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의 제품은 폐쇄적이라는 이야기를 듣는다.
단순히 폐쇄적이기만 한 것이 아니다.
사용자들은 맥OSX를 커스터마이징 하기도 힘들다.
즉 애플의 제품을 사용하는 유저들은 자신에게 OS를 바꾸는것이 어렵고,
따라서 애플에서 제공하는 모양대로 사용하는것이 대부분이다.
맥은 커스터마이징으로 인한 운영체제의 이상을 최대한 막기 위해, 유저에게 자유를 거의 허용하지 않았다.

그에 비해 윈도는 다양한 테마에 사용자들이 원하는대로 커스터마이징이 더욱 쉽다.
심지어는 OSX처럼 꾸민 윈도도 많이 볼 수 있다.
윈도는 OSX보다 유저의 자유가 보장되어 있다고 볼 수 있다.

이러한 윈도와 맥의 차이는 윈도와 맥의 시장 점유율 차이에 일부 반영되었다.
얼리어답터 내지는 파워유저라 자처하는 사람들은,
자신의 입맛에 맞게 OS를 커스터마이징 할 수 있는 윈도를 더 선호하였다.

그리고 그런 파워유저들은 컴퓨터가 점점 널리 사용될때 윈도를 추천하였다.
결국 컴퓨터가 개인의 삶 속으로 들어오기 시작한 20세기엔 맥보다 윈도가 더 각광받았다.

21세기가 되어서 컴퓨터가 개인에게 많이 보급되었다.
이제 컴퓨터는 더이상 사람들이 어렵게 사용하는 기기가 아니라 TV나 VTR 처럼 친숙한 기기가 되어버렸다.
더이상 파워유저들이 컴퓨터를 자신의 입맛에 맞게 사용하는것이 아니라,
그냥 편하게 사용하는 기기가 되어가고 있다.

그리고, 그런 부분에서는 윈도보다 맥이 더 강점을 갖게 되었다.
윈도는 사용자의 입맛에 맞게 커스터마이징이 가능하지만,
맥은 사용자가 편하게 사용할수 있게 되어 있다.
윈도는 사용자가 자신이 원하는대로 운영체제를 바꿀수 있는 자유를 주었지만,
맥은 그런 자유를 빼앗는 대신 편하게 사용할수 있는 환경을 제시하였다.

맥의 점유율이 경제위기 이후에 주춤하고 있지만,
경제 위기가 오기 전까지 맥은 점유율이 계속 상승하고 있었다.
그 이유는 물론 스티브 잡스와 애플의 뛰어난 제품때문이다..
그리고 그 뛰어난 제품에는 애플이 오랫동안 지켜온 사용자 편의성이 있다.

  • BlogIcon nyxity 2009.04.21 16:14

    대신 맥에는 터미널이 있죠.

    • BlogIcon drzekil 2009.04.21 17:43 신고

      예.. 맥에는 터미널이라는 정말 최강의 무기가 있지요..^^
      유닉스의 특성에 따른것이라 생각합니다..
      윈도에도 물론 터미널이 있습니다만,
      제가 잘 모르기 때문일지도 모르겠습니다만,
      맥이나 유닉스에 비하면 윈도의 커맨드창은 그 기능이 제한적이라고 생각합니다..

  • vegemilnoid 2009.04.21 20:18

    BSD 커널 기반에 스킨 입힌 OS가 OSX이므로 터미널이 없는게 이상한거죠. 윈도우에도 ms가 공식 지원하는 파워쉘이라는 괜찮은 터미널이 있습니다.

    • BlogIcon drzekil 2009.04.21 20:32 신고

      터미널이 그냥 단순한 터미널이 아니라 터미널에서 각종 설정을 할수 있는것이죠..
      윈도는 그런게 안되지 않나요..^^

  • BlogIcon 스카이호크 2009.04.21 20:46

    맥을 쓰면서 M$가 개방적인 회사라는 걸 자각하게 될 줄은 미처 몰랐었지요... 정말 Evil Empire는 M$보다는 애플이 더 가까워 보입니다.

    ...그런데, 하루 1시간 가지고 노는 맥 기능을 하루 9~10시간 동안 비비적거리는 회사 PC에서 찾게 된다는 거. OTL 사과사 제품의 매력은 역시 손에 착착 감기는 맛이죠. 생각하기 전에 몸이 먼저 반응하게 만들어버리는.

    • BlogIcon drzekil 2009.04.21 21:32 신고

      관점의 차이지만 MS가 개방인 반면 유저 프랜들리 하지는 않지요..
      개방의 목적이 유저의 편의라고 생각한다면 애플도 Evil이라고 하기엔 좀 무리가 아닐까요..

      저역시 맥을 쓰다 윈도를 쓰면 정말 답답합니다..

  • BlogIcon 준인 2009.04.21 21:10

    파워셀은 비스타 얼티메이트에서 엑스트라로 따로 업데이트 하면 되는데 왠만한 설정은 그걸로 된다고 해요.
    리눅스나 유닉스의 쉘이랑 비슷하다고 합니다만

    제 지인의 말이라....(제가 Windows는 조금 다룰줄 알지만 서버쪽이나 유닉스 쪽은 잼병이라....)

    • BlogIcon drzekil 2009.04.21 21:34 신고

      단순히 터미널이 아니라,
      유닉스는 각종 설정이 다양한 변수로 저장되어 있고 터미널에서 직접 접근이 가능합니다..
      윈도도 레지스트리 등에 저장되어 있을것으로 예상되지만,
      잘 알려져 있지 않자나요..^^
      유닉스가 더 잘 알려져 있죠..

  • linux guy 2009.04.21 22:04

    악의 축(Microsoft)이나 악의 근원(Apple)이나... 라고, 한 리눅스 이용자가 중얼거리려다, 어디서 본 무시무시한 장면 - Mac boy와 PC man이 각자 자기 소개하고, Linux guy가 뒤를 잇자마자 Mac/PC 둘이 달려들어 Linux guy를 집단 폭행하는(!!) - 이 생각나서 그냥 조용히(?) 지나갑니다 xP

    • BlogIcon drzekil 2009.04.22 00:17 신고

      ㅎㅎ 우분투는 유저들에게 많이 접근한듯 합니다만..
      결정적으로 리눅스는 배포판에 따라 호환성이 왔다갔다 하는 경우가 많아서 쉽게 일반 유저에게 권하기 힘든듯 합니다..
      애플의 최대 강점이 리눅스의 최대 약점이지요..

  • BlogIcon zook 2009.04.21 23:37

    맥의 편리함의 위대함을 30대부터 절실히 느끼고 있습니다.
    직장생활에 치이기 시작하면서 개인시간이 줄어들면서
    특별히 신경쓰지 않고 사용하기만 하는 맥이 너무너무 좋더군요 ^^

    • BlogIcon drzekil 2009.04.22 00:17 신고

      예.. 저도 그렇네요..
      예전엔 이거저거 컴퓨터를 꾸미고 관리하는게 재미있었던것 같은데,
      맥으로 스위칭한 후엔 그게 너무 귀찮고 힘들더군요..

  • BlogIcon 까만거북이 2009.04.22 20:23 신고

    위에서 우분투 얘기가 나와서 말인데, 아직 우분투는 맥에 비하면, 사용자 친화적이지 못합니다.
    윈도우즈보다 더 일반인에게 두려운 운영체제라고 생각합니다.
    물론, 저도 윈도우즈보다 우분투를 좋아하기는 하지만, 문제를 해결하려고 구글링만 하더라도 알 수 없는 도스 명령어를 복사해 붙여넣으라고 하니, 답이 없지요.
    윈도우즈나 애플처럼 든든한 배경이 되는 회사가 바탕이 되어줘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개인적인 바람은 IBM이 리눅스를 아끼니까 화끈하게 해주었음 좋겠는데.. (PC 사업도 한참 이전에 접은 마당이지만..ㅠ)

    역시 늘 바람이 있다면..
    이런 얘기가 한국에서도 그대로 적용되었으면 좋겠습니다.. :(
    왜 한국에선 생각대로 맥! ..이 되지 않을까요. 끙;

    • BlogIcon drzekil 2009.04.22 22:13 신고

      우분투가 많이 사용자 친화적이 되었다는것은 기존의 리눅스와 비교해서 그렇다는 것이죠..
      기존의 레드햇이나 데비안 등에 비하면 많이 편해진게 사실인듯 합니다.
      그래도 물론 맥이나 윈도에 비하면 갈길이 멀지요..
      그래도 우분투는 리눅스의 가능성을 보여줬다고 평가하고 싶네요..

      한국에서는.. 그만큼 유저들의 환경에 맞추기 보다는 유저들을 자신들의 환경에 맞추려고 하는듯 합니다..
      최근의 라디오 스트리밍 서비스들을 보더라도 기존의 범용적인 스트리밍 서비스를 다 막아버리고 자신들 전용 스트리밍 서비스로 바꿔가더군요..
      그것도 윈도 전용으로요..
      정말 꺼꾸로 가는 우리나라라는 생각을 많이 했습니다..

  • 지로쿨 2009.04.23 11:24

    저는 늦게 나마 39세에 흰색 맥북구입후 2년정도 보낸소감은
    차츰 익숙해진다는 것입니다.
    저는 웹프로그래머 입니다. 되도록 이면 맥북에서 개발할려고 노력중입니다.
    즐맥하세요

    • BlogIcon drzekil 2009.04.23 11:34 신고

      차츰 익숙해지는게 사실인듯 합니다.. 저역시 완전히 익숙해지는데 시간이 좀 걸렸습니다. 하지만 익숙해지고 나니까 윈도와는 비교가 되지 않을만큼 맥이 편리한것 같습니다..
      웹프로그래머이시면, 개발도구는 어떤걸 사용하시는지 궁금하네요..^^ 꽤 재미있는 개발도구들도 있는것 같아서요..^^

  • BlogIcon corio 2009.04.23 11:53 신고

    익숙함의 차이인것 같습니다
    누구나 os 커스터 마이징을 원하는건 아니겠죠..

    30대를 넘겨 맥을 시작한 저로서는 오히려 window에 배신감(?)을 느꼈으니까요...ㅋㅋㅋ

    성격따라 가는건 아닐지...ㅎ

    • BlogIcon drzekil 2009.04.23 12:57 신고

      예.. 사람마다 개인차가 있는것 같네요..
      하지만 커스터마이징이 가능한 부분은 윈도에게 높은 점수를 주는게 맞는것 같습니다..
      가능하다는것은 선택권이 유저에게 있다는 점이구요,
      가능하지 않다는것은 선택권을 빼앗았다는 의미를 내포하고 있지요..
      하지만 위에서 vegemilnoid 님께서 말씀하신대로 터미널을 이용해서 각종 설정을 커스터마이징이 가능하기도 하니까 맥도 그다지 나쁜것 같지는 않습니다..

  • BlogIcon 4zine 2009.04.24 15:53 신고

    맥의 장점은 실제 데스크탑을 모니터 상에서 구현하는데 있습니다.
    실제로 써보면 많이 느끼죠.

    맥 이제 6년 썼는데 앞으로 애플이 망하지 않는한 다시는 윈도PC살일이 없을 것 같아 두렵습니다.

    • BlogIcon drzekil 2009.04.24 17:12 신고

      실제 데스크탑을 모니터상에 구현한 내용이라는 이야기가 정말 와닿네요..^^
      저역시 다시 윈도로 돌아가기 힘들것 같네요..^^

  • BlogIcon 공상플러스 2009.05.01 16:58

    일단 커스터마이징도 쉽지만 말아먹기도 쉬운 윈도보다는..애플이 낫겠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