시장보다 훨씬 넓은 시장이 임베디드 시장이다.
컴퓨터는 가정당 1-2대정도 보급되면 끝이다.
그에 비해 임베디드 기기는 핸드폰을 비롯 각종 가전제품 등을 생각할때 가정당 10대 이상 보급될 수 있다.
즉 이러한 임베디드 시장에 애플이 OSX를 기반으로 참여할 수 있음을 의미한다.
더하여 음성통화는 실시간성이 매우 강하다.
즉 OSX가 실시간성도 보장해줄 수 있는 강력한 임베디드 OS가 되었음을 알 수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실시간성이 강한 음성통화도 잘 지원한다

애플 컴퓨터에서 애플로 회사 이름이 바뀐것도 이러한 애플의 진로를 의미하고 있는 듯 하다.


애플은 아이팟 및 아이튠즈를 성공시켰다.
또한 매킨토시는 MS 윈도를 구동하는 일반적인 PC와는 다른 플랫폼으로 자신의 위치를 확고히 하고 있다.
애플의 주가는 사상 최고치를 기록중이며, 이번 맥월드에서는 스티브 잡스의 키노트 프리젠테이션에 열광하고 있다.

이러한 애플은 왜 승승장구 하고 있는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이팟은 정말 이쁘다


수많은 사람들은 아이팟을 보고 이쁘다고 이야기하면서 구입한다.
그러면서 애플의 디자인은 정말 최고라고 입을 모은다.
과연 애플은 디자인을 바탕으로 성공하고 있을까.
애플의 상징이 되어버린 심플 디자인이 애플 성공의 가장 중요한 요소가 되고 있는건가.

매킨토시는 최초의 PC가 아니다.
또한 그다지 이쁜 PC도 아니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최초의 iMac


최근 들어 iMac 이후의 맥은 아름다운 자태를 뽐내고 있지만.
맥프로를 보았는가.
수많은 튜닝 PC들이 더욱 아름답고 강렬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화려한 튜닝 PC



아이팟의 심플한 디자인은 애플의 디자인은 뛰어나다는 인식을 심어주었다.
하지만 이쁜 디자인의 MP3 플레이어는 많이 있다.
아이팟은 또한 아이튠즈라는 강력한 파트너를 갖고 있다.
하지만 아이팟의 초기에는 아이튠즈가 그다지 강력하지 않았다.
오히려 아이튠즈는 아이팟의 성공 덕분에 강력해졌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이팟의 최고의 파트너 아이튠즈


아이폰이 이번 맥월드2007에서 발표되었다.
아이폰을 가볍게 쥐고 데모를 보여주는 스티브 잡스의 모습은 수많은 사람들을 매료시켰다.
또한 심플한 디자인은 역시 애플이라는 감탄사를 자아내기에 충분해 보인다.
한편 아이폰은 이번에도 디자인 덕분에 성공할 수 있을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드디어 발표된 iPhone


애플의 가장 큰 성공 요인은 디자인이 아니다.
애플만큼 뛰어난 외모를 갖고 있는 기계들은 어렵지 않게 찾아볼 수 있다.
이번 CES 2007에 나온 아이리버 MP3 플레이어가 그렇고,
요즘 나오는 수많은 국산 MP3 플레이어가 그러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멋진 디자인의 아이리버


최근에 LG에서 나온 샤인 핸드폰을 보았는가.
외모는 감히 최고라고 불러도 손색이 없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LG폰 디자인의 결정체 샤인



그러면 왜 애플은 성공하고 있고 또 성공할 수 밖에 없는가.

1. 애플은 유저를 생각한다.

애플은 개발자의 입장보다 유저의 입장에서 생각한다.
개발하기 어렵더라도 그게 유저를 위한 길이라 생각하면 과감하게 진행한다.
1980년대 맥을 보면 그당시에 GUI는 거의 전무한 기술이었다.
그 당시의 컴퓨팅을 생각해보면 GUI를 PC에 도입한다는 것은 상상조차 어려운 일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과감히 도입함으로써 맥을 성공으로 이끌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맥OS 초기의 모습


맥보다 더 앞서서 애플 컴퓨터가 그러했다.
맥 후에는 비록 실패했지만 뉴튼이 그러했고, 아이팟이 그러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애플 최대의 실패작이지만 혁신적이었던 뉴튼 메시지패드



2. 그에 따라 획기적인 UI가 제공된다.


마우스라는 획기적인 UI를 통해 GUI를 지원했다.
또한 터치스크린에 필기인식을 제공한 뉴튼이 그러했다.
클릭휠을 갖고 있는 아이팟이 그러하다.
스티브 잡스는 아이팟을 개발할 당시 획기적인 UI인 클릭휠을 가져올때까지 수없이 많은 아이디어를 돌려보냈다.
그와 함께 수천곡을 쉽게 네비게이션 가능한 UI를 끊임없이 요구하였다.
그 결과 클릭휠이라는 혁명적인 UI가 개발되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클릭휠을 최초로 적용한 최초의 아이팟


이제 새로운 iPhone이 발표되었다.
과연 성공할수 있을까.
그 열쇠는 UI에 달려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스티브 잡스가 멀티 포인트 터치스크린을 소개하고 있다


잡스가 또하나의 혁명이라 소개했던 멀티 포인트 터치스크린..
키노트에서 잡스가 보여주던 사진의 확대모습은 감탄을 자아내기에 충분하다.
또한 초기화면에서 메뉴화면으로 넘어가기 위해 슬라이드 하는 모습은 UI에 대해 확실히 잘 이해하고 있는 애플임을 확인시켜주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Slide to Unlock


많은 사람들이 우려하는 터치스크린은 기존의 스타일러스를 주로 이용하는 터치스크린이다.
하지만 잡스의 키노트에서 나온 문구..
"누가 스타일러스를 원하는가"
분명히 기존의 터치스크린과는 다른 모습을 보여주지 않을까 기대한다.
게다가 각종 센서를 이용한 유저 편의성까지..
그와 함께 iPhone의 성공을 조심스레 예상해본다.

이번 맥월드2007 스티브 잡스 키노트 발표의 가장 큰 관심은 누가 머래도 iPhone일것이다.
그에 따른 각종 기사 및 글들이 이곳 저곳에서 포스팅되고 있다.
그만큼 기대도 많고 관심도 많았던 iPhone이다.
나역시도 iPhone에 흥분해버렸다..

하지만..
조금 마음을 가라앉히고 생각해보니
iPhone보다 더 중요한 발표는 Apple Computer Inc.에서 Apple Inc.로 바뀐것이 아닐까.
앞으로 애플이라는 회사가 나아갈 방향을 확실히 보여주는 가장 확실한 모습이라고 생각된다.
맥월드 키노트에서도 컴퓨터이야기는 하나도 없었고,
AppleTV와 iPhone이 그 주인공이었다.
하다못해 레퍼드 이야기라도 하나쯤 나와줬으면 했건만..
그만큼 이제 컴퓨터회사의 이미지를 떨치고 싶었나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Apple Computer Inc.에서 Computer가 사라진다.


이제 더이상 애플컴퓨터가 아니다..
그냥 애플일 뿐이다.
30년동안 애플 컴퓨터로 지내왔고..
이제 앞으로는 애플로 발전해 나갈것이다.

드디어 수많은 사람들의 관심을 독차지하던 iPhone이 세상에 발표되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iPhone은 기대했던대로 이쁘다



솔직히 안나올거라 생각하고 있었는데 떡하니 나와버렸다.
그것도 기대보다 더 훌륭해 보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동영상 플레이도 가능하다



전면에 가득차있는 LCD는 매우 도발적으로 보인다.
언제나 디자인으로는 최고라 불리우던 애플이기에 기대를 많이 했다.
많은 기대를 갖게 하는 제품은 보통 실망시키게 되는데..
이는 그러한 기대를 충족시키고 더 발전되어 감탄사를 불러일으키기에 충분해 보인다.

OSX가 구동되는 휴대폰이라니!!
어떻게 그러한 일을 가능하게 만드는 것인지..
대쉬보드까지 돌아가는 모습은 감탄을 금치 못하게 만든다.
애플은 애플이고 잡스는 잡스였다.

"누가 스타일러스를 쓰지요?"
iPhone 소개의 핵심이다.
잡스 특유의 핵심을 찌르는 질문은 iPhone의 멀티터치 기능을 가장 잘 어필하는 문구일 것이다.
스타일러스 없이 손으로 터치를 통해 입력이 가능하다.

Proximity Sensor라는 기술을 통해 터치 패드 폰이 갖는 문제점을 해결해버렸다.
얼굴 가까이 액정을 가져가면 터치패드를 비활성화 시킨다는데..
멋지다!!

게다가.. 11mm의 얇은 두께까지..

iPhod, Phone, Internet 세가지가 융합된..
그야말로 디지털 컨버전스의 결정체라 생각된다.

아쉬운 점은 GSM+EDGE 방식이라
우리나라에서는 당분간 사용이 불가능이라는 점이다.

스티브 잡스에게 찬사를 아니 보낼 수 없다.

애플 홈피에는 이미 iPhone 페이지가 열렸다.

재미난 게임이 나왔습니다..

스티브 잡스의 키노트 발표 의상 코디 게임이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스티브 잡스에게 옷을 입혀봅시다


이곳으로 가서 스티브 잡스에게 멋진 옷을 입혀주세요..^^

맥월드의 스티브 잡스 키노트 발표가 큰 이슈임을 보여주는 한 예가 되겠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