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4년간 애플은 9월에 꼬박꼬박 이벤트를 해왔다.
올해라고 건너 뛸 이유는 없어보인다.
아니나 다를까 9월 7일에 열린다는이야기가 나오고 있다.
한편에서는 지금까지 애플의 이벤트는 주로 화요일에 열렸으므로,
9월 8일에 열릴거라는 이야기도 있다.

이번에 이벤트가 열린다면 무엇이 나올까?

1. 새로운 아이팟 라인업
작년 9월에 새로운 아이팟 라인업이 발표되었다.
올해도 가능성은 충분하다.
특히 아이팟 터치 3세대는 나올것이 거의 확실해 보인다.

2. 아이튠즈 9
최근에 많이 나오는 루머중 하나가 바로 아이튠즈 9에 관한 루머이다.
FaceBook과 같은 SNS와 연계된다는 둥..
이것도 아이팟 터치 3세대가 출시된다면 기대해 볼만 하다.

3. 새로운 애플의 타블렛
최근 가장 많은 기대를 받고 있는 제품이다.
수많은 루머가 나오고 있고, 또 관심을 받고 있다.
개인적으로는 예전에도 한번 포스팅했듯이 좀 부정적으로 생각한다.
하지만 애플 타블렛에 대한 루머는 계속 나오고 있다.

4. 칵테일 프로젝트
최근에 루머로 흘러나온 프로젝트이다.
디지털 미디어에 대한 프로젝트로 알려져 있고,
이와 함께 맞물려서 타블렛 루머도 나오고 있다.
아직 무엇인지 명확하지 않다.
칵테일 프로젝트에 대한 내용이 발표되어도 우리가 모르고 넘어갈지도 모르겠다.

5. 스노우 레퍼드
이 전에 니온 이야기는 주로 음악이나 미디어 등에 대한 이야기였는데,
스노우 레퍼드는 맥에 대한 이야기다.
조금은 생뚱맞기도 하지만,
그래도 9월은 스노우 레퍼드의 출시가 예정되어 있다.
윈도7과의 일전을 앞두고 있어서 스노우 레퍼드에 힘을 실어주기 위해 스노우 레퍼드에 대한 발표가 있을지도 모르겠다.

6. 스티브 잡스
올해 스티브 잡스의 공식적인 첫 키노트이다.
건강 악화를 발표한 이후 처음이고,
간이식 수술후 처음이다.
어떻게 보면 위의 어떤것보다 스티브 잡스의 복귀가 가장 큰 이벤트거리가 될거라 생각된다.

7. 혹시.. 한국의 아이폰 출시 발표?
기다리다 지쳤다..
이제 낚시는 그만..
마지막 희망이다..ㅜㅜ

9월의 이벤트는 아직 정식으로 발표된것도 없고 단지 루머만 나오고 있다.
어찌되었든 최근 몇년을 살펴보면 이벤트가 열릴 가능성이 높아보인다.
무엇보다 건강해진 스티브 잡스의 모습을 볼수 있다면 만족스럽지 않을까..

난 얼마전까지 애플에서 넷북을 내놓을리 없다고 생각하고 있었다.
구지 넷북을 내놓을 필요가 있을까.
맥북과 맥북 프로 라인이 멋지게 있는데..
그런 생각이었다.

그런데 이번에 WWDC 09 키노트를 보고 나서 그 생각이 바뀌었다.
애플은 넷북을 내놓을지도 모르겠다.

이번 WWDC09에서 애플은 13인치 유니바디 맥북을 맥북프로 패밀리로 올렸다.
덕분에 유니바디로 나온 맥 노트북은 모두 맥북프로가 되었다.
덕분에 맥북프로는 13인치 2, 15인치 3, 17인치 1종, 합쳐서 6종이나 되는 엄청난 패밀리를 자랑한다.


그리고 맥북은 단종될거라 여겼다 화이트 맥북 한모델만 남았다.
너무나 빈약해져버린 맥북 패밀리이다.


애플의 노트북 전성시대를 구가했던 맥북 패밀리가 이렇게 초라해진것을 보고,
갑자기 떠오른 것은 스티브 잡스의 6월말 복귀.
그리고 그와 맛물린 이벤트가 있을거라는 루머..

이쯤 되면 머리에 번쩍 스쳐지나가는 것이 있는게 당연하다.
맥북은 저가 노트북 라인이다.
또한 넷북과 이름도 비슷하다..

그래서 과감한 예언 하나 해본다.
6월말 스티브 잡스 복귀와 함께 이벤트가 열리고 거기에서 넷북이 발표될것이다.
사양같은것은 잘 모르겠다..
짐작도 어렵다.

그런데..
스티브 잡스의 복귀와 알맞는 이벤트라면
넷북 출시 정도는 되어줘야 하지 않겠나..

씨게이트에서 하는 행사..
블로거와 함께 하는 씨게이트의 특별한 이벤트 그 두번째에서 제공될 바로 그 하드디스크이다..
1TB의 용량을 자랑하는,
단일 플래터 최대 용량을 자랑하는 바로 그 하드디스크...

블로터닷넷과 씨게이트측에서 미리 제품을 제공해 주셔서 거의 한 3주정도 사용해본듯 하다.

사실 맥북프로와 아이맥을 주로 사용하는 나에게 3.5인치 데스크탑용 하드디스크는 좀 사치라고 생각되었다.
하지만 연구실에서 사용하는 윈도 데스크탑은 이런 저런 자료들로 언제나 용량이 부족하다고 아우성이었으니..
이런 기회를 마다할수 없었다..^^

기존의 이벤트때엔 맥에서 테스트했지만,
이번엔 윈도에서 HD Tune을 이용해서 성능을 테스트했다.


비교 대상은 현재 데스크탑에 설치되어 있는 200GB짜리 하드디스크이다.


그래프가 보여주듯이 비교 불가의 성능을 보여준다..

전송율은 거의 두배에 육박하는 성능이다.

단일 플래터당 용량이 크다는것은,
디스크 하나에 저장되는 용량이 크다는것이고,
장점으로는 단위 면적당 저장 용량이 크다보니 읽는 속도가 뛰어나다는 장점이 있다.
대신 에러에 민감해지다보니 에러율이 높을수 있다.
하지만 이동을 거의 고려하지 않는 데스크탑에서는 에러율은 크게 고려하지 않아도 될듯 하다.
나역시 3주동안 사용해보았지만 전혀 에러가 없었다.
아니 오히려 뛰어난 성능에 매우 만족스러웠다.

이렇게 멋진 성능에 대용량을 맛보고 싶은가?
그것도 무료로?
그렇다면 바로 이벤트에 응모해보는것도 나쁘지 않은듯 하다..


본 리뷰는 씨게이트와 블로터닷넷의 협찬으로 이루어졌습니다.

시게이트에서 세계 최대 500GB의 플래터 용량을 자랑하는 3.5인치 HDD인 바라쿠다 7200.12를 출시하면서,
체험 이벤트를 하는군요..


관심 있으신 분들은 참여해보기 바랍니다..^^
전 예전의 이벤트에서 당첨되었고,
더해서 우수 리뷰로도 뽑히는 바람에,
이번에는 리뷰용 제품을 따로 받았네요..

제가 주로 사용하는 컴퓨터가 맥북프로와 아이맥이어서,
3.5인치 하드디스크를 사용하기가 쉽지 않습니다만,
외장 USB로 하드디스크를 사용하기도 하구요,
연구실의 PC에서 사용할수도 있고..
어쨋든 1TB의 용량은 정말 멋진것 같습니다..
조만간 리뷰도 해야지요..^^

리뷰 모집 기간은 5월 11일까지 신청을 받는군요..
게다가 우수 리뷰어로 선정되면 쫑파티까지 정말 즐거운 시간이었던 것으로 기억하고 있습니다..

플래터가 높으면 단위 밀도당 기록 용량이 늘어나기때문에,
속도가 더 빨라진다고 합니다..
하지만 안전성은 좀 떨어지지 않을까 살포시 걱정도 됩니다만,
데스크탑용이니 충격은 거의 없다고 보면 맞겠죠..^^

어쨋든 많이 참가하시면 좋겠네요..^^
애플에서 3월 17일에 iPhone OS 3.0을 발표한다고 한다.
물론 이와 함께 SDK도 발표할 예정이다.


MMS 지원등이 추가될 예정이라고 한다.

단순 뉴스는 될수있으면 포스팅 하지 않으려고 하는데,
이런 뉴스는 포스팅하지 않을 수 없다.
특히 맥월드 키노트 발표도 없어진다고 하니 이런 이벤트에 더 관심이 가는게 사실이다.

한편,
혹시 이번 이벤트때 한국에서 아이폰이 발매된다는 발표를 하지 않을까..
조심스레 기대 및 예상해본다..^^

현지 시간으로 10월 14일..
우리나라 시간으로 15일 새벽에 애플에서 새로운 맥 노트북을 발표했다..
방금까지 키노트 영상을 다 보고..
간단히 정리해보자..

1. Unibody Enclosure
무엇보다도 가장 강조하는것이..
Unibody Enclosure이다.
난 그쪽에 대해서 잘 모르겠다..
솔직히 좀 얇아진것 같긴 한데..
그거 말고는 잘 모르겠다..
지금의 맥북프로는 충분히 아름답고 멋있지 않은가..^^
저렇게 강조할만한 이유가 있긴 하겠지만..
나같은 사람은 잘 모르겠다..^^

2. 맥북프로
맥북프로와 맥북의 디자인이 아이맥, 맥북에어와 비슷하게 바뀌었다..
개인적으로는 기존 색상이 더 맘에 들지만..
이번것도 좀 지나면 꽤 괜찮게 보일지도..
ATI에서 NVIDIA로 그래픽 칩셋이 완전히 바뀌었다..
개인적으로 ATI를 좋아하는데..
좀더 분발해 주었으면 하는 바램이 있다.
루머대로 Firewire 400은 없어졌고,
800만 남았다.
또한 모든 포트가 왼쪽으로 옮겨졌다.
또한 트랙패드도 바뀌어서,
기존의 멀티터치 트랙패드보다 더 좋아진듯 하다..
버튼이 없어진것은 편할지 불편할지 약간은 보류..
이거저거 자잘한 업그레이드도 있었지만..
무엇보다 가장 큰것은 외장의 변화..
프로 노트북 라인이 거의 10여년동안 디자인의 변화가 없었는데..
드디어 이번에 변하였다..

3. 맥북에어
맥북에어는..
사양이 조금 업그레이드되었다..
내장그래픽에서 nvidia를 탑재했고,
120G SATA HDD 및 128G SSD..
새로운 멀티터치 트랙패드까지..
이정도면 마이너 업그레이드 아닌가..^^

4. 시네마 디스플레이
시네마 디스플레이 역시 디자인이 같은 느낌으로 바뀌었다.
LED를 사용한것과,
케이블에 Magsafe를 같이 제공해서 노트북과 연결을 쉽게 한것과
새로운 Mini Display port를 채용하였다.
또한 iSight와 마이크 스피커를 내장하여 기존의 맥라인과의 일관성을 유지하였다.
새로운 Mini Display Port는 새로 발표한 맥북프로/맥북/맥북에어에 모두 탑재되었다.
시네마 디스플레이는 언제나 끌린다..
그 엄청난 가격만 아니라면...
24인치에 139만원이라니..ㅡㅡ

5. 맥북
이번에 가장 많이 변화한것이 맥북이다.
디자인도 맥북프로와 비슷하게 변하였고,
역시 Firewire는 없어졌다.
그래픽 칩도 인텔에서 nvidia로 바뀌었다.
역시 새로운 멀티터치 트랙패드가 들어갔다..
사양의 변화보다는 아무래도 디자인 및 재질의 변화가 가장 크게 느껴진다.
기존의 하얀 플라스틱 모델에서,
맥북프로와 비슷한 알루미늄 모델로 변신하였으니..
맥북프로와 맥북과의 차별이 모호해졌다.
게다가 최고라인업은 맥북프로의 Backlit Keyboard까지 장착하고 있으니..
이제 맥북은 13인치 맥북프로와 똑같은게 아닌가 싶은 생각까지 든다..

마지막으로..
국내 출시 가격을 언급 안할수 없다..
맥북프로의 국내 가격은 3,099,000원부터 시작한다..
미국은 1,999달러부터 시작한다..
어림잡아도 1달러당 1500원 이상이다..
물론 세금문제가 있지만..
그래도 이건 좀 과하다..
무엇을 기준으로 가격을 책정했는지 모르지만..
좀 비싸다..
물론 1주일 전만해도 엄청나게 올라버린 환율덕에 우리나라가 세계에서 가장 애플 제품이 싼 나라중 하나이기도 했었지만..
지금은 가장 비싼 나라중 하나가 되지 않았을까 싶다..

물론 아직 우리나라에서 제품이 정식으로 출시되려면 2-3주.. 길게는 1달 이상 기다려야 한다..
(전자파 인증.. 정말 싫다..ㅡㅡ)
그동안 가격 조정이 있을지도 모르니 좀더 두고봐야겠다..
하지만..
이렇게 납득하기 힘든 가격 책정이 계속된다면..
국내에서 조금씩 저변을 넓히고 있는 애플이
다시 10년전으로 돌아가 비싸고 예쁘기만한 제품이 되어버릴수도 있다..
보통 모델이 바뀌기 전에는 가격이 바뀌지 않았다.
그렇다면 이번 모델은 한국에서 매우 희귀한 제품이 될수도 있다..

마지막으로 드는 생각은..
외국에 있는 지인들을 통해 들여오면 꽤 괜찮은 가격이 나오지 않을까 한다..

10월 14일에 애플의 이벤트가 열린다고 하는군요..
그동안 계속 루머가 있었는데,
요즘은 루머들이 꽤 잘 맞는듯 합니다.
초청장도 배포되었다고 합니다.


그동안 많은 사람들이 기다리고 기대하던 맥라인의 변화가 예상됩니다.
많은 루머사진이 돌고 있구요.
엊그제부터는 프레임 사진이 많이 나왔습니다..
개인적으로 루머는 루머일뿐이라 생각합니다만..
이번엔 솔직히 많이 끌립니다..
최근엔 800달러짜리 노트북이 나올거라는 이야기도 나오고 있으니 말이죠..
(물론 환율이라는 커다란 장벽이 가로 막고 있습니다..ㅜㅜ)

14일이 되면..
요즘 바쁜 일이 끝날때가 되는군요..
우리 모두 기대해봅시다..^^

우리나라 시간으로 오늘 새벽..
애플의 2008년 9월 9일 스페셜 이벤트,
Let's Rock이 열렸다..

스티브잡스는 예전의 그모습으로 단상에서 발표를 시작했다..
사진이 멀어서 정확히 확인이 되지는 않았지만..
여전히 마른 모습인듯 하다..
(물론 짧은 시간에 살이 찌면 역시 건강에 안좋다..ㅡㅡ)

역시 가장 큰 이야기는 아이팟 이야기였다..
새로워진 아이팟 나노 4세대와,
아이팟 터치 2세대를 발표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나노는 유선형의 루머 그대로의 외양을 가진채 출시되었다.
개인적으로는 화면이 곡면이것을 좋아하지 않는데..
실제 제품을 봐야 판단을 내릴 수 있을것 같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번 충전에 24시간 음악을 들을수 있고,
친환경 소재를 사용했다..
(이거 요즘 신경쓰는듯 하다..)
볼륨 조절이 가능한 리모콘도 같이 소개되었고,
앞으로 뒤로 등의 기능도 물론 가능하다..
그와 함께 새로워진 인이어 이어폰도 소개되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양한 색상의 아이팟 나노가 출시된다..
저렇게 모아보니..
꽤 이쁘다..
콜렉션으로 모아두는 사람이 있지 않을까.

그 외에,
보이스 레코딩 기능을 내장했다..
예전에 부모님께서 mp3를 찾으실때,
보이스 레코딩 기능의 부재로 인해 아이팟을 추천해 드리지 못했는데,
이제 내장되었으니..
그런데.. 이미 3세대 나노와 2세대 셔플을 갖고 계셔서..ㅡㅡ

또한 가속센서 내장으로 아이팟터치같이 돌리면 화면도 돌아간다..
아이팟 나노를 흔들면..
임의의 곡이 플레이되는 센스도 발휘한다..^^
(이거 재미있을것 같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이팟 터치는..
측면에 볼륨 버튼을 내장했다..
아무래도 볼륨 조절에 대한 불만이 꽤 컸나보다..^^
그리고 3G 아이폰과 비슷한 디자인도 채택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또한,
스피커를 내장했다..
스피커의 성능이 어떨지는 모르지만..
나쁘지 않은 선택이라 생각된다..
가끔 스피커로 들으면 좋을것 같다..

개인적으론 아이팟터치가 확 끌렸는데..
GPS 기능이 정말 아쉽다..
GPS만 있었으면 아이폰을 기다리지 않았을텐데 싶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NIKE+가 내장되어 있다..
기존에 아래에 나와있던 센서가 빌트인됨으로 인해,
훨씬 깨끗해진 터치를 볼 수 있다..
의외로 주변에선 이런거에 끌리는 사람들이 좀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이팟 나노의 변천사이다..
4세대의 검정샐 휠이 눈에 확 들어온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이튠8도 발표되었다.
지난번에 포스팅했던 루머와 일치한다..
Genius 기능이 좀 궁금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이팟이.. 73.4%의 시장점유율이라고 한다..
정말 대단하다..

NBC는 아이튠스토어에서 독립을 시도하였으나,
그다지 성과가 좋지 않았나보다..
이번에 다시 복귀했다..
또한 HD로 TV쇼를 제공한다..

처음..
스티브 잡스가 등장했을때..
아래와 같은 화면을 내보였다고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여전히 말라보이지만..
그래도 여전히 건재해 보인다..^^

(본 포스팅의 사진은 GIZMODO에서 가져왔다..)
이제 몇시간 안남은 9월 9일 이벤트에서 발표될,
iTunes8의 인터페이스가 유출되었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런저런 설명이 많이 되어 있군요..
겉모양은 비슷합니다..
무엇보다 Genius라는 단어가 많이 사용되었네요..
앨범 표지만 보기가 가능해진것으로 추측됩니다..
Genius에 대한 기능이 좀 궁금하군요..

그와 함께 Magnetosphere라는 새로운 시각효과도 추가된다고 알려졌습니다..


Magnetosphere revisited (audio by Tosca) from flight404 on Vimeo.
일정보다 조금 늦어졌지만..
현지 시간으로 2008년 3월 6일 오전 10시에 열린다고 합니다.
애플에서 초청장을 돌렸다고 하네요..
애플은 무슨 이벤트가 있으면 초청장을 돌렸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애플은 초청장도 독특하게 만드는듯 합니다..
아이폰과 아이팟 터치를 해킹하지 않고 지금까지 사용해오신 분들..
이제 그 불편함이 없어지겠네요..

혹시..
만약에라도..
이번 아이팟터치 어플리케이션 추가처럼..
아이튠스토어를 통해 구입해야 하는거라면..
설마.. 그렇진 않겠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