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 6일 스티브 잡스는 WWDC를 통해 iCloud를 소개했습니다. 애플은 iCloud를 소개하면서 기존의 클라우드는 웹스토리지이지만 iCloud는 다르다고 이야기하고 그 핵심을 It just works.로 소개하였습니다. 그냥 번역하면 그냥 된다는 이야기입니다. iCloud의 핵심은 바로 그냥 되는데에 있습니다.

iCloud 전에 가장 유명하고 널리 쓰인 클라우드 서비스는 구글 싱크와 드랍박스 등이 있습니다. 그런데 드랍박스는 인터넷 스토리지 서비스 그 자체일 뿐이었고 구글 싱크는 다양한 프로그램들의 싱크를 지원했지만 지원하는 항목은 캘린더, 주소록, 메일등에 한정되어 있습니다. 또한 수동으로 싱크해야 했죠.
 


하지만 iCloud는 API를 공개함으로써 다양한 앱들이 자신의 데이터를 싱크할 수 있는 길을 만들어 주었습니다. 게다가 iCloud 계정만 입력하면 (그나마도 iOS에서 한번만 입력하면 될것 같습니다) 자동으로 데이터를 동기화 시켜 줍니다. 사용자가 전혀 느끼지 못하는 사이에 모든 데이터가 싱크되고 동일하게 유지되는 것이죠. 예를 들어 사용자가 iCloud를 지원하는 게임을 아이폰과 아이패드에서 즐긴다면 아이폰에서 게임을 하다가 나중에 아이패드에서 하면 아이폰에서 하던 데이터가 그대로 싱크되어서 아이폰에서 하던 부분부터 자연스럽게 이어서 할 수 있다는 이야기가 됩니다. 그것도 사용자가 아무것도 하지 않고 말이죠.. 생각만으로도 정말 대단하지 않습니까..

스티브 잡스가 이야기한 It just works의 의미는 바로 이런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사용자는 정작 계정 하나 입력했을 뿐인데 자신도 모르는 사이에 모든 데이터가 동기화 되어 있는것이죠. 어떻게 되는지는 모릅니다. 그냥 되는겁니다. 게다가 무료로 말이죠.. 정말 매력적인 서비스가 아닐 수 없습니다. 기존의 mobileMe에서 더 나아가 사용자에게 엄청난 경험을 제공할것으로 기대합니다. 
지난번 포스팅을 통해 애플이 iCloud를 통해 Post PC 시장을 노리고 있다는 이야기를 하였다. 애플은 iCloud를 통해 iOS를 PC로 부터 독립시켰고 이는 Post PC 시장을 목표로 하고 있음을 간접적으로 표현하고 있는 듯 하다.

그런데, WWDC에서 발표한 또하나의 주제는 OSX 10.7 Lion이었다. 이미 잘 알려진 바와 같이 Lion은 iOS에서 사용한 아이디어를 맥에 적용하였다. 예를 들어보면 스크롤 방향이 예전의 컴퓨터와는 반대로 터치와 같은 방향으로 하도록 되어있고 런치패드나 향상된 멀티터치 제스쳐를 통해 iOS와 비슷한 사용자 경험을 제공한다. 이는 맥 유저들은 iOS에서 사용한 것과 같은 경험으로 쉽게 사용할 수 있고, 즉 사용자들은 기기가 바뀌었음에도 불구하고 쉽게 적응할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애플은 PC 시장에서 약자였다. 시장 점유율 10%를 넘어본게 언제인지 까마득하고, 요즘 잘나간다고 하지만 여전히 세계 PC 시장에서 5위안에 들지 못한다. 그런데, 이번 WWDC 발표에 의하면 iOS의 시장 점유율은 무려 44%나 된다. 최고의 점유율이다. 이를 바탕으로 Post PC 시장을 장악하게 된다면 PC가 없는 사람들이 아이패드등 애플의 iOS를 Post PC 플랫폼으로 사용할 것이다. 그런 사람들이 추후 PC를 구입하게 된다면 어떻게 될까? 자신이 사용하던 iOS와 동일한 사용자 경험을 제공하는 맥을 선택할 확률이 매우 높아진다.


이제 애플이 바라는 미래가 보인다. iOS를 기반으로 Post PC 시장을 장악하고 Post PC의 사용자 경험을 토대로 맥 즉 PC 시장의 저변 확대를 노리는것이다. 물론 PC 시장에서 윈도 머신을 완전히 몰아내버릴 정도는 되기 어렵더라도 애플이 꿈꾸던 PC 시장의 20% 점유율 달성이 눈앞에 보이는 듯 하다. 더 나아가 30-40%의 시장 점유율을 차지하여 윈도 머신을 제대로 견제할 힘이 생기는것도 가능할것으로 보인다.
 
  • BlogIcon Ray  2011.06.08 12:08 신고

    자신이 사용하던 iOS와 동일한 사용자 경험을 제공하는 맥을 선택할 확률이 매우 높아진다.

    라는 부분은 좀더 생각해봐야한다고 봅니다. 아이폰이 막강한 이유중 하나는 어플리케이션과 게임분야인데 아직 OSX 가 윈도우즈에 비해 약한 부분이죠. 이 부분이 해결되지 않는한.. OSX 가 30~40% 까지는 힘들지 않을까.. 합니다.

    • BlogIcon drzekil 2011.06.08 13:16 신고

      어느정도 공감합니다.
      그런데 맥용 어플리케이션과 게임도 꽤 많이 좋아졌습니다. 오히려 맥만의 특색있는 어플리케이션도 많지요.. 게임은 스팀덕에 정말 많이 좋아진듯 합니다..

  • Kenny 2011.06.08 14:01

    물론 일반인들은 iOS와 비슷한 맥을 선택하겠지만 그래봤자 기업에서는 대부분 PC를 쓸수밖에 없어서 30%는 불가능할것 같습니다. microsoft office라는 벽을 넘을수가 없을것 같아요.

    • BlogIcon drzekil 2011.06.08 14:12 신고

      영문에서 맥용 오피스는 꽤 좋은 호환성을 보입니다. 한글에서 문제지요.. ㅡㅡ; 영문권을 비롯한 라틴문자를 사용하는 데에서는 오피스가 더이상 문제가 되지 않는것 같습니다.
      또한 오피스의 문서 포맷이 공개되고 표준이 되면서 문서 호환성 문제도 점점 개선되지 않을까 기대합니다.

  • 고양이와참치 2011.06.08 15:09

    iOS덕에 맥의 위상이 많이 올라간 것은 사실인 것 같습니다. 국내에서도 그렇고요.
    MS OFFICE야 최신 버전이 OSX용으로도 나왔고....
    애플리케이션이 윈도우용이 풍부하다는 말에는 동의하기 힘든 것이..
    윈도우 사용자들이 쓰는 대부분의 프로그램이 기업용으로 사용되는 하이엔드 애플리케이션을 불법으로 사용하는 것입니다. 물론 성능은 좋지요. 많은 인력과 노력이 투입되었기 때문에. 그걸 무료로 쓰고 있으니 좋지 않을리가 있나요. 그래도 대부분의 애플리케이션은 맥에도 존재하고, 개인 사용자용 유료 프로그램 시장은 오히려 더 활성화 되어 있습니다.

    게임에 있어서는.. 현재 윈도우보다는 콘솔 시장이 강세입니다.
    다른 이유보다도 개발에 많은 자본과 인력이 투입되는 게임은 심지어 돈이 되는 기업 고객조차 없기 때문에
    불법 복제에 민감하기 때문입니다.
    결국 POST-PC가 고사양화, 대중화 될수록 많은 애플리케이션 개발 인력은 급속도로 유료 시장이 제대로 자리를 잡은
    POST-PC쪽으로 기울어질 것입니다.

    클라우드를 정리한 애플의 다음 행보는 PC시장의 재정복보다도..
    가정용 미디어 허브를 완성하는 애플 TV를 손보는 것이 아닐까...생각이 됩니다.

    지금도 기술적 한계보다는 협상쪽에서 난항을 보이는 것이니.. 문제는 스티브잡스의 건강이 아닐까요.
    HULU 등이 성공적 서비스를 하는 것 보면 협상이 이제는 어렵지 않을 듯 한데 말이지요.

    • BlogIcon drzekil 2011.06.08 16:03 신고

      댓글 감사드려요..
      MS Office의 경우 계속해서 OSX용으로 제품을 출시해왔지요.. 다만 언제나 한글의 지원이 별로였다는 문제가 있을 뿐..ㅡㅡ

      애플이 PC 시장의 재정복을 위해서 무언가 가시적인 행동을 보이지는 않을겁니다..
      다만 이런 일련의 바람이 PC 시장을 염두에 두고 가는듯 합니다.
      실제적으로는 애플TV를 손본다던가 하는 일이 되더라도 iOS의 성공을 통해 PC 시장에 미치는 영향도 최대화 하려는 의도가 있는것 같아요..

      스티브의 건강은.. 정말 애플 팬들에게는 큰 걱정거리인듯 합니다..

  • ㅁㅁㅁ... 2011.06.08 17:30

    아이 시리즈로 인해
    맥의 인지도가 높아졌고 맥의 판매가 늘어난 건 사실이지만
    그 판매량에는 상당수의 허수가 있습니다.

    맥에서 윈도를 돌리는 사용자들이죠...의외로 많습니다.
    혹자는 패러럴을 애플의 트로이 목마라 합디다만
    이들을 진정한 맥유저로 잡아두려면 많이 노력해야 할 겁니다...

    • BlogIcon drzekil 2011.06.08 17:46 신고

      우리나라에서는 그렇죠.. 외국에서는 OSX를 사용하시는 분들이 훨씬 많은것 같습니다.. 제가 본 외국인들은 다들 OSX를 사용하시더라구요..

  • BlogIcon 이장석 2011.06.09 11:16 신고

    앞으로 시장의 변화가 어떻게 될 지 기대가 큽니다. 잘 읽었습니다.

  • xeon_thebrick 2011.06.12 14:08

    게임이 많이 좋아지긴 했지만...
    요 몇년새 Direct X의 영향력이 막대해지면서 점점 OGL 게임 비중이 줄고있는게 안타까운 현실이죠.
    앞으로 Mac Game시장의 확대는 점점 더 어려워질 것 같습니다.
    물론, Blizzard가 훌륭하게 맥 타이틀 유지를 해주곤 있지만.. 이외의 대형 게임 개발사들은
    DX 타이틀에만 열중하고 있지요.

    • BlogIcon drzekil 2011.06.15 21:17 신고

      그런데 스팀등을 통해서 대작 게임들은 맥용으로도 꽤 나오는것 같습니다. 작년 최고의 작품이었던 문명5도 맥용으로 나왔구요..

우리나라 시간으로 오늘 새벽 WWDC를 통해 애플은 라이언, iOS5, 그리고 iCloud를 발표했다. 메이저급 주제가 무려 3가지나 쏟아진 대형 발표였다. 그리고 그 중심에는 iCloud가 있다.

애플은 이미 2010년 아이패드를 통해 Post PC의 가장 강력한 주자로 떠올랐다. 아이패드는 PC의 뒤를 이을 가장 강력한 후보였고 지금도 그 자리는 굳건하다. 하지만 아직까지 Post PC로 완전히 자리매김 하지 못했다는 생각이 든다. 왜냐하면 바로 PC와의 연결성 때문이다. 지금까지 iOS 기기는 PC와 연결을 통해 활성화 되었다. 정확히 iOS 기기는 PC의 위성일 뿐이었다.

그런 iOS가 이번에 드디어 PC로 부터 독립을 선언했다. 안드로이드처럼 자체로 완전한 기기가 되었다. PC와 동등한 입장으로 설수 있는 장이 마련되었고 서로간의 데이터 교환은 iCloud를 통해 이루어진다. Scott Forstall의 말대로 PC가 없는 많은 사람들에게 iOS 기기를 사용할 수 있게 하였다.

사실상 iOS5 업데이트의 많은 부분이 PC free에 관련된 기능으로 보인다. PC에서 완전히 독립하기 위해선 안전한 백업수단이 필요하게 되고 무선 싱크가 지원되어야 한다. 또한 OTA기능을 통해 PC 없이 업데이트가 되어야 한다. 또한 앱간 파일을 공유할수 있는 수단이 필요하고, 기본 기능이 더 튼튼해져야 한다. 음악등도 iOS에서 직접 관리할 수 있어야 한다. 그리고 이런 기능이 iOS5의 주요 업데이트 내용이다. PC free가 iOS5의 가장 중요한 업데이트라는 점이다.

이를 숨기기 위해 애플은 PC free를 뒤에 살포시 소개한듯 보인다. 한편 iOS5의 PC free와 iCloud와의 발표 간격을 조절함으로써 둘 사이의 연관성을 교묘하게 조절하고 있는듯한 느낌이 든다.

애플은 이번 WWDC를 통해 Post PC 시장 장악을 위한 큰 걸음을 내딛었다. 그리고 더 무서운 점은 Post PC 시장 이후에 다시 PC 시장까지도 노리고 있다는 점이다. 이부분은 다음 포스팅에서 더 자세히 이야기하겠다.
 
  • BlogIcon 아크몬드 2011.06.07 20:45

    재밌게 읽고 갑니다!

  • 오지의 한국인 2011.06.08 02:57

    사진을 올리고 받는것은 느리겠지만
    잡스...때문에 PC에 붙어있었던시간이 아까울수도..

    • BlogIcon drzekil 2011.06.08 11:47 신고

      iCloud의 속도가 얼마나 나올지 저도 궁금합니다..
      그런데 스트리밍 비디오를 보다보니 꽤 괜찮은 속도가 나올지도 모르겠습니다..^^

  • 고양이와참치 2011.06.08 15:07

    아이튠스에서 미국계정으로 구름버튼을 눌러서 음악을 받아보면..속도가 굉장히 빠릅니다.
    사진 동기화 속도는 해보지 않아서 잘 모르겠지만 용량이 그리 크지 않을테니까..
    염려하던것보다는 더 빠를 것 같습니다.

  • 오지의 한국인 2011.06.11 08:07

    그냥 우리나라 인터넷이 부러울뿐이죠,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