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초 13인치 맥북에어로 기기변경하고 이제 1개월정도 지났다. 그동안 사용하면서 느낀 점을 이야기해본다. 
기존에 사용하던 기종은 2006년도 하반기에 나온 15인치 맥북프로이고, CPU는 코어2듀오 2.33Ghz, 메모리 3기가, 디스크는 SSD 160기가 + SSD 60기가였다. 그리고 이번에 구입한 맥북에어는 코어2듀오 2.13Ghz, 메모리 4기가, 디스크는 플래시기반 256기가이다.



1. 정말 환상적이기까지 한 무게
정말 가볍다. 너무 가벼워서 매일 들고다니는데 아직까지는 무리가 없다. 물론 기존의 맥북프로가 너무 무거워서 더 그렇게 느껴지는 것일수도 있다. 그리고, 개인적으로는 시간이 지나면 다시 무겁게 느껴지리라는 것을 알고 있다. 어쨋든 아직까지는 너무 가볍고 정말 만족스럽다. 11인치라면 더 가볍겠지만, 13인친도 매우 만족스럽다.

2. 충분한 화면 해상도
지난번에 사용하던 15인치 맥북프로와 동일한 해상도를 13인치 맥북에어에서 제공한다. 덕분에 폰트등 전체적인 크기는 줄었지만 작업 공간은 줄지 않았다. 그리고 그덕에 별다른 적응 기간이 필요 없이 바로 적응해서 사용이 가능했다. 고해상도의 화면도 매우 만족스럽다.

3. 플래시 기반 디스크
기존의 맥북프로도 SSD를 달아놓았다. 그래서 플래시 기반 디스크에 대해서는 특별히 기대하지 않았다. 그런데, 새제품이라 그런지 성능도 더 좋게 느껴진다. 게다가 256GB의 넓은 크기는 공간에 대한 걱정도 거의 없이 만들었다. 물론 그만큼 가격이 올라간다는 문제가 있지만 말이다..

4. CPU 성능
내가 하는 작업들이 높은 CPU 성능을 요구하지 않는 작업이 대부분이라 그런지 거의 불편함을 느끼지 못하고 있다. 동영상 인코딩할 일이 한번 있었는데, 별로 차이를 느끼지 못했다. 물론 2.33Ghz와 2.13Ghz는 수치적으로도 거의 차이가 나지 않으니 차이를 느끼지 못하는게 당연하게 생각된다. 하지만, 4년이라는 시간을 생각해보면 좀 아쉬운 부분이기도 하다. 4년만에 바꾼 컴퓨터의 CPU 성능이 그대로라니..

5. 메인 메모리
메인 메모리는 3GB에서 4GB로 업그레이드 되었다. 사용하던 맥북프로의 가장 큰 아쉬움은 3GB 이상 업그레이드가 되지 않는다는 점이었다. 그런점에서 4GB로 업그레이드된 환경은 정말 쾌적함을 가져다 주었다. 다만 아쉬운점은 최대가 4GB라는 점이다. 앞으로 2-3년 후에는 4GB도 부족하게 될것이 쉽게 예상되기 때문이다.

6. 디자인
디자인은.. 더이상 말이 필요 없다. 최고다.. 날씬하게 빠진 외형은 보는 사람들로 하여금 탄성을 자아내게 만든다. 유니바디 맥북프로도 이쁘다는 생각을 많이 하는데, 맥북에어의 그것을 따라오지는 못하는것 같다.

7. 그 외
아직 VGA는 그 성능을 테스트해볼 기회가 없었다. 3D 게임같은것은 거의 하지 않기 때문이다. 시간이 나면 문명정도는 돌려서 그 성능을 테스트해봐야 겠다. 포트가 부족한것은 좀 아쉽다. 특히 랜포트의 부재는 정말 아쉽다. 그래서 USB 이더넷 어댑터를 구입해서 사용중이다. 또한 번들로 제공되는 애플 USB는 정말 앙증맞다. 잘 보관중이다.^^ 배터리는 720p 동영상을 플레이한지 3시간 30분만에 비상전원 사용 경고 메시지가 떳다. 보통 일반적인 작업을 할때엔 5-6시간정도는 가는듯 하다. 그래서 집에 갈때엔 어댑터를 놓고 다니기도 한다..^^ 멀티터치 트랙패드는 만족이고, 키보드도 사람마다 다르겠지만 나에겐 나쁘지 않다.

전체적인 만족도는 100점 만점에 90점 이상 된다. 아쉬운점은 추후 확장이 거의 불가능하다는 점과 4년전과 비교해서 CPU 클럭이 떨어지고, 4기가의 메모리 한계이다. 그래도 전체적인 만족도가 너무 높다. 그래서 아쉬운 점에도 불구하고 90점이 넘는 점수를 줄수 있을것 같다.
  • BlogIcon 도플파란 2011.02.08 22:28 신고

    저도 맥으로 가고 싶네요..ㅠㅠ 아이폰 사고 나서부터.. 맥이 완전.. 팍팍 땡기고.. 해킨토시하고 싶고..ㅠㅠ

    • BlogIcon drzekil 2011.02.08 22:36 신고

      해킨 해보시고 좋으시면 맥으로 스위칭 하시는것도 나쁘지 않을것 같습니다.
      전 그냥 맥으로 무작정 스위칭한 케이스입니다만..
      주변에 보면 무작정 스위칭했다 실패한 경우도 간혹 있더라구요..

  • BlogIcon 이동진 2011.02.08 23:13

    13인치 에어 기본형 쓰고 있습니다^^ 그립감 빼곤 다 만족합니다 ㅋㅋ 표면이 너무 미끄러워여 ㅎ

    • BlogIcon drzekil 2011.02.09 11:00 신고

      그립감은 생각하지 못했네요..^^ 너무 이뻐서 더 조심스럽게 들게 되는지도 모르겠습니다.^^

  • BlogIcon 렌즈캣 2011.02.09 00:44 신고

    저도 에어를 쓰고싶긴 하지만 일단은 지금 PC를 맥으로 대치하는게 먼저라 후속기종을 노려야겠습니다 ㅎㅎ

    • BlogIcon drzekil 2011.02.09 11:01 신고

      PC를 맥으로 스위칭 할 예정이시라면.. 에어로 스위칭해보세요.. 그것도 그다지 나쁘지 않을것 같습니다.

  • BlogIcon All That J 2011.02.09 15:28 신고

    저도 3년반 전쯤에 맥북프로로 전향한 후에 작년 초에는 인텔 SSD 160기가를 달아서 잘 사용중이었습니다. 그런데 막상 보니 전 원래 작은 노트북을 좋아하지는 않았지만, 에어는 11인치든 13인치든 정말 매력적이더군요!

    그런데 SSD가 문제가 없나요? 전 SSD만 사용하다가 trim을 못해주니 문제가 생겨서 optical bay에 기존 하드를 달아서 자주 읽는 데이터는 그곳으로 옮겨서 사용중이었거든요. 아직 trim이 지원되지 않지 않나요?

    • BlogIcon drzekil 2011.02.09 21:04 신고

      예.. 저도 아직 trim 지원이 안되다고 알고 있습니다만.. 저는 별 문제 없었습니다. 저의 경우 160+60기가의 SSD를 99%까지 채운적도 많았는데요. 별다른 문제를 느끼지 못했습니다.

  • BlogIcon yangkoon 2011.03.01 14:21

    맥북 프로로 바꾼후 이것저것 자료 찾다가 찾아들어왔습니다....좋은 정보 정말 감사합니다....맥북 프로로 바꾼후...흔히 말하는 맥 빠돌이가 된거 같습니다...iPod, iPad에 맥북 프로까지.....아이폰만 없네요...지금 핸드폰 약정이 안끝나서....^^
    몇일동안 블로그를 읽고있는데.....역시나 공격도 많이 받으시네요....^^ 저도 써보다보니 기존 삼성제품에 대한 욕만하게 되네요....IT쪽 일을하다보니 소프트웨어 개발의 중요성을 다시한번 느낀다고 해야할까????
    애플 제품을 정말 만족하며 사용하시는거 같습니다....
    지금 고민이 맥북 프로를 SSD로 바꾸고 램을 업그레드 할까 맥북 에어를 구입할까 고민중입니다...랩탑은 가벼워야한다는게 평소 지론인데....맥북프로는 생각보다 많이 무겁네요....
    맥북프로게 optical부분에 기존 하드를 다셨다고 하셨는데....CD ROM을 떼어내셨다는건가요? 궁금하네요..SSD는 2.5인치인가요 아니면 1.8인치 인가요? 싸이즈가 찾아도 안나오네요...
    어쨋든 앞으로도 좋은 정보 많이 알려주세요....IT쪽에 종사하시는거 같은데...그래서 정보가 더 믿을만한거 같습니다...^^

지난해 11월로 만 4년을 넘겨버린 맥북프로를 2011년에 처분하기로 하고, 가벼운 뉴맥북에어를 구입하기로 하였다. 무려 13인치 풀업 사양으로.. 본체만 217만원정도 (학교의 애플 교육 할인 프로그램덕에..)하는 고가의 맥북에어가 일주일의 기다림 끝에 1월 10일 월요일에 도착하였다.

새로운 제품을 받는 것은 언제나 설렌다. 지난주 내내 배송 트래킹 하느라 일이 손에 잡히지 않을 정도였는데, 드디어 도착하고 실제 제품을 보니 정말 너무너무 맘에 든다.. 역시 애플이구나 하는 생각이 들고 역시 가벼운게 좋구나 하는 생각도 든다.

사실 전에 사용하던 맥북프로도 그다지 나쁘지 않았다. 특히 SSD로 업그레이드 한 후로는 매우 만족스러웠다. 그 무게만 빼고 말이다. 처음엔 무겁다고 생각하지 않았는데, 갈수록 무겁다고 느껴지더니 급기야는 일주일에 1번, 1달에 1번, 작년 여름 이후에는 거의 계절당 한번쯤 갖고 다닌것 같다. 어찌나 무겁게 느껴지던지..ㅡㅡ 그래서 이번에 과감하게 맥북 에어를 구입하게 된듯 하다.

사양은 전혀 고민하지 않았다. 컴파일도 자주 하고 가끔이지만 사진 편집이나 동영상 편집도 꽤 하는관계로 CPU는 무조건 높게.. 메모리도 2기가는 부족하니 무조건 4기가.. 15인치 사용하다가 11인치는 화면이 너무 좁으니까 13인치.. 마지막으로 보조기억장치는 220기가의 SSD도 좀 좁았으니 무조건 256기가로 가기로 마음먹었다. 너무 고사양인듯 한 생각도 들었지만 집의 아이맥은 거의 아내 차지이니 맥북에어가 내 메인 컴퓨터가 될 가능성이 높았고 그러다 보니 좀 무리해서라도 좋은 사양으로 구입했다.

드디어 뉴맥북에어가 도착하고 그 아름다운 자태를 드러냈다. 쭉 빠진 몸매와 가벼운 무게는 나를 120% 만족시켰다. 이렇게나 가벼웠던가.. 1.32Kg의 무게는 정말 가볍게 느껴졌다. 또한 256기가의 플래시 저장장치(애플에서 SSD라는 용어를 사용하지 않는다.. 왜인지는 모르겠지만..)는 정말 환상적인 속도를 보여준다. 주변에서 사용하는 맥북프로보다 더 빠릿하게 움직이는것 같다.

날씬한 뉴맥북에어의 개봉샷은 길이가 길어서 접어둔다.





  • BlogIcon 렌즈캣 2011.01.11 12:30 신고

    에어를 구입하셨군요^^ 실 성능이 어떤지 많이 궁금합니다 ㅎㅎ

  • BlogIcon 극악 2011.01.11 14:30

    정말 부럽습니다~ 친구에게 뽐뿌를 주니 13인치 맥북에어를 하나 사더군요^^; 저도 무척이나 사고 싶습니다~

    • BlogIcon drzekil 2011.01.11 14:35 신고

      극악님도 하나 지르세요..^^

    • BlogIcon 극악해골 2011.01.13 19:58 신고

      내일이 애플 스토어 이벤트날이라서 기대중입니다~
      만약 맥북 에어가 싸게 나온다면 덥썩 지를지도요;;

    • BlogIcon drzekil 2011.01.14 12:44 신고

      11인치 맥북에어는 행사에서 빠졌지만, 13인치 에어가 착한 가격인듯 합니다. AOC와 거의 비슷한 수준이네요.. 지르시려나요..^^

  • 화니 2011.01.12 00:47

    저도 같은 사양 사용중인데요. ^^
    붓캠으로 XP 깔려다가 결국 실패하고 패럴로 깔아서 사용중입니다. ㅠㅜ
    윈도7은 잘 깔린다던데... 이제 애플이 XP를 버린건가요 ㅎㅎ
    사람들이 하도 쳐다봐서 갖고 나가기가 부담스럽네요. ㅋㅋ

    • BlogIcon drzekil 2011.01.12 00:48 신고

      XP는 잘 설치가 안되나요..
      전 맥만 사용하다 보니 몰랐네요..

      정말 사람들이 많이들 보는것 같아요..^^

  • indy 2011.01.12 09:51

    맥북프로 아주 만족스럽게 사용하고 있습니다만..

    저 역시 어깨 빠질거 같아요. ㅠ_ㅠ

    • BlogIcon drzekil 2011.01.12 10:49 신고

      맥북프로는 무게만 빼면 정말 좋은 노트북이라고 생각합니다..
      다만 그 무게가.. 무게가..

  • BlogIcon mcdasa 2011.01.12 17:43

    전 맥북프로15 집에서 썩히기 싫어서 억지로라도 빽팩에 넣어서 들고나갑니다.
    중요한건 빽팩이죠. 어깨에 메고 갔다가는 어깨빠지죠...

    • BlogIcon drzekil 2011.01.12 20:05 신고

      저도 가지고 다니려고 꽤 노력했습니다만..
      결국엔 그 무게때문에 잘 안갖고 다니게 되더라구요..
      맥북에어는 무게가 가벼워서 정말 만족스러워요..

  • BlogIcon 라라바스 2011.01.12 21:03 신고

    성능이 어떤지? 넘 궁금한데..기준이 될만한 뭐가 없을까요?
    PC는 여러 벤치성능 s/w가 있어서.기준이 딱 되는데..전 맥초보라서.질문드립니다..

    • BlogIcon drzekil 2011.01.12 21:21 신고

      이번에 런칭한 맥앱스토어에 보니 노바벤치라는 무료 벤치 프로그램이 있어서 돌려보았습니다.
      353점 나왔네요..
      http://novabench.com/view/57070
      사이트에 보시면 다른 기종들에 대한 내용도 있으니 참고하시구요..

      전 벤치마크를 믿지 않는 편입니다..
      그런점에서.. 체감 성능은 최고라고 느껴집니다..
      오늘 동영상 트랜스코딩하는데 처음으로 CPU가 느리구나 하는 생각을 했습니다

  • BlogIcon 라라바스 2011.01.12 22:24 신고

    감사합니다..novabench괜찮습니다..

  • 2011.01.20 00:46

    비밀댓글입니다